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읽는 아이 오로르
더글라스 케네디 지음, 조안 스파르 그림, 조동섭 옮김 / 밝은세상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비한 힘을 가지고 있는 열한 살 오로르. 자신이 남과 다르다는 사실도 알고 사람들은 자폐아라고 부른다. 오로르 여신은 아침마다 해님을 들어 올리는 힘이 있다는 옛날 이야기를 들려준다. 아빠는 공주, 엄마는 햇살이라고 부른다. 세 살 많은 언니 에밀리는 엄마 아빠가 헤어진 것이 신비한 힘 때문이라고 말한다. 신비한 능력 때문에 보통 사람들처럼 말하지 못한다. 조지안느 선생님을 만나서 태블릿에 글을 써서 말하는 법을 배웠다. 오로르는 다른 사람의 눈을 보면 그 사람의 생각을 읽을 수 있다. 그런데 알고 있는 사람은 적다. 아빠 엄마도 모른다.

 

길 반대편에서 네 사람이 걸어왔다. 도로테 일당이다. “땅꼬마 에밀리가 바보 동생이랑 산책 나왔나봐?” 오로르는 글을 썼다. “어젯밤에 엄마한테서 저능아라는 말을 들었지? 엄마한테 늘 심한 말을 듣지? 그래서 다른 사람을 괴롭히는 거야.” 도로테는 비밀을 들킨 표정을 지었다.

 

 

 

아빠는 내가 태블릿으로 글을 아주 빨리 쓰는 걸 좋아한다. ‘참깨라는 세상에서도 살고 있다. 오브와는 단짝 친구이다. ‘참깨 세상에서 빵집 주인과 태블릿 없이 말한다. 오브는 내가 사는 세상을 힘든 세상이라고 부른다. 힘든 세상에서 행복한 사람은 나 하나뿐이라는 사실을 오브는 알고 있다.

 

에밀리 생일에 오로르 가족은 언니 친구 루시와 함께 괴물 나라에 간다. 괴물 나라 정문은 고래 입 모양이었다. 콰지모도라는 안내자는 한쪽 눈을 감고 있고, 얼굴에는 온통 흉터가 있다. 콰지모도는 메두사라는 놀이기구를 안내했다. 비명을 지르고 훅 떨어졌다. 롤러코스터였다. 엄마는 무서웠했지만 오로르는 끝내준다! 썼다. 수영장으로 가는 길에 엄마는 콰지모도는 유명한 소설 속 인물이라는 얘기를 들려줬다. 메두사는 옛날 신화에 나오는데 메두사의 얼굴을 본 사람은 돌로 변한다고 한다.

 

오로르는 커다란 수영장은 처음 봤다. 물 한가운데 불을 뿜는 용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던 때 잔혹이가 나타난다. 잔혹이들은 에밀리와 같은 반인데, 다른 사람을 괴롭히며 즐거워하는 아이들이다. 루시가 뚱뚱한 몸을 가지고 있는데 수영복을 입은 모습을 코끼리라 부르며 괴롭히고, 오로르의 태블릿을 부숴 버리라고 한다. 루시는 겁을 먹고 도망을 친다.

 

 

얼굴 한쪽은 온통 흉터인 정원사 마무드 할아버지가 처음에는 무서웠다. 루시가 도망을 가다가 마무드를 보고 비명을 질렀는데 잔혹이들이 할아버지가 루시를 만져서 도망간 것이라고 말한다. 오로르는 태블릿에 글을 적어 사실을 말하라고 태블릿에 썼다. 경찰과 사람들이 루시를 찾아 나서지만 한밤중이 되어도 루시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 엄마는 수영장에서 같이 있어 주지 못해 루시가 사라졌다고 괴로워 한다. 루시 엄마는 루시를 잃어버린 게 엄마 탓이라며 무책임하고 멍청하다고 소리를 지른다. 오로르는 엄마의 걱정을 덜어주고 싶었고, 참깨 세상에 가서 오브한테 말하고 싶었다. 내가 다시 힘든 세상에 돌아갔을 때 루시 언니는 집으로 돌아오고, 엄마는 잘못이 없다는 게 밝혀지고, 아빠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게 되면 얼마나 좋을까. “모험을 시작하자!” 오브와 오로르는 루시를 찾아 나선다.

 

더글라스 케네디는 자폐증을 다루는 책을 쓸 생각이 없는지 수없이 제안을 받았다. 아들 맥스가 자폐증 스펙트럼 안에 있으며 다섯 살 때 이후에 나아질 가망이 없다는 진단을 받았기 때문이다. 스물여섯이 된 맥스는 런던대학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고, 외부의 도움 없이 혼자 살아가며, 공연 사진가로 활동을 시작했다. 작품을 구상할 때 자신에게 장애가 있다는 생각을 전혀 하지 않고, 자신의 자폐증을 멋지게 활용할 줄 아는 인물을 만들고 싶었다. 다른 사람들도 자신처럼 행복해지기를 바라는 오로르 이야기. 어른을 위한 동화, 인생 소설, 힐링 소설로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