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를 못하는 것은 당신의 잘못이 아니다 - 당신이 몰랐던 글쓰기의 비밀
우종국 지음 / 인물과사상사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번은 글을 잘 쓰고 싶은데 그 방법을 몰라 고민하던 중 문화강좌의 글쓰기 수업이 있길래 참여하고 싶었다. 그런데 접수를 하는 날 조기마감이 되어 글쓰기 수업에 참여할 수 없었다. 그때 비슷한 수업으로 자서전 쓰기 수업이 있었는데 이 역시 조기 마감이 되어 접수조차 할 수 없었다. 이렇게 글쓰기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하고 배우고 싶어하는지, 수업에 참여하고 싶어하는지 처음으로 알게 되었다. <글쓰기를 못하는 것은 당신의 잘못이 아니다>를 통해 나의 글쓰기 방법에 대한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글쓰기 역시 많은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한다. 글을 쓰는 사람이라면 꾸준하게 쓴다면 군계일학처럼 두각을 나태내기도 하지만 또 어느 순간에 정체되기도 한다. 그 정체 순간은 타고난 재능이 한계에 달하는 시기라고 한다. 그 시기까지 잘 넘긴다면 글쓰기에서 올바른 태로를 가졌다고 할 수 있다.

글을 잘 쓰고 싶은 사람들은 아마 글쓰기에 대한 태도에 대한 이야기보다는 실제로 글을 어떻게 궝하는지, 맥락이나 완성도, 퇴고 등에 대한 기술적인 글쓰기에 대해 알고 싶을 것이다.



 




 

글쓰기에 있어 스토리텔링은 아주 중요한 부분이다. 스토리텔링은 스토리에 있어 설명이기보다 텔링이라고 말하기로 사실을 나열하는 것이 아닌 사람들이 흥미진진하게 들을 수 있게 하는 것을 말한다. 이 스토리텔링이 설명보다 어려운 것이다. 나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게 만드는 마법과도 같은 것이다. 좋은 생각은 글이 서툴러도 읽는 이에게 지식과 감동을 준다. 그런데 좋은 생각이 없는데 글재주만 현란하다면 좋은 글이라고 할 수 없다.


사람들의 주목을 받을 수 있는 글의 주제는 어떤 것일까? 사람들의 귀를 기울이게 할 구체성을 확보하는 쉬운 방법은 일반명사가 아닌 '고유명사'로 주제를 잡는 것이다. 고유명사는 누구나 알고 있는 것으로 구체성을 잘 표현해주고 있다. 자신이 겪은 구체적이니 경험을 이야기하는 쓰면 좋은데 자신만의 경험을 많이 하는 것이다. 그리고 자신의 경험을 콘텐츠화하는 능력을 키운다면 글쓰기에 많은 도움을 줄 것이다. 또 글을 쓸 때 단순하게 써야 한다. 단순성이 결여되는 글들은 글쓴이나 말하는 이가 미로이 구조를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인데 양적으로 많아 보여야 노력한 것처럼 보인다고 생각한다. <글쓰기를 못하는 것은 당신의 잘못이 아니다>에서는 글을 쓰는 과정에 필요한 핵심적인 내용을 그림을로 보여줘 이해하기 쉬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