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철학 읽는 힘 - 지적 교양을 위한 철학 안내서
사이토 다카시 지음, 홍성민 옮김 / 프런티어 / 2016년 3월
평점 :
절판


어릴때부터 들었던 생각 중 가장 궁금했던 것.

과연 내가 느끼는 맛을 다른 사람이 똑같이 느끼고있는걸까?

책에 나오는 칸트의 `아 프리오리(a priori)`에 대한 글을 보다보니 갑자기 이 생각이 다시 떠오른다.

예를 들어 내가 A라는 것을 먹고 `이건 단맛이다!`라고 어릴때부터 교육받고 자라고 누군가는 `이건 쓴맛이야`라고 교육받고 자랐다면, 이 두사람은 A라는 음식의 맛을 판이하게 다르게 기억할것이고, 그에 따른 추억도 전혀 다르게 기억할것이다.

마찬가지로 감정의 경우도
나는 어떤 감정을 행복이라는 단어와 연관시켜 느끼고 누군가는 슬픔이라는 단어와 연관시켜 자라왔다면 이 두사람은 서로 대화를 나눌때 서로 얼마나 많은 오해와 불일치를 겪을 것인가? 어떤 상황과 감정의 매칭에 절대적인 정의는 없을 것이기에 이런 생각도 든다.

결국 우리는 모든 대상을 자신의 `인식`이라는 테두리 안에서 이해하고 해석하는 것이다.


이 책은 바로 이렇게 그동안 잊고지냈던 철학적인 사고(?)를 다시금 시도하게하고 내가 가진고민을 이전의 위대한 철학자가 이미 고민하고 설명했다는 사실을 독자에게 전해준다는 사실 만으로도 충분히 의미있다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리아스 원전으로 읽는 순수고전세계
호메로스 지음, 천병희 옮김 / 도서출판 숲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힘들다...
읽고있는데 책이 나를 읽는지 내가 책을 읽는지

생생한 묘사속에 들어가는 기분을 느끼다가도 어느순간 졸고있고

반드시 읽어야하는 순수 고전의 세계

쉬엄쉬엄 읽어나가야지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눈먼 부엉이
사데크 헤다야트 지음, 배수아 옮김 / 문학과지성사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은 그 사람이 경험한 만큼만 읽힌다.`라는 말이 있다. 처음 이 책을 읽었을때의 내 부족한 경험과 인식은 내용을 이해하긴 커녕 글을 하나하나 따라가기 벅찰정도였다.

그러던 중 시간이 흘러 우연히 책장에서 다시 꺼내 읽은 `눈먼 부엉이`는 여전히 난해하고 한마디로 정의할 수 없지만 무언가 내 머리를 강하게 흔들고가는 자극을 선사했다.

특히 도입부부터 나오는 여성의 이미지는 처음 책을 읽었던 시기부터 아련하게 남아있던 잔상을 다시금 떠올리게 하여 비록 당시에도 이해는 못했지만, 책에서 강한 자극을 받았음을 알 수 있었다.

책은 읽어나가는 것만으로도 숨찰만큼 호흡이 길다. 단 한번도 멈추지 않고 생각이 생각을 따라 진행되고 글을 읽는 동안 내 생각도 그렇게 흘러감이 느껴진다. 과연 책 속의 인물은 누구인가? 아니, 그것을 하나의 인물로 정의할 수 있을까? 처음부터 나오는 여인은 과연 진짜 여인일까? 유모일까 아니면 작가의 숨겨진 욕망일 뿐일까?

이런 생각들이 숨찰만큼 지나다보면 어느샌가 나 역시도 작가와 같이 호흡하며 그의 `축축하게 젖은 나무토막`같은 인생을 느끼게된다.

`눈먼 부엉이` 분명 쉽지않은 책이고 이해라는 개념이 가능할까 싶은 책이다. 하지만 두고두고 꺼내보고 싶고 머리를 뒤흔드는 자극이 필요할때 옆에 끼고 찾아보고 싶은 책임은 분명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백설공주에게 죽음을 스토리콜렉터 2
넬레 노이하우스 지음, 김진아 옮김 / 북로드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피부는 눈처럼 희고 입술은 피처럼 붉고 머리칼은 흑단처럼 검어라.˝

무엇이, 그리고 누가 머릿속에 떠오르는가?
그렇다! 바로 백설공주다.
이런 강렬한 묘사로 백설`공주`를 떠올릴 수 있을만큼 그녀는 다양한 캐릭터로 현대문학이나 영화에 등장한다.

특히 이 소설속에 나타난 백설공주는 순진하게 독사과를 먹고 쓰러지는 공주님이 아닌, 하얀피부에 붉은 입술을 가진 팜므파탈 그 자체의 캐릭터다.

넬레 로이하우스는 그녀의 책에서 백설공주를 중심으로 벌어진 살인사건을 다양한 인물의 관점에서 돌아보며 풀어나간다.

여기서 이 작가의 놀라운 능력이 나타나는데, 그것은 소설속에서 나오는 사건 주변인물들이 모두 각자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으며 책의 끝에서 그 이야기들이 절묘하게 하나의 결말로 도달한다는 것이다.

책을 읽는 내내 다른 생각을 하기 힘들만큼 몰입감을 주더니, 결말 또한 속이 후련할 만큼 깔끔하다.

이것이 왜 그녀가 베스트셀러 작가이고, 이 책이 어떻게 30만부가 넘게 팔렸는지를 설명해주는 이유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어떻게 괴물이 되어가는가 - 신자유주의적 인격의 탄생
파울 페르하에허 지음, 장혜경 옮김 / 반비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헬조선, 왕따, 엽기살인
왜 이런 것들이 늘어가고 이런 단어가 생기는가,
진정 단순히 `꼰대 때문, 요즘 애들이 버릇없어서인가?`라는 의문으로 읽은 책

결론은 헬조선이 아닌 헬월드.
그러니 누군가를 탓하기 전에 나부터 적극적으로 행동해야 함을 뼈저리게 느낌.

신자유주의를 나치식 우생학의 새로운 버전으로 볼 수 있다는 생각에 깊이 동감하며 극도로 자유롭고 풍족한 시대의 인류가 가장 자존감이 떨어지도 무한 경쟁 시대가 오히려 모두의 경쟁력을 떨어뜨리고 있다는 저자의 발언 역시 충분히 납득 가능하다.

+) 건강기업이 된 병원
이 책을 읽는 많은 인턴,전공의의 마음속에 떠오를 바로 그 병원들
비단 병원뿐 아닌 많은 기업들의 이야기.

수 없이 많아진 평가 척도 들 속에서 진정 중요한 게 무엇인지는 잃어가는 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