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끝나지 않았어
레인보 로웰 지음, 장여정 옮김 / 북레시피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그것이 주는 설렘. 

시작은 미적지근.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지만 천천히 스며든다. 

아주 조금씩 눈이 가고, 아주 조금씩 궁금해진다. 

아주 조금이 쌓이고 쌓여 어느 순간 내 모든 것을 넘어서는 순간. 

별것도 아닌 일이 그 애와 연관만 있으면 내 몸과 마음 모두를 지배하는 상황이 온다. 

그 아이 하나 때문에 하루 종일 모든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 날들. 

그 어떤 것도 부끄럽지 않고. 

서로만 있으면 그 무엇도 두렵지 않은. 

그런 순간. 


이 책을 한 단어로 나타내라 하면 제일 많이 떠오르는 감정이 간질간질이다. 

어쩜. 

저 나이대 보여주는 순수함과 서로를 향한 열망이 이렇게 잘 표현될 수 있을까? 

읽는 내도록 피식과 간질간질과 부글부글하는 감정이 오고 갔다. 

첫사랑의 느낌. 

딱 그 느낌이었다. 


이야기는 사랑만 보여주고 있지는 않았다. 

극과 극을 달리는 여주인공 엘레노어의 상황. 

아니, 정확히는 엘레노어와 엄마의 상황이 비교가 되는 모습이었다. 

어릴 때 임신을 한 엄마. 

남편과 헤어지고 새로 만난 남자. 

전 남편과의 사이에 낳은 아이를 데리고 한 재혼은 쉬울 수 없었다. 

살얼음판을 걷는 느낌. 


사랑을 인한 파국을 걷고 있는 엄마와 이제 막 사랑에 발 디딘 아이. 

사랑으로 인한 두 상황은 씁쓸함이 감돌았다. 


상황이 엘레노어를 그렇게 만들었다. 

마냥 좋아할 수 없고, 마냥 행복해할 수 없었다. 

그런 모습에 더 애달아하는 파크. 

별것 아닌 사랑의 장벽에도 하늘 무너지듯 반응하는 아이들. 

그리고 그 어려움 속에서 엘레노어를 지켜주고 싶어 하는 파크. 

사랑하지만 맘껏 표현할 수 없고, 서로를 오롯하게 바라볼 수 없는 현실. 

아슬아슬하게 이어지는 둘의 사랑은 어떤 결론을 찾아갈까? 



마냥 행복한 결말이 아니어도 좋을 첫사랑이지만 

꽁냥꽁냥 행복해하는 모습도 보고 싶은 마음이 드는 이야기. 


아무것도 끝나지 않았어.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