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바로 통하는 여행영어 (플라스틱북)
더 콜링 지음 / 베이직북스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런 책을 정말 기다렸다.

가볍다.

물에 젖지 않는다.

요즘은 핸드폰 번역어플이 잘 되어 있어서 여행갈 때 책을 잘 들고가지 않는 추세라고 한다.

하지만 급한 순간 핸드폰 배터리가 없는 경우도 있고, 나처럼 핸드폰 화면보다는 책이 더 편한 사람이 있기 때문에 이런 책이 절실하게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여행을 하며 책을 가지고 다니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가장 큰 고민은 책의 무게이다.

요즘 추세가 가볍고 작은 책이라고는 하지만 그래도 계속해서 가방에 넣고 다니긴 무거운 짐이기 때문이다.

처음 이책을 보고 손에 들어보았을 때 든 첫 느낌이 가볍다 였다.

크기도 작아서 작은 크로스백에 쏙 들어갈 정도.

그리고 제일 마음에 든 부분은 바로 인덱스.

종이로 된 책의 경우 따로 중요한 부분은 포스트잍으로 표시를 해 빨리 넘겨보기 좋게 만들어 사용했는데 이 책은 그럴 필요가 없었다.

옆쪽에 표시된 인덱스를 확인하고 바로 그 부분을 넘겨볼 수 있어서 급한 상황에 사용하기 더 좋은 느낌이었다.

또 이런 책의 경우 우리처럼 어플 사용이 편한 세대가 아닌 영어가 읽기 힘든 우리 어머니 세대들이 많이 사용하게 된다.

영어 읽는 것이 느린 경우가 많기에 한글로 적힌 영어발음부분이 있어 부모님에게도 추천하기 좋은 책인 것 같다.

마지막 장에는 우리 부모님들이 항상 걱정하시는 입국신고서를 한글로 알려주고 있었다.

 

작지만 알찬 여행영어 책.

비상용으로 하나쯤 넣어가기 부담없는 무게와 크기.

여행을 준비하는 사람중 영어가 힘든 상황이라면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