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교에서도 통하는 초등수학 개념 잡는 수학툰 1 - 규칙 찾기에서 수열까지
정완상 지음, 김민 그림 / 성림주니어북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학에 흥미가 없는 친구들을 보면 수학이라는 과목 자체에 흥미가 없는 경우가 많았다. 

나의 경우, 답이 딱 맞아 떨어지고 식만이 가지는 특별한 규칙이 재미있어 좋아했지만 이를 이해못하는 친구들이 더 많았다. 

이번 책, 개념 잡는 수학은 흥미롭고 재미있는 수학에 대해 알려주는 수학 개념서라 수학에 흥미없는 아이들에게 더 도움이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생각보다 더 얇은 책이라 내용에 크게 부담 느끼지 않고 읽기 좋아 보였다. 

 

만화를 통해 어떤 케이스의 수학적 개념을 배우게 될 것인지 예상하며 시작하는 책. 

이번 책은 규칙 찾기와 수열. 

수학적으로 특별한 규칙을 가지는 개념에 대해 설명해 주고 있어서 더욱 흥미로웠다. 

 

같은 간격 수 뛰기. 

같은 비율 수 뛰기. 

차이가 수 뛰기하는 수 뛰기. 

재미있는 수 뛰기들. 

행복수불행수, 큰 기쁨 수, 그리고 콜라츠 추측 

피보나치 수 다리를 건너라. 

황금비 음모론. 

 

총 7개의 주제로 나누어 서술해 놓은 책. 

책의 시작에 초중고 교과서 어느 부분에 나오는 것인지 알려주고 있어서 교과서와 함께 공부해보기도 좋은 책. 

수학 전체의 개념을 잡게 해주는 책이라 수학에 흥미가 없는 아이들에게 더 도움이 될 것 같은 이론들로 가득 차 있었다. 

너무 어려운 수식들로만 이루어진 수학책이 아니라서 더 읽기 편한 느낌. 

책 자체가 읽기 편하게 적혀 있어서 부담 없이 읽어보기 좋아 보였다. 

특히나 게임형식으로, 또는 특별한 케이스의 놀이식으로 알고 있던 수식들의 원리를 설명해주고 있었기에 조금 더 집중해서 읽게 되었다. 

 

읽다 보면 알게 되는 생활 속 수학. 

금리문제나 인구수에 따른 식량문제, 자연수의 합을 빨리 구하는 방법들. 

익숙한 생활 속 수학을 알아보며 더욱 수학에 쉽게 접근하는 기회를 주는 책. 

수포자 구출 대작전이라는 책의 소개 글이 딱 맞는 책. 

이 책을 통해 많은 학생들이 수학의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같다는 생각이 든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과학자들은 하루 종일 어떤 일을 할까? 베스트 지식 그림책 6
제인 윌셔 지음, 매기 리 그림, 손성화 옮김 / 주니어RHK(주니어랜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 읽었던 책. 

‘어른들은 하루 종일 어떤 일을 할까’  읽고 더 궁금해졌던 세상의 직업들. 

아이에게 쉽고 가볍게 제안해 줄 수 있는 직업들을 알려주고 있었기에 조금 더 상세히 알려주는 이 책을 다시금 선택해보게 되었다. 

이번 주제는 과학자. 

 

내 전공이 과학이라 그런지 더욱 관심이 갔던 주제. 

생각보다 많은 직업이 없는 분야라 생각했는데... 

다 자란 나 조차도 모르는 직업의 세계. 

아이에게 더 넓은 세상을 꿈꾸게 해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자연에서부터 실험실에서 연구하는 과학자까지. 

하나하나 따지고 보니 과학이 안 들어간 부분이 없는데 왜 그리 생각나는 직업이 없었던 것인지. 

더 넓게 보고 하고싶은 것이 어떤 것인지 상상해보기 좋은 책. 

어린 시절 나에게 선물해주고 싶은 책이었다. 

