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러브레터
야도노 카호루 지음, 김소연 옮김 / 다산북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편지 형식으로 되어 있다. 페이스북의 가부키 페이지를 보다 옛 연인의 이름 미호코를 발견하면서 시작된다. 미즈타니 가즈마는 1년 전부터 장애인 시설에서 일하고 있다. 결코 편한 일은 아니지만 보람도 있고 즐겁게 생활하고 있다. 2년 동안 세 통의 편지를 보내는 것을 미안하게 생각한다. 미호코가 결혼식 이틀 전 자취를 감추었던 이유가 궁금하고, 자신은 암 선고를 받았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난 후 미호코가 답장을 보낸다. 수신이 늦은 이유는 미즈타니 가즈마는 인터넷을 할 줄 모른다고 생각했고 남이 사칭한 건 아닐까 생각했기 때문이다. 여기에서 약간의 힌트가 있다.

 

표지에 나오듯 한쪽 눈만 나오고 얼굴을 가렸다. 작가 소개난에 복면작가라고 쓰여 있다. 책 띠지에 당신은 이 결말을 받아들일 수 있습니까? 다 읽고 10분 정도 허무해서 움직이질 못했다. 마지막 한 장을 읽고 나면 반드시 첫 장으로 돌아가게 된다! 신기하게 책을 다 읽고 처음으로 돌아가서 읽게 되었고 한동안 멍 해졌다.

 

대학시절 선후배였고, 연극부 동아리에서 활동을 했던 이야기들로 편지를 주고 받는다. 남자는 중학교 2학년때 부모님이 사고로 돌아가시자 친척들도 나몰라 하는데 고모부가 거두어주었다. 미즈타니는 집안에서 맺어준 약혼녀가 있었다. 이혼한 고모부가 재혼하면서 부인이 데리고 온 딸인 유코다. 충격적인 것은 몇 년동안 유코와 고모부가 잠자리를 해왔다는 것이다. 미즈타니가 약혼했다는 것을 미호코는 알고 있었고 약혼녀가 있다는 것을 알면서 결혼하려고 했던 두 사람 결혼식날 나타나지 않은 미호코의 실종도 궁금하다.

 

미호코가 떠나고 10년 정도 원망하며 살았다. 그 이후는 그런 마음이 없어지고 사랑했으니 미호코의 행복하게 살기를 바랬다. 오히려 30년 전 그날, 당신이 올바른 선택을 했다고 믿고 싶었다. 운둔 생활을 해왔기에 친구도 지인도 없는데 인터넷이라는 건 굉장하다고 썼다.

 

또 충격 미호코가 터키탕에서 일을 한 것을 미즈타니가 용서를 해준다고 하니 미호코가 발끈한다. 미즈타니 씨가 용서하겠다고 말하면 제가 기뻐할 거라고 생각하셨어요?(P206)이건 러브레터가 아니라 옛날 이야기지만 사생활 까발리기 막장 수준이다. 마지막 접혀져 있는 한 장에 담겨 있는 메시지는 얼른 뒈져버려라, 변태 새끼!” 책을 읽고 나서 머리가 띵 하더니 지금은 진정이 되었는지 다시 읽어도 아무렇지 않다. 이 책은 분량이 적어서 몰입하며 금방 읽을 수 있다. 롤러코스터처럼 달려가는 충격의 결말 한번 읽어 보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