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와 벌 - 완역본 하서 완역본 시리즈 1
도스토예프스키 지음, 유성인 옮김 / (주)하서 / 200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한 학생인 라스콜리니코프 라는 사람의 어리석은 삶을 담아놓은 책이다. 이 책의 주인공인 도스토예프스키는 1821년도에 모스크바 출신이다. 그는 이 책을 그위 첫 장편소설로 1866년도에 세상에 내놓았다. 그는 이 글에서 라스콜리니코프란 사람이 자기 스스로 비범한사람이라 칭하고 어리석게도 살인이라는 아주 극단적인 일을 저질르는 인생의 실패자를 적어놓았다. 라스콜리니코프라는 사람의 인격은 과연 어느정도였는지 짐작이 되지 않는다. 그는 빈털털이로 한 허름한 집안에서 살고 있었다. 그는 방값을 몇달 째 내지 않아 주인의 눈총을 받아야 됬다, 결국 그는 그러한 눈에 못이겨서 살인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을 생각해냈다. 그는 도끼를 숨켜 그가 자주 가던 고리대금업자의 집에 갔다. 그곳에는 노파와 그의 딸이 살고있었다. 라스콜리니코프는 딸없이 노파 혼자만 있는 시간에 찾아가서 살인을 저질렀다. 그러고는 물로 피를 닦고, 그녀가 가지고 있었던 모든 금은보석을 훔쳤다. 늙은 노인이 사는 집이라서 그런지 별로 없었다. 그때 때마친 들어오던 그녀의 딸 또한 도끼에 찍혀 즉사하고 말았다. 라스콜리니코프는 더이상 삶에 대한 흥이 있지 않았다. 늘 실패하고 인정받지 못했다. 그의 최고의 방법은 살인을 저질러서라도 돈을 모으는 것이라고 생각을 했지만 정말로 제3자가 보고있는 관점에서는 이런 어리석은 짓을 누가 하는지 모르겠다. 그는 그렇게 챙긴 금은보화들을 한 저택앞의 커다란 바위덩어리 밑에다가 숨켜놓았다. 그 후에는 피에 물든 그의 모든 물들을 갈기갈기 찢어버렸다. 그렇게 그는 완전범죄를 꿈꿨다. 정말로 치밀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머리 또한 비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루만에 짜놓았던 계획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물론 그도 경찰청의 의심을 사기는 했지만 들통나지는 않았다. 어떻게 그렇게 짫은 시간 내에 그렇게 완벽하게 범죄를 저질렀는지 신기했다. 그는 이제는 수사가 끝나는데로 그 물품들을 가지고 도말가려 했다. 하지만 그의 가족인 어머니와 여동생인 소냐가 그에게 너무나도 자상하게 대우해 주었고, 몇번의 그의 양심에 가책이 느껴질만한 사건들이 그의 주변에서 일어났다. 결국 라스콜리니코프는 소냐에게 모든겻을 털어놓고 경찰청에 가서 자수를 했다. 정말 잘한 일이다. 비록 죄에 따른 마땅한 벌은 받겠지만, 자신의 죄를 알고 스스로 회계했다는 것 자체가 크나큰 발전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처럼 누구든지 자신이 특별한 사람이라고 자만하지 말고 겸손히 지내야지 화도 입지 안고, 보다 낳은 삶을 살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