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언력 - 한마디로 상황을 올 킬하는 7가지 말의 기술
가와카미 데쓰야 지음, 안혜은 옮김 / 쌤앤파커스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긴 말 필요 없다
한마디로 제압하라!

문구만큼이나 단숨에 읽히는 책이다.
어떤 상황에서도, 어떤 이를 상대하더라도 본질과 핵심을 꿰뚫는 한마디로 상황을 올 킬하는 7가지 말의 기술을 담아내고 있는 「일언력」

제목 그대로 '한마디의 힘'을 볼 수 있으며, 현란한 기술이나 말 솜씨가 아닌 본질의 벗어남이 없이 핵심만을 담아 짧고 강한 말 한마디로 상대를 제압하고 뇌리에 오래도록 남도록 하는 기술을 알려주는 것이다.
특히 이 기술은 기획, 마케팅, 세일즈 담당자 등 상대의 마음을 움직여 이윤을 내야하는 이들에게 더 도움을 줄 지침서같은 책이지만 관계맺음을 하는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책이기도 하다.


저자가 말하는 7가지 말의 기술은
요약력, 단언력, 발문력, 단답력, 명명력, 비유력, 기치력 이다.
이 7가지 기술은 우리가 모르는 기술이 아니다. 알면서도 적절하게 사용함이 어렵고 많은 연습이 필요한 기술이다.

말이나 글을 통해 상대를 이해시키고 설득하는 일은 쉽지 않다.
하지만 누군가는 이런 쉽지 않은 일을 잘 해내면서 우리에게 자신의 노하우를 알려주고 있다.
그와 우리의 차이라고 하면 두려움의 유무가 아닐까?
실수와 실패에 대한 두려움, 타인의 시선과 평가에 대한 두려움, 적용에 대한 두려움 등 많은 것을 알아도 두려움이 크며 시작도 어렵다.
자신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실패에 대한 두려움에서 벗어나 상황과 상대를 파아하여 저자가 알려주는 7가지의 기술을 자신에게 맞게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책을 읽었다고 해서 단번에 말이나 글을 잘하고 잘 쓸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래도 배워보겠다는 자세를 가지고 시도를 해보려고 마음을 먹었다면 그것으로도 첫 단추는 잘 채워진 것이라 봐야하지 않을까?

한번에 잘하고 성공할 수는 없다.

시행착오를 겪으면서도 포기하지 않고 계속해서 연습하여 자신만의 기술과 노하우를 만들어간다면 말과 글에 대한 두려움이 줄어들 거라 믿는다.

말은 많이 한다고 길게 한다고 좋은 것은 아니다.
임팩트있고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군더더기를 뺀 본질을 담은 말 한마디면 상대를 제압하고 상황을 역전시킬 수 있다.
「일언력」에 담긴 7가지 기술을 참고하여 자신만의 노하우를 만들어보면 어떨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