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케스의 서재에서 - 우리가 독서에 대하여 생각했지만 미처 말하지 못한 것들
탕누어 지음, 김태성.김영화 옮김 / 글항아리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때때로 글쓰기는 사람들로 하여금 자신을 과대평가하고 유아독존의 상태에 빠지게 하지만 독서는 영원히 사람을 겸손하게 만든다. 극기복례의 도덕적 겸허함을 갖추게 하지 않으면 자연의 거대함에 스스로 숙연해지게 만든다. 따라서 독서와 글쓰기의 필요를 느끼지 않고 좀더 즐겁고 자유로운 독서에 전념하지만 글 쓰는 사람은 책을 읽지 않을 수 없다. 책을 읽어야만 자신을 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
442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르케스의 서재에서 - 우리가 독서에 대하여 생각했지만 미처 말하지 못한 것들
탕누어 지음, 김태성.김영화 옮김 / 글항아리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지만 문학은 불행을 녹여냄으로써 소화한다. 여기서 내가 유독 소설에 애정을 갖는 것은 오늘날의 시들이 벤야민이 말한 것처럼 그저 ‘생명 속에서 비교할 수 없는 사물에 대해서만 쓰기 때문이다. 소설은 그나마 낫다. 소설은 문학에서 가장 겸손하고 기특한 장르다. 소설은 우리의 보편적인 생명의 현장에서 가장 가깝고, 생명의 실물 소재의 상태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어 그 느낌을 교환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소설이 사용하는 언어는 바흐친이 말한 ‘잡어로서 우리가 참여 가능한 언어의 조밀한 지대로 진입할 수 있다. 그래서 소설은 어떤 서술을 전달할 수 있고 어떤 사실을 지적할 수 있는 것이다. 예컨대 우리는 오늘날 카페에서 보통 사람들이 『율리시스』나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같은 소설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떠드는 것을 들을 수 있지만 「순수이성비판」이나 「고용 이자 및 화폐에 관한 일반이론」에 대해 감히 이야기하는 사람을 찾아보기 쉽지 않다. 이는 소설이 자신의 이야기를 말하고 처지를 표현할 수 있는 수단으로서 실제 생활의 체험 속에 ‘권고‘를 함께 짜넣음으로써 독서가 더없이 진실하고 확실한 경험이 되게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493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르케스의 서재에서 - 우리가 독서에 대하여 생각했지만 미처 말하지 못한 것들
탕누어 지음, 김태성.김영화 옮김 / 글항아리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르헤스는 정색하면서 이렇게 말한 적이 있다. ˝독서는 일종의 경험이다. 굳이 예를 들자면 한 여자를 만나는 것, 사랑의 그물에 떨어지는 것, 거리를 뚫고 지나가는 것과 같다고 할 수 있다. 독서는 일종의 경험이다. 대단히 진실하고 확실한 경험이다. 물론 이 말은 문학작품을 읽는 경우를 의미한다. 여러 유형의 독서 가운데 아마도 문학읽기만이 아주 진실하고 확실한 독서로 남을 것이다. 우리가 거리에서 진실한 사람과 마주친 뒤부터 그 무엇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인생의 경험이 펼쳐지는 것과 같다고 할 수 있다. 개념 사유를 통한 글 쓰기로 이루어진 다른 책들은 이렇게 되기 어렵다. 『자본론』이나 『순수이성비판』과 같은 거작들도 마찬가지다. 바로 이런 이유로 우리는 현대인의 이러한 단절, 모든 개인이 하나의 섬이 되어버린 상황에 직반하여, 일반 서적에서 도움을 구하고 해답의 방법을 찾아 나설 수지만, 대개 실망을 안고 돌아오기 십상이다. 한 무더기의 확실한. 심지어 심리학의 임상 증거와 사회학의 통계 수치가 뒷받침해주는 답안을 구하겠지만 모든 답안이 희미하게 우리 몸을 스치고 지나가 버림을 느끼게 될 것이고, 기꺼이 이러한 답안의 조합을 받아들인다해도 경험과 맞물려 있지 않아 전혀 실천할 수 없다.
394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르케스의 서재에서 - 우리가 독서에 대하여 생각했지만 미처 말하지 못한 것들
탕누어 지음, 김태성.김영화 옮김 / 글항아리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군중 앞에서 강연하면서 보르헤스도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당시 그의 나이는 이미 여든이 훨씬 넘었고 시력도 상실한 상태였다.
˝나는 그들에게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솔직히 말해서 군중은 하나의 환각입니다. 군중은 존재하지 않지요. 나는 당신과 개별적으로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월터 휘트먼은 이런 말을 했지요. ‘이런 것이 아닐까요.
우리가 여기에 고독하게 모여 있는 것이 아닐까요?‘ 우리는 고독한 혼자입니다. 당신과 나죠. ‘당신은 개인을 의미하지 군중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군중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39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르케스의 서재에서 - 우리가 독서에 대하여 생각했지만 미처 말하지 못한 것들
탕누어 지음, 김태성.김영화 옮김 / 글항아리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자는 확실히 인류 역사상 ‘귀신이 밤새 통곡할 만한 거대한 발명이었고 책의 탄생은 문자의 형식적인 완성이라고 할 수 있다. 이로써 전에도 없었고 아마 이후에도 없을 심원한 혁명, 한 차례 조용한 혁명이 이루어졌다. 천 년이 넘도록 빗물이 바위를 뚫듯 막는 이가 전혀 없는 부드러운 방식으로 이 혁명은 완성되었다. 오늘날, 한 때 무지한 어린아이로 비유되고 성자들에 의해 품격이 현저히 떨어지는 개돼지로 형용되던 보통 사람이 이제는 약간의 돈만 내면 직접 위대한 지혜의 성과를 살 수 있으니, 사정이 완전히 역전됐다. 물리적 시간의 제한을 받는 구전 방식이 오히려 비싸지기 시작했다. 100가지 정선된 음식의 조리법을 가르쳐주는 책은 몇백 타이완달러면 구입할 수 있지만 유명 셰프에게 직접 요리를 배우려면 음식 한 가지에만 50만 타이완달러가 넘는 돈을 내야 한다. 아이들을 예체능 학원이나 이중 언어 교육을 제공하는 유치원에 보내느라 의식주 비용을 줄이면서 허리띠를 바짝 졸라매야 한다.
365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