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하게 힙합 풀빛 지식아이
에릭 모스 지음, 애니 이 그림, 강일권 옮김 / 풀빛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힙하게 힙합>를 한 권을 읽으면 힙합에 대해 어느 정도 알 수 있다. '힙합'은 이제 세계적인 트렌드가 된 음악의 주류로 힙합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 힙합은 어떻게 생겨난 것일까? 1980년대 미국에서 유행하기 시작한 힙합은 음악과 댄스의 총칭이라고 봐도 된다. 이렇게 춤을 추는 댄서를 남자인 비보이와 여자인 비걸로 부른다고 한다. 이때부터 전 세계는 힙합에 빠지기 시작하는데 <힙하게 힙합>에서는 힙합의 역사를 읽을 수 있다.



힙합의 탄생은 1970년대 미국 뉴욕의 사우스 브롱크스로 가야 한다. 사우스 브롱크스는 아메리칸드림을 위해 몰려든 유색 인종들이 많았던 곳으로 당시 빈곤과 범죄의 전형인 지역이었다. 이곳의 한 아파트에서 힙합이 탄생하게 되는데 '디제이 쿨 허크'라는 디제이가 힙합을 탄생시켜 '힙합의 아버지'로 불린다. 힙합의 내용은 다양하기도 한데 이는 당시 힙합의 탄생의 배경이 된 뉴욕의 빈곤층과 유색인종 등의 현실적인 이야기에서 나오는 것들이었다. '부기 다운 프로덕션스'는 흑인 사회가 서로 화합하고 단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정치적인 랩도 자주 하는데 정치, 사회적인 주제나 메시지를 담은 랩으로 흑인들의 인권, 빈민가의 현실, 인종 차별 등에 대한 주제를 담기도 했다. 이때 뉴욕 퀸즈 출신의 10대 소년 '엘엘 쿨 제이(LL Cool Jay)'가 나타난다. 엘엘 쿨 제이는 현재 영화배로도 활약하고 있고 미드에서 종종 볼 수 있다. '런 디엠씨(Run DMC)'는 아디다스의 운동복과 신발을 힙합 패션의 상징처럼 만들어 버린다. 그들은 미국 대중 음악사에 몇 개의 기록을 가지고 있다. 앨범을 50만 장 이상 판매한 최초의 힙합 그룹, 그래미 시상식 후보에 오른 최초의 힙합 그룹, 앨범 100만 장 이상 판매한 최초의 힙합 그룹 등 힙합 역사에 런 디엠씨의 발자취는 아주 크다. 1980년대엔 비스티 보이즈가 나타난 힙합을 더욱 대중화시키고 전설같은 백인 래퍼 '에미넴'도 데뷔하게 된다. 그리고 1990년대 중반에서는 투팍, 닥터 드레, 스눕 독으로 대표되는 서부 힙합이 인기를 끌게 된다. 이렇게 힙합은 전성기를 맞는 듯하다. 서부 힙합이 대중적으로 인기를 끌자 동부 래퍼들이 라이벌 의식을 느끼게 되는데 서부의 투팍과 동부의 노토리어스 비아쥐가 그 대표적인 라이벌이었다.   



'힙합'은 비보이와 비걸들이 춤을 선보이기도 하지만 그라피티와 브레이크댄싱도 힙합을 나타낸다. 브레이크 댄서들은 비트에 맞춰 파핑, 락킹, 윈드밀, 더 웜, 백스핀 등의 수많은 춤의 장르를 보여주기도 한다. <힙하게 힙합>에서는 힙합에 대한 설명도 쉽게 하지만 마지막 페이지에 용어를 설명해 주는 가이드북이 있어 이해하기 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