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는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 다름을 조화로 만드는 부부생활의 12가지 지혜
김병태 지음 / 브니엘출판사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부가 한평생 살다 보면 하루에도 몇 차례 서로에게 섭섭한 일을 경험하면서 살아간다. 아마 이럴 줄 알았다면 결혼하지 않았을는지 모른다. 서로 다른 이방인이 함께 만나서 사는 것이 쉽겠는가? 자라난 가정환경이 다르고 다른 문화 속에서 각기 다른 습관을 가지고 있었던 남녀가 결혼하여 부부가 되었다.

 

그런데 이 부부 사이에 갈등이 없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문제는 그러한 상황 속에서 어떻게 반응하는지가 중요하다. 만약 서로 이해하고 용납하고 노력하는 부부라면 그들은 반드시 행복한 부부가 될 수 있다. 행복한 동행을 하려면 배우자를 내 시각으로 이해하려고 하지 말아야 한다. 배우자를 있는 그대로 받아주어야 한다.

 

이 책은 성천교회를 담임하고 있으며, <행복한 교회 시리즈>를 통해 한국교회에 큰 영향력을 끼치고, 각종 세미나와 전도 집회 등을 통해 널리 알려진 김병태 목사가 황혼이혼이 급증하는 요즘, 결혼을 포기하고 혼자 사는 욜로족이 급증하는 지금, 어떻게 하면 하나님이 선물로 주신 배우자와 아름다운 동행을 하고 가정을 천국으로 이룰 수 있는지에 대해 자세하게 알려주는 책이다.

 

이 책은 서로 다름을 조화로 만드는 부부생활의 12가지 지혜를 학문적이고 이론적으로 기록하지 않고 부부생활의 실제를 이야기 해 주고 있다. 해야 하는 것(사랑과 관심과 고마움)과 하지 말아야 하는 것(비교, 비판, 잔소리)와 서로 소통(대화, 성생활, 감동) 해야 하는 것을 더하여 윤활류가 되는 따뜻한 말, 격려, 감동 등, 해야 하는 이유와 표현법들을 알려주고 있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행복한 부부가 되기 위해서는 서로 이해하고, 용서해주며 살아야하겠다는 결심을 해 본다. 또한 부부는 하나님이 주신 선물이기 때문에 상대방을 위해서 노력하고, 배우고, 힘을 쓰기로 했다.

 

우리가 누리는 집과 재물은 조상으로부터 상속받을 수 있지만 슬기로운 배우자는 오직 하나님의 선물이다. 집과 재물을 조상들로부터 물려받을 수 있는 이유는 그 가문의 혈통을 이어받았기 때문이다. 우리가 흔히 피는 물보다 진하다고 말하는 것처럼 혈통으로 이루어진 관계는 쉽게 끊어지지 않는다.

 

부부사이는 세상 그 누구보다 가까운 것 같지만 또한 세상 누구와도 다를 것이 없는 그런 사이이다. 부부가 서로를 남편과 아내로 부를 수 있는 이유는 이 둘이 서로 부부가 되기로 약속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와 같은 약속 안에서 부부는 세상 그 누구보다 가까운 사이가 될 수 있지만 이 약속이 깨어지면 그 둘은 아무 상관도 없는 남남이 되고 마는 것이다.

 

그러므로 부부관계는 핏줄로 이루어진 관계보다 훨씬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혈통의 관계는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태어나면서부터 저절로 이루어지지만 부부관계는 오직 서로가 서로에 대한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을 노력할 때에만 유지될 수 있다.

 

이 책의 끝 부분에 있는 이 방 저방이 좋다 해도 제 서방이 제일이고, 이 집 저 집이 좋다 해도 제 계집이 제일이라는 말이 마음에 와 닿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