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두리 로켓 고스트 변두리 로켓
이케이도 준 지음, 김은모 옮김 / 인플루엔셜(주)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변두리 공장, 세상에 도전장을 던지다

P20 비용 절감을 위해 직원들을 자른다ㅡ
"이익이 난다면 그래도 되는 건가"
회의를 마치고 자기 방으로 돌아오자 쓰쿠다의 입에서는 저절로 그런 말이 나왔다
적어도 쓰쿠다는 지금까지 직원을 비용이라 생각해본 적이 없다 한 사람 한 사람이 둘도 없는 재산이다 최우선적으로 지켜야 하는 존재다

변두리 공장, 쓰쿠다 제작소
로켓, 인공 심장에 이어 로켓 밸브 기술을 적용한 농업용 트랙터 트랜스미션 개발에 도전한다
엄청난 경제적 이득 앞에서도 옳은 길을 선택하고 해결해나가는 쓰쿠다의 모습에서 찐한 감동을 느꼈다 세상 일 쉽게 풀리지도 않고 내 마음같지 않다 눈앞에 이득에 흔들릴 수도 있는데 돈보다 사람 그리고 오직 실력으로 승부하는 기술자이자 기업가로서의 쓰쿠다의 매력에 또 다시 빠져들 수밖에 없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중심을 잡는 중입니다 - 원도 인생도 중요한 건 중심이니까
박선영 지음 / 필름(Feelm)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원도 인생도 중요한 건 중심이니까

P79 복분자의 폭발 사건 이후, 작은 습관 같은 것이 생겼다 발효액을 구매하거나 집에서 담그게 되면 늘 중간중간 가스를 빼 주는 것이다 신기하게도 사이다의 탄산 가스가 빠지듯, 발효액의 뚜껑을 열면 그 안에서 작은 가스들이 빠져나온다

일상에서도 삶 속에 끼어든 스트레스와 일상의 고민을 중간중간 빼 줘야 한다 꽉 막힌 유리병 속에 나의 일상 속 힘듦을 껴안고 살아간다면, 언젠가는 터질지도 모른다
작은 관심으로 빼 줄 수 있었던 가스를 담고만 있다면, 유리병의 폭발처럼 언젠가는 터지고 말 테니까

P92 사람의 마음을 얻는다는 건 어려운 일이다

좀 더 정확하게 말하면 사람의 마음을 얻고, 그 마음을 변하지 않게 이어가는 것이 가장 어렵다
하지만 어렵기 때문에 더 가치 있는 게 아닐까?

사람의 마음을 얻고, 관계를 유지하는 게 쉽다면, 사람들은 관계의 중요성에 대해 깊게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P133 시간은 가만히 멈춰 기다려주지 않는다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진다 어차피 흘러가야 할 시간이라면, 하고 싶었던 일에 그 시간을 쏟아 보는 건 어떨까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될까?'를 고민하기보다 '해 보자' 하고 행동하는 거다 어차피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결국 지나갈 시간이니까

서두르지 않아도 멈추지 않는다면 언젠가는 닿게 된다 단, 닿기 위해 어쨌든 출발을 해야 하고, 나아가야만 한다 곧 다가올 나의 계절을 위해 마음속에만 담아 두었던 꿈을 위한 첫발을 내디뎌 보자

요즘같이 하는 일도 잘 안되고 답답하고 다들 먹고 살기 바쁘기도하고 망할 코로나때문에 친구들 만나 커피 한잔하며 수다 떨 여유조차 갖기 어렵다
시간이 있어도 책 한 권 읽기가 버거웠다 마음이 심란해서인지 글에 집중이 안되었다
그러던 때에 오랫만에 완독을 한 책이다 일하는 중에도 틈틈히 읽기 좋게 길지 않은 글과 중간중간 공감되는 그림에 소소한 즐거움을 느꼈다 나이가 들어도 삶의 방향이나 정답은 여전히 알 수 없고 갈팡질팡하고 있지만 어차피 흘러가는 시간 뭐든 해야겠다 이왕이면 즐겁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변두리 로켓 가우디 프로젝트 변두리 로켓
이케이도 준 지음, 김은모 옮김 / 인플루엔셜(주)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우디 프로젝트

P37 불편한 상사, 불편한 고객, 불편한 동료 죄다 조직에서 일하는 이상 피해갈 수 없는 통과의례 같은 것이다 그걸 극복하는 가장 간단한 방법이 출세임을 기후네가 깨달은 건 언제였을까
지위와 입장에 따라 시각도 사고방식도 달라진다 그게 바로 조직이다 지위란 시야이며 시점의 높이다
의사도 조직의 일원인 이상, 그러한 틀에서 벗어날 수 없어서 기후네도 젊었을 때에는 나름대로 고생을 했다 하지만 학과장이 된 지금은 다 옛 추억이다 단 하나의 예외를 제외하고는

