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밥의 교과서 - 기본 육수로 손쉽게 만드는 행복 밥상
효오모리 도모코 지음, 박진희 옮김 / 레드스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강아지 밥의 교과서>는 애완견들의 수제 식사를 만들 수 있는 요리 레시피들이 있다. 반려견의 밥상은 사람들과는 다르기 때문에 꼭 식성과 영양소를 확인해서 정량으로 만들어야 한다. <강아지 밥의 교과서>에서는 기본 육수로 손쉽게 반려견의 밥상을 매일 만들어 줄 수 있는데 모든 요리가 10분이면 충분하다고 한다. 그러면 기본 육수는 어떻게 만들 수 있을까? <강아지 밥의 교과서>에서는 기본 육수 3가지 레시피를 알려준다. 간의 독소를 배출하는 재첩육수, 항산화 작용으로 노화방지하는 다시마육수, 면역력을 높이는 치킨수프 등이다. 반려견들도 적절한 수분 섭취와 체내의 수분 밸런스 유지가 건강에 중요하다. 반려견에게 필요한 하루 수분량을 체크해서 육수를 사용해야 한다.   


 





강아지 밥을 매일 만들어준다는 것은 보통의 정성으로도 힘들다. 그렇지만 애정이 있다면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이기도 하지만 사람과 신체 구조나 체질이 다르기 떄문에 양념이나 조미료가 든 요리법보다는 강아지의 영양상태나 건강에 좋은 재료로 만들어주는 것이다. 그리고 되도록이면 1일 섬취 분량과 배합을 정확히 해야 수제 식단의 효과를 볼 수 있다. 몸에 좋다고 해서 무조건 좋은 식재료는 아니다. 반려견이 자주 산책을 하고 운동을 한다면 생선이나 육류의 양을 늘일 수도 있다. 하지만 먼저 반려견의 건강 상태와 연령을 보고 양을 정하는 것이다. 고기의 양에 맞춰 채소의 양도 정하는데 눈짐작으로 같은 부피 혹은 조금 많은 양의 채소를 준다. 또 도그 푸드 외에 다른 음식을 준 적이 없다면 채소는 적은 양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그리고 반려견을 위해 만드는 밥은 영양이 최우선이라고 한다. 그리고 끓인 요리는 다 익으면 그릇에 담고 식혀서 주는데 식히면서 식재료를 잘게 찢어주는 것이 좋다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