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언
김진명 지음 / 새움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극히 개인적인 기준으로 작성된 비전문적인 리뷰입니다. 본문에는 도서의 중요 내용이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 이 책을 선택한 이유
김진명 작가의 팬이다. 신작 나오면 모두 읽을 정도.

김진명 작가는 늘 책을 쓸 때 이유를 가지고 있다. 어떤 작가로서의 사명감이 느껴질 정도다. 그 부분을 꺼려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난 반대다. 그런 이유들이 이 작가의 작품들을 더욱 빛나게 한다고 생각한다.



▶ 도서정보

- 저  자 : 김진명
- 제  목 : 예언
- 출판사 : 새움
- 발행일 : 17.07.10
- 분  류 : 문학(소설)
- 기  간 : 17.07.10-11







▶ 총 평 점(한줄평)
4.7점 / 이 작품을 딱 한 마디로 표현하면 '실망'이다.

개인적으로 김진명 작가에게는 기대하게 하는 무엇인가가 있었다. 진행 중인 대하소설 '고구려' 집필 과정에서도 자신의 목소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언제든 새롭게 펜을 들었다. 많은 사람들이 혹평을 했던 '사드'조차도 난 너무 감명 깊게 읽었으니까.

하지만 이번 '예언'은 그렇지 못했다. 읽는 내내 다작 작가 이수광이 떠올랐다. 

필요한 얘기일지도 모른다. 그리고 누군가에게는 크게 다가갔을 이야기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적어도 나에게는 그렇지 못했다. 너무 큰 아쉬움과 실망에 울컥해지기까지 한다.



▶ 도서평점(항목별)
 
- 등장인물 : 1점 / 색이 없다. 급하게 쓰인 소설 같다는 느낌이다. 그래서 인물들은 각각 하나의 성격만을 부여받았다. 단조롭다 보니 인물을 바라보는 맛이 없었다.
 
- 소    재 : 9점 / 예상 못했던 소재였다. 이렇게 급하게 소설이 나올 때면 현안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쓰는 작가이기에. 너무 갑작스러운 소재였다. 그만큼 무슨 이야기를 할지에 대한 궁금증이 컸다.
 
- 구    성 : 5점 / 거의 시간 순서대로 흘러간다. 구성 자체는 나쁘지 않은데, 급하게 짜 맞춘 느낌이 강하게 든다.
 
- 가 독 성 : 7점 / 개인적으로 김진명 작가의 문장을 좋아한다. 이번 작품도 문장 자체로는 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단락과 챕터로 넘어가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조금씩 끊어지는 느낌 때문에 애를 먹었다.
 
- 재    미 : 5점 / 이렇게 작품에 실망을 하면서도. 작위적이라는 느낌을 받으면서도. 재미나게 읽은 것은 부인할 수 없다. 그렇지만 찝찝함에 점수는 반 토막...^^;;
 
- 의    미 : 1점 / 매번 김진명 작가의 책을 읽으면서 그 메시지가 강하게 다가왔었다. 그런데 처음으로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짐작하면서도 가슴에 와 닿지 않았다. 납득을 할 수가 없었다.



 ▶ 책 속의 한 줄

[p133 중에서]
"대통령은 개새끼고 언론은 개새끼의 새끼예요."

[p214 중에서]
"종교를 갖지 않은 사람은 종교인의 삶과 세상을 줄곧 무시하곤 하지. 어째서 실체도 없는 허상을 세상의 그 무슨 가치보다 더 소중히 여기는지, 한심하게 생각하고 쉽게 비난해요." (중략)
"이념에 대해서도 마찬가지겠지. 좌파면 어떻게 우파면 어떠냐. 겨우 그런 이유로 목숨을 내던지고 전쟁을 벌이고 그런 것들이 밉고 싫기만 할 거요. 그러나 반대로 믿음이나 신념을 가진 이들이 최 선생의 삶을 보면 거기 무슨 티끌만 한 의미라도 있느냐며 안타깝게 여기는 거요. 실은 나도 최 선생이 마음에 들지는 않소. 하지만."



▶ 독서일지

[17.07.10 / p6-201]
소재 자체는 매우 올드하다. 하지만 이 이야기를 지금 시점에서 하려는 이유가 분명 있겠지. / 처음이다. 김진명 작가의 책을 읽으면서 너무 작위적이라는 느낌을 갖은 것. 

