전사들 그래픽 노블 : 타이거스타와 사샤 전사들 그래픽 노블
에린 헌터 지음, 서현정 옮김 / 가람어린이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번 전사들 그래픽 노블은 타이거 스타와 사샤의 이야기였다. 

고양이계의 전사와 곱디곱게 커온 애완 고양이 사이의 사랑이야기. 

그리고 본인의 인생을 누구에게 기대지 않고 헤쳐나가는 사샤의 인생 이야기. 

마냥 공주님 이야기 같은 느낌이 아니라서 이번 이야기가 특히나 마음에 들었다. 


애완 고양이 사샤. 

애완 고양이이지만 밖의 생활도 적당히 하는 행복하고 자유로운 삶을 살았다. 

아주 편안하고 편안했지만 주인이었던 진이 죽으면서 삶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남편 켄 마저 고양이를 키울 수 없는 곳으로 이사를 가면서 떠돌이 생활을 시작하게 된 사샤. 

그녀의 사냥 솜씨는 애완 고양이가 야생에서 힘들 것이라는 생각을 깨 주었다. 


나름 적응을 잘해가던 사샤는 고양이 무리와 마주치게 된다. 

그 무리 중 대장이었던 타이거 스타. 

무시무시한 말로 사샤에게 이야기하지만 사샤는 왠지 모를 믿음이 생겼다. 

그렇게 조금씩 친해지게 된 둘. 

그러던 어느 날. 

위험에 처한 사샤를 구해주며 다치게 된 타이거 스타. 

둘은 더욱 가까워지지만 하나가 될 수는 없었다. 

야생 고양이와 애완 고양이. 

둘을 구분 짓는 틀을 부숴야 했다. 


그렇게 사샤는 고양이족들 사이에서 생활해보지만 그들 사이에 섞일 수 없었다. 

그리움의 근원인 켄을 찾아야 했기에. 

그렇게 홀로서기를 시작한 사샤의 매일매일은 쉽지 않았다. 

임신까지 한 몸으로 살아가는 것은 매일이 힘들 수밖에 없었다. 

새끼를 낳고, 힘든 삶을 이어가던 사샤는 새로운 결심을 하지만 그것은 자신을 위한 선택이 아니었다. 

온전히 자신만을 생각할 수 있을 때가 되자 다시 길을 떠나는 사샤. 



타이거 스타가 돌아와서 기뻤다. 

단지 여우들한테서 날 구해 줘서가 아니었다. 

내가 나약한 애완 고양이가 아니라는 거 보여 줄 수 있었기 때문이다. 

나는 그냥... 나다. 


애완 고양이이지만 그 어떤 고양이보다 더 독립적이고 강단 있게 행동하는 모습을 보여준 사샤. 

누구에게 기대지 않고 스스로 삶을 헤쳐나가는 모습이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고양이인 것 같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