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랗게 피어나 햇살을 부르는 가을.   

한아름 꺾어 올려놓은 베란다 난간에서 진하게 번져가던 향기가 제 영역안에서 연하게 바람에 실려 내게로 온다.   그 옆 조립식 의자 두개.  그 하나위에 만화책3권.   커피 타령 시집 한권...  글을 읽는건지 멍 때리는 것인지 맹한 눈의 1인.   마당에 내린 가을도 좋구나.   



 

 핑크,주황,노랑,자색 등등  여러 색상을 심었지만,

이렇게 단체 사진은 역시 노란 국화구나~



 

잠시,

가을 핑계대며 테트리스 마냥 눕혀놨던 책을 하나둘 꺼내어 본다.   


 






 



 

야마시타 카즈미 [천재 유교수의 생활]


 

 

 


자네는

다음에 또 실패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을 느끼지 않나?

:

:

교수님은 이론 증명에 한 번 실패했다고 연구를 그만두시나요?

안 그만 두시죠?   


물론이지.


교수님은 또 새로운 가설을 세워서 그걸 검증하실 거죠?


그거랑 똑같아요-.


- [천재 유교수의 생활 17]  p243 ~ 244 중에서 ~


사제간 나누는 대화 자체는 그냥 딱딱하고 무겁게 느껴지지만, 

 만화에서 캐릭터 표정과 함께 보면 전혀 딱딱하지 않고, 오히려 부드럽고 온유한 느낌이다.

만화만이 줄 수 있는 이런 분위기가 나는 좋다.

지금
내 안에 있는 것은.
공감에서 오는 편안함이다.
- [천재 유교수의 생활 17] 232화 p245 ~ p246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