 

제일 처음, 차례에서 알려주는 과학자의 다양한 분야. 

14군데 장소에서 일하는 과학자들. 

과학자들이 어떤 일을 하는지 려주고, 왜 이런 일을 하는 것인지도 생각해보게 만들어주는 책. 

각 장소  큰 그림을 보여준 뒤 각각의 사람을 자세하게 살펴볼 수 있는 방식. 

직업을 읽어보고 그들이 하는 일을 하나하나 살펴보고. 

큰 세상이 돌아가기 위해 나름의 장소에서 열심히 일을 하는 사람들. 

 

특히나 아이가 관심을 보이던 북극 과학기지. 

요즘 북극에 관심이 많던 아이라 그런지 예상보다 많은 직업을 보며 흥미로워했다. 

북극 탐사 가이드나 동물학자를 보고 그들이 하는 일에 호기심을 느끼는 모습이었다. 

 

세상에는 수많은 직업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자신의 흥미를 찾아 직업을 선택할 기회를 제공해 주는 책. 

아이들이 다양한 꿈을 꿀 수 있게 도와주는 책인 것 같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S 초등 어맛! 한국사 어휘 맛집 - 말맛이 살고 글맛이 좋아지는 EBS 초등 어맛!
홍옥 지음, 뿜작가 그림 / EBS BOOKS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아이들의 어휘수준이 낮다는 뉴스를 보았다. 

특히나 그 때문에 우리 역사를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늘었다는 것까지. 

유난히 한자가 많이 나오는 우리 역사이기에 한자를 이해하지 못하면 생기는 당연한 문제라는 생각이 들었다. 

 

말맛이 살고 글맛이 좋아지는 어맛 

한국사 어휘 맛집. 

 

EBS에서 나온 책이기에 더 믿음이 가는 한국사 어휘 책. 

역사 관련 한자어를 미리 접해볼 수 있어서 공부 시작하기 전 미리 읽어보면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았다. 

 

선사, 후삼국 시대와 고려, 조선 시대, 근대와 현대, 유물과 유적의 구성으로 나누어 놓고 

관련 어휘를 알려주는 방식. 

재미있는 만화를 통해 어휘가 어떤 식으로 쓰이는지 알려준 뒤, 한자 뜻풀이를 통해 정확한 뜻을 알려주고 있었다. 

다소 어려운 한자가 많았지만 문장에서 어떤 방식으로 쓰이는지 알려주는 방식이라 

여러  반복해서 읽으면 쉽게 익힐 수 있을 것 같았다. 

암기하는 방식이 아니라 읽으며 한자를 풀이해보는 방식이라 한자에 대한 부담감도 적게 느껴졌다. 

 

그리고 나오는 어휘 퀴즈. 

힌트를 보고 쉽게 풀어볼 수 있는 한자문제로 구성되어 있어 어려운 한자어를 쉽게 이해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었다. 

 

하나의 파트가 끝나고 나면 나오는 가로세로 십자말 풀이. 

앞에서 배웠던 한국사 관련 한자어를 다시 한번 복습해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책인 듯 문제집인 듯. 

가볍게 읽어보면서 다양한 어휘를 공부할 수 있는 책이라 아이도 쉽게 어휘를 배울 기회를 제공해주는 책. 

어휘를 미리 알아보고 공부하는 역사는 조금 더 쉽게 배울 수 있을 것 같아 도움이 많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국인이 꼭 읽어야 할 오정윤 한국통사 2 -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한국인이 꼭 읽어야 할 오정윤 한국통사 2
오정윤 지음 / 창해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를 다시 공부하고 싶었다.  

그래서 준비한 한국사 시험.  

익숙하게 문제집으로 공부를 하다 보니 뭔가를 놓친 기분이 들었다.  

진짜 역사.  

옛날 이야기처럼 듣고 기억할 수 있는 그런 역사공부가 필요했다.  

