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에 들어온 걸인이
머핀 하나와 방울토마토 한 움큼을 가방에 쑤셔넣는다
손에는 김밥 서너 개를 쥐고
사람이 드문 쪽으로 간다

민트색 나무 그림을 마주하고
김밥을 우물거리다가
우물거리지 않는다.

두 개째 김밥을 입에 넣은 그가 나가고
그림을 그린 작가는 그가 있던 자리로 가서
자신의 그림을 본다.

-‘머핀’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남자는 그의 친구나 처를 보면 그 됨됨이를 알 수 있다. 여자를 보면 그 여자를 사랑하는 남자를 알 수 있고, 그 반대도 성립한다. 남자를 보면 여자의 인격을 알 수 있는 것이다. 남녀를 관찰하고도 그들 사이에 은밀하고 미묘한 연관성이 많다는 사실을 발견하지 못하는 경우는 드물다. 나는 가장 깊은 행복은 반드시 가장 깊은 화합에서 나온다고 믿는다.
-195p

쿠르베는 자기가 싫어하던 방돔 광장 탑의 파괴에 일조했다는 사실에 대한 도덕적 책임을 받아들였다. 그럼에도, 이에 더하여 파리농성과 코뮌 당시 자신이 많은 국보의 손실을 막았다고 당국에 하소연했으나, 사정은 나아지지 않았다. 1871년에 이르렀을 무렵에도그는 자기가 다음 정부의 얼마나 완벽한 표적이 되었는지 이해하지 못했던 듯하다. 카리스마 있는 유명 인사, 기존 제도에 대항하는 전문 선동가, 사회주의자, 성직자의 정치 개입 반대자, 파리 코뮌 대의원, 미술의 독립을 정치 신조로 세운 사람, 나폴레옹 3세에 대해 ˝그는 내게 부당한 형벌이다˝라는 글을 쓸 수 있었던 사람, 1871년 4월 파리의 미술가들에게 보낸 글을 ˝구세계와 그 외교여 안녕˝이라는 말로 끝맺은 사람 그러니 그 ˝구세계”가 다시 집권했을 때 본보기로 희생시키기에 그보다 더 적합한 사람이 어디 있었겠는가? 정부가 공공의 질서를 이유로 개인을 괴롭히기로 작정하는 경우, 보통 돈과 조직에서 이점이 있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시간이라는 면에서 이만저만 유리한 게 아니다. 개인은 지치고 낙담하고, 재능이 짓눌린다는생각, 남은 인생이 길지 않다는 생각에 빠진다. 반면 정부는 잘 지치지 않을뿐더러 스스로 영원하리라 생각한다. 그 어떤 나라보다도 프랑스 정부는 전쟁 특히 내란-이 끝나고 나면 좀처럼 용서할 줄을 모른다.
-99~101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름길은 가짜다. 최후의 심판도 가짜고 대혁명도 가짜다. 성급한 독서는 모두 가짜다. 니체는 정직한 혁명만을 믿었다. 30년 동안 병이 들었다면 30년을 치료에 쓸 생각을 하라. 초조해서 발을 구르는 자는 죄를 짓는다. 조급해하는 이로부터 눈을 빼앗고 영혼을 빼앗는 것은 얼마나 쉬운가. 때는 꼭 와야만 하는 때에 오지 않는다. 그것은 언제 와도 좋은 때에 온다. 다만 당신이 천천히 걷기를, 혁명이란 빠른 걸음이 아니라 대담하고 단호한 걸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덕의 ‘역사적 기원을 파헤치면서도 니체는 그것을 시 관점에서 다시 조명해본다. 우리는 여기서 ‘역사적‘ 이라는 고을 인간적‘ 이라는 말로, ‘선사적‘ 이라는 말을 ‘동물적‘ 이라는말로 바꾸어도 좋을 것이다. 물론 여기서 말하는 ‘동물‘ 이란 생물 분류상의 식물과 대비되는 그런 존재가 아니다. 그것은인간의 타자‘로서의 ‘동물‘이다. 말하자면 ‘동물‘은 인간의 ‘선사적 존재를 가리킨다.
하지만 주의할 것이 있다. 여기서 역사 이전, 즉 ‘선사적‘ 이라고 말하는 것은 연대기적 시간과는 상관이 없다. 그것은 ‘인간적인 것‘이 만들어지기 이전에 존재했으며, 또 그것이 만들어지기위해 은폐되어야 했던 요소들과 관련이 있다. 달리 말하면 역사‘가 만들어지면서 우리 인식에서 사라진 비역사‘와 관련이 있다. ‘선사’란 달력의 어느 시점이 아니기에 모든 역사에 출형할 수가 있다. 니체가 “선사시대란 어느 시대에나 존재하고 있거나 다시 존재할 수 있다”고 말했던 것은 그 때문일 것이다.
-60~61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천재란 어쩌면 그렇게 드문 것은 아니리라: 그러나 드문 것은 ‘올바른 때—를 마음대로 하기 위해, 우연의 앞 머리털을 잡기 위해, 필요한 500개의 손이다!˝
-274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