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머물고.  

눈마저 내리던 2월이 바쁘게 지났다.    

또 한 계절 다가서는 3월 이네.    다시 또 시작  !     

.                            

과실 나무인지 거미 열리는 나무인지...  

너무 커다랗게 자라서 손에 잡히는 열매 보다 떨어지는 안타까운 애가 더 많았던 대추 나무를 자르고,  

좀더 일광욕 하련다 핑계를 대며 매실 나무 근처를 서성이다   결국 겨우 꽃눈이 생기는 줄기를 성급하게 데려와 유리잔에 담궈놓고 눈으로 관찰일기 쓰는중.    

그래도.

.                              

.                   

아직은 마니...... 아주 많이 춥다.    








나가베 [바깥 나라의 소녀6]







원인을 알 수 없는 저주는 온 나라에서 여전히 진행중이고, 시바에 얽힌 수수께끼는 실마리 조차 보이지 않는다.     

초초해 하는 안쪽 나라 사람들.   생각을 읽을 수 없는 바깥나라에 머무는 이들.   모두가 그 자리 그대로 뚜렷한 해답은 없지만,  그래도  이번 6권에서는 작은 변화들이 보인다.   


짙은 어둠으로 칙칙하게 느껴지던 먹색들이 여백을 띄우며 일러스트에서 조차 희미한 빛이 보이는 느낌이랄까.     허공을 걷는 듯 지나치게 조심스럽고 두려움에 감싸여 있던 선생님과 정이 그립고 그리운 시바가 평지에서 만나는 듯한 부분은 글을 읽는 나까지 안심하게 만든다.   


"나는 괜찮은 거죠?"

"하지만..."

"사실은 안 괜찮은 거예요....?"

- 본문p 128.   p129 시바의 한마디 한마디.

아이고...


"아프지도 슬프지도 않았는데.   이상하게 눈물이 났어."  

- 본문 p137 중에서   



"저주 같은 건 아무것도 아냐!"   

- 본문 p139 중에서     

시바가 제일 용감해~



그리고.   

가끔 무겁게도 만드는 [바깥 나라의 소녀] 와 그들의 대화는 나로 하여금 바깥 나라 이들 처럼 깊은 구덩이에 그들처럼 그 뭔가를 돌려 보내야하는게 아닌가 다시 생각하게 만들기도 한다.     바깥 나라에서 역할을 하고 사라지고 다시 태어나는 것이 아주 커다랗게 다가오는 것은 또 뭔지.... 아, 어두워라.      

뭐 어찌 되었든,     아기자기한 동화 같지만 무섭고  제법 깊이감 있게 독자까지 지배하는 글.    6권  말미에 찾아온 방문자가 어떤 사건을 몰고올지 빨리 다음 글을 원하며... 이들의 여행이 계속되는 동안 나 역시 계속 따라가고 싶은 [바깥 나라의 소녀 6] 이였다.   


















시라하라 카모메 [고깔모자의 아틀리에6]


함께하는 마법, 즐거운 마법.

만화,판타지,성장, 힐링.



뾰족하고 칼날 같던 바위는 비.바람.시간속에 둥글어지고 단단해져 간다.   

리체.애거트. 테티아. 코코 처럼...


읽은 느낌은 요기   ★☞★ https://blog.aladin.co.kr/777888186/11784716


















고하나 [함부로 마음이 마음에게]


소개글 읽고 무작정 구매.













전후치 [영원한 너의 거짓말]








:                                                                                      

:                                                                                        





앞마당에서 잘라온 매화 가지  관찰일기 5일 째.    

뚜둥~          

.       

춥다고 칭얼 꿍시렁 대면서 

꽃은 보고파하며. 

강제 개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