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신도를 위한 쉬운 로마서 - 평신도 눈높이에 딱 맞춘 정곡을 꿰뚫는 쉬운 해설서 평신도를 위한 쉬운 성경 시리즈
양형주 지음 / 브니엘출판사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독교인이라면 누구나 로마서의 중요성에 대해 알고 있다. 그래서인지 로마서에 관계된 설교집이나 강해서는 시중에 많이 나와 있고 그 분량도 만만치가 않다. 그럼에도 로마서라고 하면 중요성 때문에 간과할 수 없는 책이기도 하다.

 

성경전체를 반지로 말한다면 로마서는 반지의 보석이라고 할 수 있다. “성경 66권중 다른 것은 다 가졌어도 로마서를 잃었다면 기독교는 성립되지 못하였을 것이다. 반대로 66권중 다른 것은 다 잃어 버렸다 해도 로마서만 가졌다면 기독교는 세워졌을 것이다라고 말할 정도로 로마서는 기독교에 있어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기독교 역사를 보면 기독교가 위기에 봉착할 때마다 하나님은 이를 극복하기 위하여 로마서를 사용하셨다. 성 어거스틴의 망가져가는 삶에 강력한 폭발력을 발휘하여 그를 변화시켰던 것은 로마서였다. 중세의 로마 가톨릭이 성경을 떠나 부패 타락하였을 때 마틴 루터는 로마서라는 핵폭탄을 가톨릭 진영에 투척하여 위기를 정면으로 돌파했다.

 

이 책은 한국성서학 연구소 연구위원, 장로회신학대학교와 대전신학교 신약학 겸임교수, 대전도안교회를 개척, 설립하여 건강한 성장을 맛보며 행복하게 섬기고 있는 양형주 목사가 다양한 목회현장 경험을 통해서 현대교회의 평신도를 위해 깊으면서도 쉽게 풀이한 로마서 해설서로써 성도들의 영적 성숙에 큰 유익을 준다.

 

저자는 이 책을 출간한 목적에 대해서 본서는 은혜로운 예화나 삶의 간증보다는 로마서 본문이 의미하는 본뜻을 이해하는 것을 주목적으로 했다. 예화도 가능한 본문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한정했다. 또한 본문의 흐름과 구조, 더 나아가 본문에서 사용한 헬라어 단어의 본래 뜻과 구약적인 배경까지도 깊이 있게 살피고자 했다. 로마서가 기록된 1세기 그레코 로마시대의 배경도 함께 살폈다. 하지만 이러한 탐구가 자칫 지루하고 우리와 상관없는 이야기처럼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기에, 가능한 전문적인 용어를 배제하고 로마서를 오늘날의 시대적인 상황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는지, 로마서가 오늘의 나에게 어떤 말씀을 하고 있는지를 함께 모색하려고 노력했다.”(p.10)고 말했다.

 

이 책은 모두 4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 복음 안에서 를 발견하기, 2부 복음 안에서 소망찾기, 3부 복음 안에 감춰진 신비찾기, 4부 복음으로 관계살아내기 등 이다. 이 책을 통하여, 복음의 풍성한 이야기들을 전해주는데 그치지 않고, 더 나아가 궁극적으로 이 책의 독자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자리까지 나아가려고 애쓰는 것을 볼 수 있다.

 

신앙생활을 하면서 겪는 갈등은 정죄감이다. 신앙생활을 하면서도 육에 앍매여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고 잘못을 범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이런 모습으로 구원받을 수 있을까? 하는 정죄감에 시달린다. 그래서 더 많은 선행과 공로를 쌓으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이 책에서는 누구든지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기만 하면 정죄함이 없다.”고 말한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성도에게 정죄함이 없는 이유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기 때문이다. 또한 하나님은 우리가 당해야 할 정죄를 그 아들에게 담당시켰기 때문이다.

 

이 책을 손에 잡는 순간 그 분량에 놀랐다. 이 정도의 분량으로 로마서를 정리할 수 있을까? 걱정스럽기도 했지만 분량을 보면서 어쩐지 가뿐한 느낌이 들었다. 그동안 많은 강해집이 출간되었으나 일반 성도들이 읽고 이해하기는 어려웠다. 하지만 이 책은 그리스도인이라면 누구나 읽고 쉽게 이해되어지는 로마서 주석이다. 꼭 읽기를 권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