[17.07.11 / p202-376(완)]
너무 졸작으로 내놓은 거 아닌가 싶다;; 많이 실망스럽다... /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어렴풋이 짐작을 하지만, 그 과정이 너무 매끄럽지 못했다. / 2025년이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용우 2019-02-24 22: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金 辰 明씨 이름이 아주 노ㅍ으신 이름입네요 金=돈이요 辰 =중국이요 明=日=일본이요 月 우리나라지요 우리는 음력을 세고 물같이 순하지요 우리는 왜 일본에게 침략을 당해야만되나를 아는대로 알아 봅니다 고려는 마지막 왕이 恭 讓 王이니 왕을 사양하실 이름대로 이성계가 등국을 해서 正安군이 등국을 해서 李 宿 番을 만나서 호가 三 奉이니 삼군부를 장악을 해서 명나라를 침략을 한다고 하니 전쟁은 하기 싫으니 학자들이 우리 나라를 일본이 침략을 하라고 지어준 나라이름이 바로 朝 鮮이지요 풀이 朝=일자 아래위로 십자이니 일본놈이 침략을 해서 우리 나라의 국력을 약 하게 할려고 옆에 월자는 밤새도록오니 아침이니 아침조 鮮=그당시는 魚 고기 잡는 배를 타고 洋 바다를 건너오기르르우리가 바라는격이지요 그러나 (魚洋)두글자를 합치지 너무 크고 우리가 알아 볼가봐서 가운데 삼수변을 빼도 만든글자가 배를 선이라고 하니 고을선자로 학자님이 못 푸시고 좋다고 지금 까지도 쓰고 있는 실정이지요鄭 道 傳=은 왜 죽는가 道=首 목이 잘려서 끌고 가는 글자네요 傳=寸=자가 있으니 李 宿=벼슬을 한사람을 백명을 재우네요 番=살생부대로 외척을 조심하세요 하니 처남4명을 다죽이고 100번째가 정안군에게 죽고 마네요 이름이 이리도 무섭네요
지금도 우리가 이름과 글자를 잘 못쓰고 있어서 정치는 싸움판이지요 正=바르게 해야 되는데 政=앞에는 바른 말을 해도 人=뒤사람은 乂=아니라고 하니 늘 싸움판이지요 이것을 正=値*正 富로 고치면 싸우지 않고 부자가 될것 같네요 더많지만 보는 방법이 다르니까
서울에는 狎 鷗 亭=입코를 막으니 숨막혀 죽으라고 만든 글자대로 한명회 딸 중전이 토혈로 하여도 지금도 모르지요 鴨 鳩=이글자로 고치면 좋을것 같네요*****더많지만 *010-2290-9588 학봉 씀

이 용우 2019-02-24 22: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지금도 왜 나라가 갈라저야만 되나 어찌하면 통일이 싸우지 않고 될수가 있나 일본은 우리를 약보지 않고 독도문제도 간단히 해결을 하는 방법이 있읍니다만 처음부터 설명을 들어야지 이해 하기가 어렵지요 미국에 존티토씨가 2036년에는 일본이 우리를 무시 안하고 아시아 강국이 된다고 예언을 하셨지요 가능 합니다 지금 일본은 사람으로 말을 하면 간암 말기환자지요 고치는 방법을 알려주면 간단 합니다 지금 일본은 己 母 路=노상에서 임신을 하니 어머니몸이 된다는것은 지금도 사명 대사를 믿으니 우리 나라에 전 국민이 일년에 한번 이상와서 사명 대사님께 기도를 드리면 될수가 있지요
木 浦 港* 昌 寧군 부곡하와이 표충비와 사명대사님과 서산대사와 표충비에 불전을 놓고 표충사에 가서 아래 마당에서 왼쪽산을 보니 사자봉이 불전을 놓고 기도 위 마당에서 오른쪽산을 보니 天 晃 峰에 불전을 놓고 4배절을 하고 대웅전에 불전을 놓고 3배 절을 하고 木 浦 港으로 와서
제주도로 건너가서 낮에는 푹쉬고 本=뿌리가 없는 나무이니 말라 죽으니 해가 넘어 간뒤에 가라고 西 歸 浦 항에서 가면 됩니다 전국민의 반만 와도 우리는 부자요 사명 대사님은 우리 나라사람인데 우리를 침략을 하겠읍니까 두서 없이 이것이 조상님의 지명 예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