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노보노는 걷는 걸 좋아한다.

보노보노가 걷는 걸 좋아하는 이유를 물어보니 난데없이 포로리는 이렇게 대답한다.
‘걷다보면 풍경이 움직이거든’

# 소중한 건 졌을 때의 얼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속도를 높이려면 내가 당신 몸속에 들어가 당신의 손발을 안에서 직접 조종하는 게 낫겠어요. 그래야 위급한상황에 보다 신속한 대처가 가능할 것 같아요.」

「아니, 그런 방식은 왠지 끌리지 않아요. 그냥 상황이전개되는 대로 한 발 한 발 앞으로 나아가고 선택하면서지켜보고 싶어요. 나는 지금도 여전히 자유 의지가 운명보다 강하다고 믿고 있어요.

게브가 겪을 굴곡과 시련을따라가며 지켜볼 생각이에요. 소설을 읽을 때랑 똑같아요. 곧장 결말로 가서 누가 범인인지, 해피엔드인지 아닌지 알면 재미없잖아요.」

죽는 것보다 더 고통스러운 것은 잊히는 거예요.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 그들은 예기치 않은 상황이 발생할 때 선견지명을 가지고 신속하게 대처할 수있는 한두 사람에게 결정권을 위임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하게 된다.

만유인력의 법칙을 발견한 아이작 뉴턴에게 영감을준 것은 그의 얼굴에 떨어진 사과가 아니라 고양이 한 마리였다.

사과 이야기는 낙하 운동의 원리를 기억하기 쉽게 설명하기 위해 볼테르가 지어낸 것이었다.

「우리 뇌 속에 오케스트라 지휘자가 있다고 보면 돼요최면이 하는 일은 기존의 지휘자를 새 지휘자로 교체하라고 제안하는 거죠. 상대방이 받아들일 수 있는 여건을조성해서, 속는다는 느낌을 주지 않고 부드럽게 요구하는 거예요. 상대가 최면사를 충분히 신뢰해야 가능해요.

르네는 상대방과 똑같은 언어 사용 턴을 구사함으로써 무의식적인 동질감을 느끼게 만드는 신경 언어 프로그래밍의 기초 원리를 활용한다.

「그러는 당신은, 안 마셔요?」「의사는 자기가 처방하는 약을 복용하지 않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소설 속 등장인물들과 같다는 의미예요. 매순간 우리는 우리의 자유 의지와 양심에 따라 선택하고행동한다고 믿지만 실은…….」「.……우리 위에 있는 작가가 우리의 의지와 무관하게 행동을 결정하고 있다는 말이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신이 기억 상실을 걱정한다면 나는 정반대의 증상으로 고통받고 있어요. 기억 이상 증진이라는 거죠. 모든걸 지나치게 상세히 기억하는 병이에요.」

「나한테 그는 지나치게 평범한 사람이었던 거죠. 그를사랑했지만, 마치 구멍이 숭숭 뚫린 그뤼에르 치즈 같은정신의 소유자와 사는 기분이 들었어요.

궤변은 허위적 논리, 다시 말해 그럴듯해 보여도 실제로는 이치에 닿지 않는 논리에 근거한 논법을 말한다. 듣는 이를 기만하는 것이 이 논법의 목적이다.

「사람은 누구나 다 고민이 있어요. 그렇지 않으면 인생이 너무 싱겁고 지루할 거예요.」 그녀가 살짝 비아냥거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억 1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전미연 옮김 / 열린책들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실과 허구를 쥐락펴락하는 베르나르의 상상력은 볼 때마다 재밌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