댈러웨이 부인 버지니아 울프 전집 (기획 29주년 기념 특별 한정판) 5
버지니어 울프 지음, 정명희 옮김 / 솔출판사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작품은 여주인공 클러리서 댈러웨이가 파티를 위해 꽃은 자신이 직접 사러 가는 데서 시작하여 저녁의 파티에서 끝을 맺는 이야기다. 하루 동안의 짧은 시간을 그리면서 삶과 죽음, 정상과 비정상에 관한 울프의 통찰을 분명하게 드러낸다.

 

보이지 않고, 알려지지도 않고, 더 이상 결혼하는 일도 없고, 이제는 더 이상 아이를 갖는 일도 없이, 단지 나머지 모든 이들과 함께 본드 거리를 걸어가는 이 놀라운 엄숙한 행진이 있을 뿐이다. 더 이상 크러리서가 아니다. 이 존재는 리처드 댈러웨이 부인이었다. 클러리서는 오십대 초반의 상류층 여성으로 30여 년 전 옛 추억과 인도로 떠난 첫사랑 피터 월쉬, 전쟁 후 포탄의 충격으로 정신병을 앓고 있는 셉티머스 이야기가 전개된다.

 

피터와 그녀는 언쟁을 벌이지만 모든 것을 공유하고 의논 했다. 피터는 사랑의 상처를 안고 인도로 떠났다. 서른 살의 청년 셉티머스 옆에는 이탈리아 출생의 아내 루크레지아가 있었다. 셉티머스는 난 자살할 거야하고 말하였다. 비행기 한 대가 불길하게 소리내며 솟아 오를 때 사람들이 하늘을 올려다보고 있었고 갈매기떼들이 하늘을 가로질러 무리 속으로 사라져갔다. 셉터머스 아내 레지아는 견딜 수가 없었다. 홈즈 의사는 남편을 아무 이상이 없다고 했다.

 

루시가 와서 남편이 밖에서 점심식사 한다는 말을 듣고 브루톤 부인이 그녀를 빼놓고 남편 리처드만 오찬에 초대한 것이 야비하다고 생각했다. 파티에 입을 옷을 점검하고 있는데 피터가 왔다. 클러리서는 그의 손을 잡고 끌어당겨 키스했다. 만약에 그와 결혼했더라면 이 들뜬 기분은 하루 내내 나의 것이었을 텐데! 생각했다. 피터는 유부녀를 사랑하고 있었고 이혼 때문에 변호사를 만나려고 왔다. 그가 돌아가려고 할 때 오늘 저녁 내 파티를 기억하세요! 하고 외쳤다. 피터는 그녀와 댈러웨이의 만남을 보고 결혼하리라 예상했다. 옛 친구 샐리 시튼은 자유분방하고 책이나 삶에 대해 감상적이었던 그녀는 부자와 결혼해 맨체스터에 살고 있었다.

 

셉티머스는 상관이었던 에반스가 보이면 발작을 하고 소리를 질렀다. 아내는 셉티머스 닮은 아들을 가지고 싶었는데 외롭고 아주 불행하다고 울었다, 윌리엄 브래드쇼는 셉티머스를 요양소에 입원 할 것을 권하지만 가지 않으려고 그는 창문에서 뛰어내려 자살을 한다.

 

휴 휘트브레드는 오십오 년 동안 영국 사교계 최상류층 인사들 사이에서 맴돌았다. 리처드 댈러웨이는 옛날에 한때 피터 월쉬와 클러리서를 질투한 적이 있었다. 그녀는 의지하고 싶어했다. 웨스트민스터에 있는 집으로 걸어가며, 클러리서에게 사랑한다고 말하려 하고 있었다. 행복은 바로 이런 것이라고 생각했다. 각자의 친구들 휴와 피터가 왔다는 말을 하며 당신을 사랑해라고 말하지는 못했다.

 

엘리자베스는 클러리서와 사이가 좋지 않은 킬먼 양에게 파티에 갈 건가요 물었다. 도리스 킬먼은 학위를 갖고 있었고 인정받는 여인이었다. 그녀가 동정하는 것은 당신 어머니라고 말하려다 그만 두었다. 온통 사방이 축제 분위기로 무르 익어갔다. 클러리서가 사는 거리였지만 피터 눈에 들어오는 인상들의 차가운 흐름이 쓸모가 없었다. 댈러웨이 부인은 그녀가 여는 파티는 이곳저곳에 흩어져 서로 알지 못하는 존재들을 만나게 하고 그들간의 관계를 맺어주는 것이라 생각했다. 커다란 아들이 다섯이나 있는 샐리 시튼, 약간 더 뚱뚱해지고 머리는 세었지만, 경탄스런 휴도 보았다. 브래드쇼가 파티에 와서 죽음에 대해 얘기를 했다. 젊은 청년이 자살을 했다. 기분은 나빴지만 갑자기 어떤 사고에 관해서 들으면, 언제나 그녀의 육신이 먼저 경험했다. 클러리서는 정신을 차리고 손님을 맞이했다. 피터는 잠깐 동안 두려움과 황홀함은 무엇일까 생각하다 클러리서로군말하며 소설은 끝을 맺는다.

 

'의식의 흐름' 기법을 이용하여 댈러웨이 부인과 주변 인물들의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의식을 묘사하며 그들의 내면을 자세히 표현한다. 버지니아 울프의 작품을 다섯 번째로 읽고 있지만 아직은 낯설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