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보다 가벼운 둘이 되었습니다 - 비울수록 애틋한 미니멀 부부 라이프
에린남 지음 / arte(아르테)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비울수록 애틋한 미니멀 부부 라이프

P42 최소한의 물건으로 살려고 하지만 그럼에도 꼭 필요한 물건들이 있다 예전에는 필요한 것과 필요하지 않은 것의 기준도 애매했고, 다른 사람의 말에 흔들리기도 했다 하지만 이제는 우리의 생활을 우리 스스로가 누구보다 잘 알고, 우리만의 생활 철학도 생겨서 쉽게 흔들리지 않는다 그렇게 우리는 계속해서 우리에게 맞는 생활과 소비를 하려고 한다

P49 "왜 아직 멀쩡한데! 구멍 날 때까지 입을 거야!"
예전의 나라면 남편의 그 말을 한껏 비웃었을지도 모른다 옷에 구멍이 날 때까지 입는 게 말이 되냐면서. 하지만 이제는 우리가 쉽게 얻는 옷이 쉽게 만들어지지 않는다는 것을, 가볍게 처분한 옷들의 마지막이 그다지 유쾌하지 않다는 것을 안다

P106 물이 없으면 어떻게 될까, 전기가 사라지면 우리는 어떤 삶을 살게 될까, 가만히 걱정만 하는 대신 생활 속에서 익숙하고 당연하게 여겨지지만 너무도 소중한 것들에 신경을 썼다 사용하지 않는 전기 콘센트의 전원을 꺼두고, 물을 자주 사용하는 주방이나 화장실에서는 아주 잠깐이라도 의미 없이 흘려보내지 않았다 소중한 것들을 지켜내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소중한 것은 소중하기 때문에 소중하게 대하면 된다 어쩌면 소중함을 깨닫는 일이 오히려 더 어려운지도 모른다


우울하거나 스트레스가 있을 때 소비만큼 쉽게 기분을 푸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이 없다
잠깐의 만족을 위해 큰 돈을 들이지 않더라도 소소하게 예쁜 것들을 사곤 한다
작은 문구류부터 악세사리, 화장품 컵이나 텀블러, 의류 등등
세상에 이쁜 것은 너무도 많다
그러나 이쁘다고 모아 둔 물건들이 사용되지 못하고 먼지만 쌓고 있다
미니멀 하자, 가벼워지자고 해도 실천이 되지 않는다
침대 옆 쌓인 책들, 비스비슷한 옷장들 옷들, 하늘 아래 같은 색조 없다고 잘 쓰지도 않으면서 샀던 샤도우와 립 제품들
정리해야지 하면서도 좀처럼 손대지 못했는데 이 책을 읽으면서 빨리 정리하고 싶다는 생각이 마구 들었다
내가 사용하지 않는 물건이 누군가에게는 꼭 필요한 물건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전에는 중고 제품들이 찝찝해서 싫었는데 이제 나도 당근마켓을 자주 이용한다
불필요한 소비를 줄이고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줄이는 일 지구와 환경을 생각하는 첫 걸음인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 사랑 사랑
맥 바넷 지음, 카슨 엘리스 그림, 김지은 옮김 / 웅진주니어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웅진 세계그림책

"사랑이 뭐예요?"

아이의 물음에 할머니는 세상으로 나가 답을 찾아보라고 한다
사랑의 의미를 찾아 떠난 여행
길에서 만난 여러 사람들
그리고 그들의 답은 모두 제각각이었다

"네가 사랑을 어떻게 알겠니"

여행 중에 만났던 사람들,
아이는 "사랑이 뭐예요?"라는 물음에 어떤 답을 찾았을까
나에게 사랑은...

아이와 함께 사랑의 의미를 찾아가는 이야기, 짧지만 여운은 긴 어른이 읽기에도 너무 사랑스러운 그림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30일 셀프 카운슬링 다이어리 1 - 일하는 마음, 괜찮나요? 30일 셀프 카운슬링 다이어리 1
서늘한여름밤 지음 / arte(아르테)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하는 마음, 괜찮나요?