 

중요한 역사적 사건들을 상세하게 알려주는 책.  

시험공부를 할 때처럼 달달 외우는 것이 아닌 사건의 전반적인 내용을 읽고 정리해보는 책.  

중요 사건의 처음부터 끝까지.  

사건이 일어난 원인부터 그로 인해 생기는 일을 시간적 순서대로 정리해주는 책이었다. 

 

복잡하고 어려운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  

책의 구성은 심플했다.  

사건에 따라 간단하게 역사를 설명해주고, 그 내용을 상세히 서술해 놓는 방식.  

그 사건의 영향이라든지, 어려운 단어들의 뜻이 무엇인지, 사건과 관련된 지도나 관련된 지역의 사진들까지.  

역사책이지만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던 책.  

 

특히나 이 책에서 마음에 들었던 것은 역사 지식 플러스 부분이었다.  

역사적 사건이 왜 일어난 것인지, 서로 대립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등등.  

다소 어렵게 느껴지던 주제들을 따로 정리해주고 그와 관련된 논술 포인트를 알려주는 논술 생각나무 키우기까지.  

역사를 공부하면서 어떤 부분에 더 중심을 맞춰야 하는지.  

또 인물들의 어떤 부분을 비교하면서 공부해야 하는지.  

역사의 겉부분에 드러나는 행동보다 그 속에 진짜 알아 두어야 하는 속뜻이 무엇인지.  

제대로 된 역사책을 만난 느낌이었다.  

 

책을 읽은 후 드는 생각은 2번 3번 읽어야겠다는 것.  

이 책을 통해 제대로 공부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인의 자긍심을 키워주는 한국통사.  

진짜 역사책을 만난 느낌이 든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른들은 하루 종일 어떤 일을 할까? 베스트 지식 그림책 4
비르지니 모르간 글.그림, 장미란 옮김 / 주니어RHK(주니어랜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날 아이가 물었다. 

엄마, 아빠는 무슨 일을 해? 

엄마, 나는 커서 무슨 일을 하게 될까? 

 

아이의 질문을 듣고 곰곰이 생각해보았다 

어릴 적 많이 들었던 질문. 

장래 희망이 뭐니? 

보통 이런 질문에는 내 주변에서 흔히 보던 직업들 중에 선택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대통령이나 의사, 선생님이 가장 인기였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직업을 모르고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에게 다양한 직업에 대해 설명해주고 싶었다. 

이런 상황에 딱 맞는 책. 

 

어른들은 하루 종일 어떤 일을 할까? 

 

어른들이 일하는 장소 중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14군데. 

그 곳에서 일하는 사람들을 소개하고 어떤 일을 하는지 알려주는 책. 

다양한 직업군을 알려주고 있어 직업에 대한 편견을 지우고 자신에게 제일 맞는 직업을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었다. 

 

처음 각 장소별로 큰 그림을 통해 어느 장소인지 알려주고 그 속에서 바쁘게 일하는 사람들을 보여주고 있었다. 

그 그림 속에서 찾을 수 있는 다양한 직업을 생각해보고 넘어가면 한사람 한사람 소개하는 방식. 

깔끔하고 정돈된 느낌으로 설명해주는 그림들이라 더욱 마음에 들었다. 

 

아이가 익숙해하는 장소에서는 다양한 직업군을 알고 있었지만 그렇지 않은 장소에서는 모르는 부분이 많았다. 

아이가 제일 신기해했던 장소는 건설현장. 

토목, 목수, 도장공, 배관공. 

처음 듣는 단어였는데 귀엽게 그려진 그림과 함께 한눈에 확인 할 수 있으니 이해가 빠르게 되는 듯 보였다. 

 

우리 생활 속 다양한 직업군을 알려주어 아이의 시각을 더욱 넓혀주는 책. 

세상이 돌아가는데 필요한 다양한 직업들을 알아볼 수 있어 아이에게 도움이 많이 된 것 같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