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니스의 상인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62
윌리엄 셰익스피어 지음, 최종철 옮김 / 민음사 / 201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베니스의 상인]에서 샤일록은 종교와 인종과 직업에 의해 극도로 부당한 차별 대우를 받는 사람이지만 그로 인한 미움과 복수심을 살인으로 만족시키려는 사람이다.

 

벨몬테의 부자 상속녀 포셔는 많은 구혼자들 중 원하는 사람을 선택할 수도, 싫은 사람을 거절할 수도 없다. 돌아가신 아버님의 의지가 살아 있는 딸의 의지를 구속한다고 투덜되었다. 하녀 네리사는 아씨의 아버님은 덕이 높은 분이셨고 죽음에 임박해서 영감을 얻는다고 했다. 구혼자들에게 금, , , 세 가지 궤로 그분이 마련해 놓은 제비뽑기는 그분의 뜻을 파악한 사람이 아씨를 선택하게 돼 있는데, 아씨에게 올바로 사랑할 사람이 아니라면 그 누구도 절대 올바른 선택을 못할 게 틀림없다. 나폴리 군주는 수망아지야. 자기 말 밖에 안 하니까. 펠러타인 백작은 찌푸리기밖에 하는 일이 없어. 두 사람 중 한 사람과 결혼하느니 차라리 입에 뼈를 문 해골과 결혼하겠다고 한다. 한 구혼자에게 포셔는 궤 한 곳에 제 초상이 들었는데 그것을 택하면 저는 당신 것이라 하였다. 해골 눈 속에 두루마리 속 글귀는 빛난다고 다 금은 아니다첫 문장이 적혀 있다.

 

나와 함께 공중소로 갑시다. 거기에서 무담보 계약에 서명하고 유쾌한 장난 삼아 만약에 나에게 아무 날 아무 데서 조건에 명시된 일정한 금액 또는 총액을 되갚지 못할 경우, 그에 대한 벌칙으로 당신의 고운 살 정량 일 파운드를 당신 몸 어디든지 내가 좋은 곳에서 잘라 낸 뒤 가진다고 명기해 놓읍시다.(p32)

 

고리대금 업자 유대인 상인 샤일록은 삼천 다카트를 석 달 빌려 주면서 만약에 일정한 금액 또는 총액을 되갚지 못할 경우, 살 정량 일 파운드를 내가 좋은 곳에서 잘라 낸 뒤 가진다고 명기하였다. 유대인과 베니스 상인 안토니오 사이의 분쟁으로 법정에 서게 되었고, 포셔가 법학박사 발타자르로 분장해서 등장한다. 인육 계약서만 고집하는 샤일록에게 박사는 피 한방울 흘리지 않고 살 일 파운드를 가져가되 기독교인 핏물을 한 방울만 흘려도 당신 땅과 재물은 베니스 국법에 의하여 베니스 정부로 몰수될 것이오. 포셔의 해결로 안토니오 목숨을 구하고 샤일록의 재산도 생기고 무엇보다 바사니오와 안토니오 우정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재미있게 읽었는데 하워드 제이컵슨이 다시 쓰는 베니스의 상인’ [샤일록은 내 이름]을 읽어봐야겠다.

 

[베니스의 상인]의 창작 과정에서 셰익스피어는 포르투갈 유대인 로드리고 로페스의 처형과 크리스토퍼 말로의 극작품 [몰타의 유대인]의 인기에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크다. 유대인은 오랫동안 영국, 베니스, 유럽 사회 전역에서 오해와 편견과 그로 인한 핍박의 대상이었다. 정상적인 생업에 종사할 수 없게 된 유대인들이 고리대금업으로 살아가면서 경제적, 도덕적 비난의 표적이 되었다는 사실, 하나의 국가를 이루어 살지 못하고 소수민족으로 떠돌아다니며 인종적으로 나머지 유럽인들과 구별되었다는 점 등이다. 셰익스피어의 [베니스의 상인]은 당시 사회의 종교적, 인종적 문제들과 그런 시대상을 집약시킨 인물이라 할 수 있는 상인 샤일록으로 많은 독자들에게 기억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