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코하마 히데오의 냉정하면서도 따스한 시선을 좋아해서 신간이 출간되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구매해 읽었다. 이번에 출간된 단편집도도 그 전 작품들과 비슷하겠지 생각하며 작가 특유의 따스한 반전을 기대했는데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소재도 답답하고 세상을 보는 시각이 인색해 졌다고 해야하나. 히데오 작품 다 읽었지만 이번 단편집처럼 시니컬한 작품은 없었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