먹고 사는 일
하루 중 가장 많은 시간을 일하는 데 쓰고 있고 우리 삶에서 일에 대한 고민은 끝이 없는 것 같다
학생 시절부터 직업을 가진 직장인인 된 이후에도 말이다
아침에 일어나 출근하기 바쁘고 일에 찌들어 내 마음 돌아보기도 쉽지 않은 요즘, <30일 셀프 카운슬링 다이어리>를 만났다
잠들기 전 잠시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 오랜만에 무언가를 쓰고 기록한다는 것이 새삼스럽기도 했지만 억지로라도 일에 대한 내 생각, 마음을 들여다보는 일은 중요한 거 같다

무엇이 되더라도, 되지 않더라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이웃집 의사 친구, 닥터프렌즈
닥터프렌즈 지음 / arte(아르테)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본격 의학수다 채널 '닥터프렌즈'의
솔직하고 유쾌한 건강과 인생 이야기

P116 같은 양과 질의 단백질, 탄수화물, 지방을 먹었을 때도 먹는 순서에 따라 음식이 내려가는 속도, 혈당의 조절 정도와 변동성, 인슐린이 분비되는 시간이 달라집니다 우유같은 유청 단백질을 먹은 다음 탄수화물을 먹으면 혈당이 조금 천천히 올라옵니다 왜냐하면 단백질과 지방이 탄수화물보다 위에서 내려가는 속도가 느리거든요 탄수화물의 흡수가 천천히 이루어지면 혈당이 급하게 올라가지 않고, 혈당을 감소시키는 인슐린의 분비를 자극하는 호르몬이 좀 더 나오게 해요

결론적으로 '배 속에 들어가면 다 똑같다'는 말은 틀렸습니다 무엇을 먼저 먹는지에 따라 내려가는 속도와 분비되는 호르몬이 달라져요 야채나 단백질, 지방을 먼저 섭취하고 난 뒤에 탄수화물을 섭취하는 게 당뇨병 환자나 혈당 조절이 필요한 이들에게 조금 더 유리합니다 똑같이 먹어도 더 건강할 수 있는 방법이니 잊지 말고 실천해보시길 바라요

몸과 건강, 다이어트에 대한 관심은 크지만 넘치는 정보 속에 정확한 정보를 찾는 일은 쉽지 않다
내 친구가 의사라면, 의사 친구가 있다는 건 큰 복인 거 같다
의사가 쓴 몇 권의 책을 읽어보았지만 유익한 건 기본이고 친근하고 쉽고 재밌게 읽었다
읽는 것만으로도 더 건강해지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시리바의 집 히가 자매 시리즈
사와무라 이치 지음, 이선희 옮김 / arte(아르테)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래가 쏟아져 내리는 집...
이상한 것은 이 집인가, 아니면 나인가

P68 사아아아아아아아아
문과 바닥 사이에서 갈색 연기가 모락모락 흘러 들어왔다 처음에는 그게 무엇인지 몰랐다 연기가 흘러 들어온 바닥에서 갈색 알갱이가 눈으로 들어왔다
모래다 모래 먼지가 춤을 추고 있다 이 방으로 들어오려고 하고 있다 사락사락하는 소리는 모래가 강물처럼 흘러가는 소리였던 것이다

P132 그 집은 이상하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상하다 하지만 그 집에는 할머니가 있다 어린 시절에 나를 따뜻하게 대해주었던 할머니가 있다
그리고 이 집에는 아무도 없디

P194 등골이 오싹해졌다 창문에서 흘러 들어오는 밤바람 탓은 아니었다 머릿속과 마음 속이 차갑게 식었다 정확하게 말하면 열기가 사라졌다 창가에 선 그녀가 몹시 멀게 느껴지며 조금 전까지 나눈 대화가 전부 다른 의미로 다가왔다 당시의 기억과 지금의 상황.... 모든 것이 앞뒤가 맞았다
히가는 이상해진 것이다
그날 그 집에 가서. 나와 똑같은 이유로, 나와는 다른 방식으로. 원래 이상하기는 했지만 한층 더 위험한 방향으로

남편의 전근으로 도쿄에 살게 된 사사쿠라 가호
남편은 주말에도 출근할 만큼 일이 많고 가호는 낯선 도시 생활에 외롭기만 하다 그러던 어느 날 소꼽친구 히라이와와 만나게 되고 그 집에 초대를 받는데.....
히라이와 부부와 어릴 적 친절하게 대해줬던 할머니와의 만남....
그런데 그 집은 이상하다 바닥에 모래가 쌓여 있고 급기야 홍차에도, 음식에도, 할머니의 이불 밑에도 수북이 쌓여 있다
그 집이 이상하다고 인지하면서도 집에 혼자 있기 싫어서 그 집으로 가는 가호
완벽하고 행복해보이는 가족.....
그리고 외롭고 쓸쓸한 가족
독특한 소재와 예측할 수 없는 가족 호러 소설로 한여름밤 불태우기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