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고화질] 시마 사장 13권 시마사장 13
서울미디어코믹스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건 연어인데 밑에 생크림이 깔렸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고화질] 시마 사장 12권 시마사장 12
서울미디어코믹스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브라질인은 일본을 제일 좋아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설산비호
김용 지음 / 중원문화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버님께서 말씀하시길, 100여 년 동안 네 집안 자손들이 서로 원수 갚기에 급급하여, 한 대(代)도 고이 죽지를 못했답니다. 사람이 어느 정도 무예를 닦는 것은 복수를 하기 위함이 아니고, 이제까지의 원한을 갚기 위한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네 집안의 후손들은 무예를 닦을수록 자신의 목숨을 지킬 수 있기는커녕, 오히려 화만 미칠 뿐이라고 하시면서 아버지께서는 집안의 자손은 누구도 무예를 배울 수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아버지는 한 명의 제자도 거느리지 않으셨습니다. 결국 아버지가 후에 원수의 손에 죽음을 당해도, 그의 집안에는 무예를 할 수 있는 자손이 아무도 없으면 자연히 복수를 할 수 없을 것이고 말입니다. 그렇게 되면 100여 년 간 쌓여 온 원한이 사라질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설산비호
김용 지음 / 중원문화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검결(劍訣)에 이르기를 아래와 같이 나와 있다.

"高來洗, 低來擊, 裏來掩, 外來抹, 中來刺"
(고래세, 저래격, 이래엄, 외래말, 중래자)

여기서 세(洗), 격(擊), 엄(掩), 말(抹), 자(刺) 다섯 자는 모든 검술의 요결인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고화질] 시마 사장 11권 시마사장 11
서울미디어코믹스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엔은 보기와 달리 헤엄을 잘 치네요.”
“응. 완전 바다사자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