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인의 탄생 - 프로테스탄티즘의 윤리와 자본주의 정신 나의 고전 읽기 18
막스 베버 원저, 김성은 지음, 김태권 그림 / 미래엔아이세움 / 201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종교와 자본주의의 은밀한 관계

우리 모두는 부유해지기 위해 노력한다. 놀지 말고 일하자. 저마다 분주하다. 하지만 아무도 묻지 않는다. 왜 부자가 되어야 하는지. 이것이 근대인이다.

자본주의를 하부구조 즉 물질적, 경제적으로만 설명할 수 있을까. 베버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 종교적 측면에서 자본주의를 작동하게 하는 방식이 있었다. 그것이 프로테스탄트 윤리였다.

베버는 서양의 근대에 등장한 자본주의가 역사상 매우 독특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전쟁을 통한 약탈이나 투기, 도박 같은 모험이 아니라 '합리성'을 지닌 기업을 통해서 끊임없이 지속되는 이윤과 수익성을 추구하는 자본주의, 이것은 오로지 18~19세기 서양에서만 발생했다는 것이다.

이 '합리성'이 서양을 특징 짓는다.

동양에도 세련된 지식과 관찰이 존재했지만 합리적인 추론과 실험을 거쳐 결론을 내리는 과학은 서양에만 있었다. 음악의 예를 들면, 나라마다 다양한 음악이 발전했지만 서양에서만 합리적으로 계산할 수 있는 음계와 연주법, 작곡법이 등장했다. 

근대에는 합리적으로 돈을 벌 수 있다. 노동자는 이제 과거 노예나 농노처럼 강제로 일하는 것이 아니라 자유로운 신분 상태에서 스스로 노동을 자본가에게 팔았다. 그럴수 밖에 없었지만 겉으로 그들의 신분은 자유로웠다. 

과거에는 돈을 벌어서 유용하게 쓰는 것이 덕목이었다. 그러나 이제 돈을 벙어서 '축적' 하는 것이 덕목이이 되었다. 이것은 일종의 도착이다. 합리성을 이야기하며 그 이면에는 온갖 불합리가 득실거렸다. 

서구 근대 자본주의가 등장하는 데는 쾌락을 최대한 억제하면서 열심히 돈을 벌기만 하는 독특한 정신적 태도가 큰 역할을 했다. 베버는 이러한 정신적 태도를 '자본주의 정신'이라고 불렀다.

루터는 최초로 직업에 '신으로부터 받은 의무'라는 종교적 표현을 부여했다.

그 의무에 충실해야 하고 사치하거나 향락을 위해 재산을 쓰는 것은 비합리적 낭비였다. 그리고 그것은 신을 모독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무엇이 합리적인 사용일까. 필요한 곳에 유용하게 쓰는 것, 즉 재산을 더욱 불리는 일에 다시 투자하는 것이다. 돈을 쓰지 않는 세속적 금욕주의. 이것이 바로 프로테스탄트의 윤리였다.

인생의 목적을 부를 쌓는데 두고 산다면 그것은 종교적으로 죄악이다. 그러나 성실하게 직업 노동을 수행한 사람이 부를 획득한다면 그것은 신의 축복이다. 칼뱅주의를 발전시킨 영국의 청교도주의에서는 이러한 발상의 전환이 일어났다. 직업 노동을 가장 좋은 금욕적 수단으로 보고 이로 인한 부의 획득을 신의 축복이자 구원의 증표로 봄으로써 청교도들은 자본주의 정신이라는 새로운 에토스의 형성과 발달에 크게 기여한 것이다.

물질주의자들은 프로테스탄티즘의 특수한 교리 또한 사회의 변화를 반영한 결과로 파악했다. 그러나 베버는 물질과 정신 사이의 선후 관계를 칼로 무 자르듯 구분하기는 어려우며 프로테스탄티즘의 독특한 교리가 부에 대한 태도 변화에 기여했다는 점은 반박하기 힘든 역사적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데올로기적 잣대가 아니라 사실 관계가 그에겐 더 중요했다.

이 책은 지은이가 베버의 사상을 알기 쉽게 이야기해주고 있어서 청소년부터 어른까지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 같다.

이 책을 접하기 전에는 베버를 단순히 보수적인 사상가로만 여기고 그의 책을 읽으려 하지 않았다. 선입견과 편견이 가장 큰 적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