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를 넘다
우지혜 지음 / 청어람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하게 남아있는 흉터가 아직도 아파서 가까이서 지켜보는 역할에 머물렀던 정이가 안타깝게 느껴지면서도 하진이의 기다림 또한 이해되는 글이였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