P118 쓰쿠다는 인공판막의 의학적 의의를 설명하고, 어떤 경위로 개발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는지 자세히 이야기해주었다
왜 이 일을 하는가?
개발 과정이 길고 힘들더라도 그 물음의 답만 알고 있으면 헤매지 않는다 그리고 그 답은 단순명쾌해야 한다
이 경우에는 일단 사람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서다 그리고 기업인 이상 당연하지만, 이익을 올리기 위해서다

P148 처음부터 나쁜 사람은 없다 불만과 견해 차이, 사소한 오해가 생각지 못한 사태를 초래할 때도 있는 법이다

우주에 심장으로, 인공심장 프로젝트
이름하여 가우디 프로젝트
쓰쿠다 제작소에서 또 한번의 신화를
결말을 예상하고 읽어도 여전히 재미있고 감동적이다
이번 편은 전 편과 달리 다음 편에 어떤 이야기가 나올지 언급이 없어서 다음 편이 더욱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추락 여고생과 폐인 교사 7
소라 지음, 이상은 옮김 / 학산문화사(만화)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사내가 72시간 동안 겪는
기묘한 함정 이야기

P168 세상은 승자에게는 관대했고, 패자에게는 가혹했다

P229 "사람들은 왜 사라지는 거죠?"
"뜬금없긴"
피식 웃은 선배가 대답했다
"지쳐서겠지 매일 똑같은 시간에 일어나 직장에 가고, 집으로 돌아오고, 그러다 월급 받고, 다들 꿈도 있었을 테고, 희망도 가지고 있었겠지만 빌어먹을 세상이라는 게 말이야 꼭 사람의 꿈을 잡아먹으면서 연명하는 것 같아 너 일 년에 말도 없이 사라져 버리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 알면 기절할걸"

잘 나가던 배우 강형모, 출연했던 작품의 잇따른 흥행 실패, 여배우들과의 스캔들, 대마초 복용, 다단계 사기에 연루....
돈 많은 이혼녀를 꼬드겨 한 몫 챙기려다 살인 사건에 휘말리는데...
살인 누명을 벗을 수 있는 시간은 72 시간 뿐
누명을 벗기 위한 한 남자의 고군분투가 빠르게 전개되고 쉽게 범인이 밝혀지는가 싶었는데 반전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정한 유전 아르테 한국 소설선 작은책 시리즈
강화길 지음 / arte(아르테)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손안의 가장 큰 세계
아르테 한국 소설선 '작은책'

P17 서로를 돌보는 것은 우리의 일이 아니다 하지만 고통은 함께 경험한다 공교롭게도 우리는 그렇게 연결되어 있다 그것이 우리의 삶이다

P108 이상하게도 낫기 위해 노력한다는 건, 더 자주 끝을 생각하게 만들었다 오히려 죽음을 향해 걸어간다는 생각도 들었다 어떤 희망과 의지를 붙잡고 앞으로 걸어가고는 있지만 사실 끝에는 무엇도 없고, 달라지는 건 없다는 걸 확인하는 일인지도 모른다는 예감

P137 돌이켜보면 놀랍다
그러니까 '단숨에 쓰는 것' 말이다 내게 엄청난 재능이 있다는 착각을 불러일으켰던 그 체험. 이제는 안다 그때는 몰랐다 내가 어떤 이야기를 직조한 것이 아니라, 나도 모르는 새 내면에 쌓여 있던 이야기가 그저 폭발하듯 풀려나왔던 것이라는 사실을. 그리고 그 이야기를 통해 내가 뭔가를 이해했고, 받아들이려 노력했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것을
누군가를 미워하는 마음 복수하는 마음 나를 이해하고 싶은 마음 누군가를 그리워하고, 사랑하고, 질투하고, 원하는 마음 그때 나는 새로운 이야기를 쓴 것이 아니다 이미 알고 있는 이야기를 그저 받아 적었을 뿐이다 평생, 머릿속에 담아왔던 어떤 장면들, 데자뷰처럼 반복되던 어떤 순간들 그래서 나는 계속 쓴다

운명이 뒤집힌 그 이야기 속에서 글을 쓰는 건 내가 아니라 그녀다 어딘가에서 벗어나기 위해 애쓰는 소녀. 엄마. 친구. 할머니. 내가 아닌 모든 사람들

나는 그들을 통해 살아 있다

아직은 살아 있다

작은 시골 해인 마을 소녀들의 이야기와 소녀들이 쓴 글이 교차되어 있다 각각의 이야기가 첫 장부터 흥미롭고 재미있고 가독성도 좋은데 끝까지 다 읽고 난 후에도 이야기들이 딱 떨어지게 연결되지 않아 혼란스러웠다 다시 한번 더 읽어보아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