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저민 프랭클린의 부와 성공의 법칙
벤자민 프랭클린 지음, 강현규 엮음, 정윤희 옮김 / 메이트북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벤자민 프랭클린'을 미국의 대통령이나 미국 지폐에 등장하는 인물로 알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벤자민 프랭클린의 직업을 보니 놀라웠다. 벤자민 프랭클린은 인쇄공부터 시작해 출판업자, 저술가, 신문발행인, 철학가, 외교관, 발명가로 설명을 할 수 있는데 정치가로만 알고 있었지만 더 많은 분야에서 활약한 인물이기도 했다. 특히 '가난한 리처드의 달력'이라는 달력에 명언들을 넣어 발행하기도 했는데 엄청난 판매고를 올렸다고 한다. 그 중 '가난은 적은 것을 원하고, 사치는 많은 것을 원하며, 탐욕은 모든 것을 원한다'는 글귀가 마음에 남는다.


<벤자민 프랭클린의 부와 성공의 법칙>에서 부에 이르는 길을 알아보자. '가난한 리처드의 달력'에서도 말하듯 '성실과 근면은 행운의 어머니다'라고 했다. 공직에 있는 사람이든, 자기 사업을 하는 사람이든 모두가 자기에게 주어진 일에 성실해야 한다. 성실하게 일하면 절대로 굶어 죽지 않을 것이고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지 않게 된다. 그러면 성실하게 일하는 자에겐 행운이 따라온다. 그리고 낙숫물이 커다란 바위를 뚫을 수 있듯 매일 성실하게 일하고 포기하지 않으면 목표를 이루고 성취할 수 있다. 그렇다고 일만 하라는 것이 아니라 성실한 사람은 여가 시간도 가질 수 있다. 성실한 사람은 주어진 시간을 잘 활용하고 시간을 낭비하지 않을 것이다.



돈에 관해서도 성공의 법칙을 알려준다. 우선 돈을 낭비하는 습관을 고치고 소소한 지출들이 쌓여 큰 지출이 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그리고 자신을 과시하고 싶은 허영심을 버려야 한다. 고급 옷으로 자신을 포장하는 것이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에 꼭 필요한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가끔은 없는 돈까지 융통해서 허영심을 채우고 과시하지만 그런 것들은 언젠간 그만한 대가가 따르게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그리고 열심히 일하고 돈을 벌어 저축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는데 이런 정신은 동양의 근검절약 정신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 가난한 리처드는 성실과 절약, 저축을 강조했는데 이는 동양에서도 쉽게 접할 수 있는 성공의 법칙과도 같다. 그리고 타인의 충고는 흘려듣지 말라고 한다. 남의 충고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 사람은 도움을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