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 후 한 잔 - 20만 명이 선택한, 20분 만에 완성하는 근사한 반주 라이프
김지혜 지음 / 지콜론북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릴 적엔 반주는 정말 술을 좋아하는 사람이 하는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

나는 술을 그리 즐기는 편은 아니기에 반주라는 것 자체가 조금은 생소했다.

하지만 아이를 낳고나니 나만을 위한 시간이 사라지기 시작했다.

시간을 내서 친구를 만나 술을 먹는 것은 사치가 되었고, 집에서 캔 맥주 먹을 시간조차 없어지게 되었다.

가끔.

아주 가끔 시원한 맥주가 땡기는 날이 오면 안주 삼을 것도 없기에 밥을 먹다말고 캔 맥주를 마시게 된다.

난 술을 좋아하게 된 것일까?

 

이 책을 보고 난 그저 술을 제대로 마시지 못하는 지극히 정상적인 아이를 키우는 30대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아주 간단히 맥주와 함께할 안주거리를 만들 수 있는데, 시간이 없다, 몸이 피곤하다는 핑계로 나만을 위한 작은 사치를 포기하고 산 것이다.

나를 위해 주어지는 반주 라이프.

이 책은 요리책이지만, 나의 자유 시간을 함께해줄 책이기도 하다.

 

안주이기에 조금 칼로리가 높은 음식이 많았다.

하지만 사진만 봐도 행복해지는 느낌은 뭘까?

 

야근으로 지친 나를 위로하는.

SNS에 나의 술상을 자랑하고 싶은 날.

혼자 먹어도 대충 먹지는 말자.

시험 끝난 날! 그럴싸한 안주에 한 잔 곁들이고 싶을 때.

 

여느 요리책과 다른 점을 꼽으라면 음식에 설명이 있다는 것.

이 안주는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먹으면 더 맛있는지, 같이 먹기 좋은 술까지 추천해주었다.

음식 사진과 간단 설명, 그리고 만드는 법.

요리책은 보통 어떤 요리가 있는지 훑어보는 것이 첫 번째인데, 이 책은 정독을 하게 된다.

요리 사진과 함께 설명을 읽다보면 어느 순간 아 이게 지금 나에게 맞는 요리구나 하는 느낌.

음식을 만든 방법은 간단하게 한 장에 모두 정리해 두어서 요리할 때 보기도 좋았다.

과정이 길면 저녁시간에 만들어먹기 힘든데 퇴근하고 저녁시간에 간단히 만들기 정말 괜찮아 보인다는 느낌.

특정 몇몇 음식들은 저녁반찬으로도 괜찮을 것 같다 반주하기에 정말 좋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간단하고 근사하게 냉장고 속 재료만으로 한 그릇 안주 만들기.

이 글 한 줄이 이 책을 정말 잘 표현한 말인 것 같다.

먹고 싶지만 같이 먹어줄 사람 없어 슬펐던 날들은 안녕이다.

이 책과 함께라면 혼자서도 맛있는 반주를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종이달 2021-09-25 04: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