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 스톡홀름신드롬의 이면을 추적하는 세 여성의 이야기
롤라 라퐁 지음, 이재형 옮김 / 문예출판사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 [17]퍼트리샤 허스트 납치사건을 조사해 보고서를 쓰는 임무를 맡은 30대 진 네베바와 10대 비올렌을 통해 퍼트리샤의 심리를 따라가며 사건의 이면을 낱낱이 파헤치는 실화소설이다. 197424일 미국 언론재벌의 상속자 퍼트리샤 허스트가 좌파 무장단체 SLA에게 납치되고, 그녀는 당시 19세였다. 얼마 지난 후 SLA와 퍼트리샤는 은행강도 사건을 연출한다. SLA 아지트 경찰이 급습하여 6명이 사살되고, 퍼트리샤는 도주했다. 그녀는 타니아로 개명하고 SLA의 동지가 됐음을 선언한다. 퍼트리샤는 14개월 만에 샌프란시스코에서 FBI에 의해 체포되었다. 징역 35년을 구형받았고 유명인사 등 탄원서를 제출하여 7년으로 감형되었다. 150만 달러 보석금으로 가석방되었다. 2001년 빌 클린턴 대통령 특별 사면을 받았다.

 

퍼트리샤가 재판을 받게 되었을 때 퍼트리샤의 가족은 그녀가 세뇌당했다고 주장했다. 변호인단은 세뇌를 증명해줄 전문가들을 찾아다녔다. 전문가들의 진술 결과는 예상과는 달랐다. 고용한 정신과 의사는 그녀가 세뇌당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SLA의 여왕이었다고 결론을 내렸다. 마지막으로 유명 대학교수 진 네베바에게 도움을 요청해서 그녀의 무죄를 입증할 보고서를 써달라는 것이었다. 진 네베바는 방대한 자료를 받고 퍼트리샤 허스트와 나이가 같은 비올렌을 조수로 채용한다. 납치에 관련된 기사들을 종합할 수 있어야 하고 주어진 기간은 최대 2주일이었다. 비올렌은 19742월부터 그다음해 마지막 달인 197510월까지 자료들을 순서대로 정리하는 일을 책임지게 되었다.

 

SLA가 퍼트리샤를 납치했다고 주장한 성명서와 퍼트리샤의 메시지가 녹음된 카세트 테이프가 전달되었고, 처음 메시지는 전 정말 잘 있어요목소리만 반복했다. 퍼트리샤는 그들은 정중하게 대해주었고, 자신이 풀려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원하는 대로 해주는 거라고 했다. 자신은 전쟁포로이고, 제네바협정에 따라 대우받고 있다고 말했다. 음식을 받기 위해 길게 줄 선 사람들, SLA를 찬양하는 사람들에 대한 기사가 실렸다. 곧 녹음 테이프를 보내온다. FBI와 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엄마, 아빠의 무관심이 저를 힘들게 한다며 음식을 먹은 사람이 15,000명밖에 안 되는 데다가 1인당 비용도 겨우 8달러에 불과했다며 식사도 질이 안 좋은 것 같았고, 소고기나 양고기 요리는 아예 보이지도 않았다고 했다. 퍼트리샤는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식량을 자신의 몸값으로 요구하고 있었다.

 

진 네베바는 비올렌에게 퍼트리샤 허스트가 납치범들에게 자발적으로 동조했는지 여부를 검토하고 종합하라는 임무를 내린다. 비올렌과의 토론은 퍼트리샤 허스트의 세뇌를 증명하려는 시도를 끊임없이 무산시켰다. 그녀의 납치 사건 발생 당시, 언론과 대중은 퍼트리샤 허스트가 납치범에게 세뇌, 동화됐다고 믿었고, 퍼트리샤 허스트는 지금까지도 인질이 인질범에게 동화되는 현상을 일컫는 스톡홀름신드롬의 대표 사례로 꼽힌다.

 

이 소설에서 아메리카 원주민들에게 납치당한 머시와 메리의 이야기가 숨어 있다. 여성들은 풀려났지만 가족들에게 돌아가기를 거부한다. 여성들의 공통점은 편안한 미래를 버리고 자신만의 길을 갔다는 것이다. 서로 다른 시대를 살았던 머시, 메리, 패티(퍼트리샤 허스트)에게 무엇이 그들이 살아온 세계에 등을 돌리고 새로운 삶을 살도록 만든 것일까. 또 다른 삶의 방식을 발견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소설 [17]을 읽는데 솔직히 쉽지 않았다. 매우 복잡한 서사구조를 가지고 있고, 이야기속의 이야기가 빈번하게 등장하고, 스토리가 뒤섞여 있지만 이 같은 독서의 어려움은 작품에 쏟아진 찬사를 생각하면 충분히 감수할 만하다고 역자는 말했다.시간이 지난 뒤 재독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였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