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체, 누가 당신의 인생을 그저 그렇다고 하는가 매일 읽는 철학 1
예저우 지음, 정호운 옮김 / 오렌지연필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00여 년 전의 독일에 이런 사람이 있었다. 때로는 광기에 가까운 모습을 보였지만 세속에 휩쓸리지 않는 고결한 의지와 품행을 갖춘 당대의 위대한 철학가. 시인이자 산문가, 언어학자였으면서 또한 이런 타이틀의 한계를 훨씬 초월한 사람. 바로 프리드리히 빌헬름 니체다.

 

19세기 독일의 대표 철학가 니체는 권력에의 의지설을 제기하고 초인(超人)’의 철학을 주장하며 현대 반이성주의의 선구자로 추앙받았다. 니체 하면 어렵다는 생각이 들지만 이름은 많이 들어봤을 것이다. 매일 읽는 철학 시리즈 이 책은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어서 좋다. 니체는 평생을 많은 고난과 시련 속에서 살았다. 어린 나이에 가족들이 잇달아 세상을 떠나는아픔을 겪으면서 인생의 어두운 면을 지나치게 일찍 깨달았고 우울한 성격을 갖게 되었다. 그러나 좌절과 역경 앞에서도 그는 언제나 강인했다.

 

오늘날 가장 큰질병은 바로 외로움이다. 우리는 모두 외롭다. 인구의 폭발적인 증가는 인간에게 친밀한 관계를 가져다주지 못했고 오히려 과거 함께 고난을 이겨냈던 진실한 마음이 점차 사라지고 있다. 우리는 자신을 드러내고 감지할 수 없는 세상에 살고 있다. 짧고도 고단한 인생에서 영향력을 발휘하고 성취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자신만의 믿음이 있어야 한다.

옛말에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고 했다. 성공한 사람들은 바닥에서부터 한 걸음 한 걸음 정상을 향해 걸어간다. 그들의 성공에 공통점이 있는데, 바로 원대한 뜻을 갖고 넓은 무대에서 꿈의 불빛을 밝히며 자신의 재능을 마음껏 발휘하여 마침내 오랫동안 끊이지 않는 박수갈채를 받는 것이다.

 

니체는 말했다.

책 속의 지식이 아니라 자신의 눈을 믿어라. 옛 사람의 경험과 기존의 지식이 아닌 자신의 눈으로 지금 눈앞에 펼쳐진 아름다운 풍경을 판단하라.”p81

 

니체는 <이성의 양심>에서 이렇게 말했다. ‘세상의 수많은 일은 좋은 면을 갖고 있을 수도 있지만 우리는 그것을 볼 수 있을 리 없다. 담벼락 너머에 무엇이 있는지를 누가 알 수 있겠는가?’ 이말은 비록 우리의 눈에 아무것도 보이지 않지만 노력을 하면 언젠가는 분명 눈에 보이게 될 것이고 그러기 위해 끊임없이 자신을 갈고닦아야 한다는 것이다.

 

한 번의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절망에 빠져 삶을 포기했던 크리스토퍼는 이내 새로운 인생길을 선택했고 이 길에서도 과거와 마찬가지로 큰 성공을 거두었다. 전신마비로 몸을 움직일 수도 없는 엄청난 고통 앞에서 그는 보통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목숨을 끊을 생각을 했었다. 절망을 선택하여 소위 운명에 타협한다면 그것은 진정으로 철저한 실패이다. 하지만 마음가짐을 바꾼다면 아주 작은 기회일지라도 다시 성공을 쟁취할 수 있다.

 

니체는 평생 결혼하지 않았지만, “사랑은 곧 관용이다. 사랑은 심지어 정욕까지도 용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 말은 사랑하는 사람 사이의 관계를 명확하게 규명한 셈이다. 그렇다. 사람은 살면서 뜻대로 되지 않는 일을 겪고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을 만나게 마련이다. 용서는 마치 우산과도 같아 거센 빗줄기를 막아준다. 때로는 상대방을 용서하는 것으로 자신의 행복이 완성된다.

 

미소는 언제나 매력적이다. 사람은 미소를 지을 때 정신적으로 가장 홀가분하고 온몸의 근육에서 힘을 뺀 편안한 상태가 된다. 또한 심리 상태도 상대적으로 안정적이며, 웃음 가득한 눈빛이 상대방의 눈빛과 마주쳤을 때 웃음기가 눈빛이라는 무형의 다리를 통해 상대방에게 전달되어 상대방도 즐거운 기분에 함께 젖어들게 한다.

  

  

 

신독(愼獨, 자기 혼자 있을 때에도 도리에 어긋나는 일을 하지 않는다)과 양심은 인간의 중요한 성품이며 고상한 인격의 구체적 표현이기도 하다.” 그는 신독과 양심이 생활에 적극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했다. 이런 구속은 시시때때로 인간의 성품을 조각하고 그 역할을 발휘한다.

 

어떤 일을 하기로 결심했다면 당장 행동에 옮겨라. 아름다운 상상을 한다고 하늘에서 떡이 떨어지지는 않는다. 습관은 사회에서 독립할 수 있는 토대이자 업무 효율과 삶의 질을 결정하고 나아가 성공 여부에 큰 영향을 미친다. 세상에서 가장 불쌍한 사람은 바로 이해득실에 일희일비하는 사람이다. 우유부단한 사고 때문에 그 어떤 일도 감히 결정하지 못하고 그 어떤 책임도 지지 못한다. 그들은 일을 결정한 후에 결과가 좋을지 나쁠지 몰라서 끊임없이 망설인다.

 

꿈이 아무리 원대하더라도 당장 눈앞에 있는 작은 일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 꿈은 큰 목표이며 우리가 당장 해야 할 것은 바로 매일 작은 목표 하나씩을 완성해나가는 것이다. 큰 목표를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다가가고 그렇게 한 걸음씩 가까워질 때마다 기쁨과 열정과 자신감이 더 커지고 두려움은 조금씩 사라진다. 이 책은 우리가 살아가면서 반드시 직면하게 되는 7가지 인생 문제를 니체의 철학으로 짚었다. 인생의 지혜를 얻을뿐 아니라 시련을 극복하고 행복에 이르는 니체의 인생철학을 만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