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소설. 예약.

이드한 [오로지하다]


전작 [네가 내린다]를 읽고 좋았기에 이번 글 또한 기대중이다.  


 


 


 

[오로지하다] 예약 했던 책을 받아들고, 본격 읽기 전에 작가의 전작 [네가 내린다] 다시 읽었다.    역시나 전자책 보다는 만지작 거리는 '맛'이 좋은 종이 책으로  소장하고 싶어서 이번에 종이책도 구매.      


 




 

김빵 [내일의 으뜸]

로맨스소설. 구매.



 





 


 

진세하 [빈껍데기 공작부인]

N블로그에서 다른 글 리뷰 찾아보다가  이 글 웹툰 리뷰까지 덩달아 보고 난 후 궁금증으로 구매.

로맨스소설.   


 

판타지 라이트 노벨 느낌이 아주 강한 느낌.     

매끄러운 문장력이 있는 것도 아니고, 아름다운 문체가 있는 것도 아닌 줄거리 위주의 글이지만 전개가 빠르고 재미진 사건이 툭툭 등장해서 잘 읽힌다.    특히, 소환사라는 설정을 제대로 보여주며 신수들의 활약을 보여주는 장면도 괜찮고,  이용만 당하다가 허무한 삶을 보낸 이보나가 회귀해서 벌이는 '사이다'에 페이지가 술술 넘어간다.     

이보나의 성장과 글 배경이 되는 억눌린 '좋은 여자의 조건'이란  설정속에서 점차 자아를 실천하고 세상을 향해 신호하는 이들을 보는 재미도 괜찮았던 글이다.    



 


 

요시나가 후미 [어제 뭐 먹었어?] 

전자책 총15권 구매.   정가 인하

요리. 소프트 하길.   


 


 

히다카 쇼코 [세월이 흘러 다리로 간다]

만화, 근대화, 자립하는 그들. 당당함.

강하고 억센 그녀의 깊숙한 곳에 숨어있는 수줍음은 귀엽고 아름다워 보인다. 


 



 

시미즈 유우 [녹풍당의 사계절8]

만화, 디저트, 힐링, 감성적.




 

 

켄 리우 [어딘가 상상도 못 할 곳에, 수많은 순록 떼가]

 

sf 단편집.

가족중 1인 읽고있는중.
 





 


 

카시키 타쿠토 [하쿠메이와 미코치 월드 가이드 : 마을을 걷는 법]

만화 가이드 북.  




 


 

숲속의 작은 요정들은 오늘도 여전히 시장을 찾고, 도로 공사를 하며, 멋을 부리고 정을 나누며 축제를 벌인다.    그 속에 작은 나눔이 있고, 예기치 못한 손님이 찾아오기도 하며 각각의 사연이 넘실대는 마을 안내서.    하쿠메이와 미코치 월드 가이드 [마을을 걷는 법].     

지난 시리즈에 등장하여 소소한 기쁨을 안겨주던 각 캐릭터에대한 설명이 일러스트와 함께 독특한 생활 등을 추가적으로 알려주는 글이다.     그들이 이루고 있는 사회 구조와 아기자기한 무대.  설정들을 복잡하지 않게 안내해주는 친절한 가이드북으로  덧붙여서 그동안 독자로 부터 받은 [하쿠메이와 미코치] 본문에 관한 질문과 답변도 있어서 그들을 좋아하는 독자 1인은  절대 환영이다.    

 

 

 


 

하쿠메이와 미코치 월드 가이드 [마을을 걷는 법]의 구성은.     

제1장   마을 사람들 하나하나~

제2장  마을에서 펼쳐지는 그들의 세계 미주알 고주알~

제3장은 본문에 등장해서 은근슬쩍 호기심을 자극하던 요리를 말하며 총 3장으로 되어 있는 안내서다.     작은 숲속 요정들이 등장한 칼라 일러스트로도 내게는 충분히 기분 좋아지는 글 이였다.

 

가이드 북을 설렁설렁 넘겨가며 읽다보니 어느새 뒷장... <술꾼 세트> 레시피를 보니 나는 또다시 숲속의 귀여운 주정뱅이들이 보고 싶어진다.    


 




 

그리고. 

장맛비가 오르락 내리락 하는 또 다른 어느 하루.

좀전까지 비를 쏟아 내던 먹구름.

그 아래로 노을빛이 물든다.


7월24일 저녁 7시 57분.

 

장맛비는 질질 끌고.

7월25일 저녁 7시51분.

노을은 붉어지고~

:

:

가다가 멈추고.  또 멈추고...
+

 기린초.

산꼭대기 바위투성이 속에서도 꽃은 열심히~

+

 원추리.

짙은 노랑의 기품.

원추리를 보면 항상 어린 시절이 떠오른다.  

야산 방공호에서 놀고, 

나뭇잎 모자 만들어 놀던...

그 시절 흔하게 피던 꽃인데 

요즘은 오히려 야생에서 보기 힘들어지네.

넝쿨만 흔하게 보다가 .

보랏빛 칡꽃을 보니 반갑구나.

이제 멋드러진 꽃송이 시작이구나~

넝쿨이

바람에~

펄럭입니다~ 

 

+

 



 

키링시계



 

알라딘 8월 굿즈. 

키링시계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시계가 예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