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팩스 부인과 여덟 개의 여권 스토리콜렉터 55
도로시 길먼 지음, 송섬별 옮김 / 북로드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드디어 그녀를 만났다.

'폴리팩스 부인과 사랑에 빠지지 않았다면 아직 그녀를 만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녀를 만났고 폴리팩스 부인의 매력에 빠져서는 그녀를 사랑하게 되었다.

폴리팩스부인을 처음 알게된 건 한창 책을 읽을 때가 아닌 시기였기에 그냥 작품명정도만 알고 있던 중 「폴리팩스 부인과 여덟개의 여권」의 책의 소개와 표지를 보는 순간 꼭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렇게 마지막 장까지 손에 땀을 쥐면서 읽었다.

스파이라고 하면 왠지 비밀스럽고 무시무시한 일을 하면서 느껴지는 이미지는 부정적이였는데 그녀는 스파이라기에는 오지랖도 넓고 마음도 따뜻하고 우리의 이웃할머니같다고 해야할까? 그러면서도 표지 속 그녀의 모습은 사랑스럽고 유쾌하기까지 하다.

그런 그녀의 모습처럼 그녀의 활약상도 어마무시했다. 불가리아라는 공산국가의 지하조직에게 여덟개의 여권을 전달하라는 명을 받은 폴리팩스 부인...생각지도 못한 상황에 휘말리면서 엉뚱한 방향으로 일이 진행되면서 위험천만한 일들이 일어나는데 그녀는 과연 이 상황을 어떻게 헤쳐나가는지는 책을 읽어보면서 유쾌함과 긴장감과 스릴감을 느껴보길 바란다.
(스포방지를 위해 자세한 이야기는 생략^^)

지금은 고인이 된 도로시길먼작가는 힘든 생활을 하면서 자신도 쓸모 있는 존재가 되고 싶다는 소망을 담아 평범한 할머니가 CIA 요원이 되어 모험을 벌이는 '폴리팩스 부인 시리즈'를 집필했고 그런 작가의 염원이 독자들에게 전달되어서인지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작품이 되었다.

그도 그럴것이 일단 가독성이 좋고 이야기의 전개에 있어 지루함이 없으며, 폴리팩스 부인이 가진 엉뚱함과 오지랖이 인간미를 더해주어 작품을 읽어나가는 내내 조마조마함과 때론 그녀의 당참에 빠져들어서 책장이 술술 넘어갔다.

그리고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불가리아라는 나라의 문화나 그곳 여행지에서 생길 수 있는 예상치 못할 상황들도 알 수 있어서 작품을 읽는데 있어 또 다른 재미가 있었다.
여행을 잘 다녀보지 않아 모르는 부분이 많았던 나에게 여행을 가게 될 땐 그곳 나라의 문화나 분위기와 주의할 점들을 꼼꼼히 알아보고 가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했기 때문이다.

「폴리팩스 부인과 여덟개의 여권」이라는 작품 속에는 추리소설과 같은 긴장감과 스릴감이 있으며, 유쾌함과 따뜻함도 담겨있는 매력적인 작품이다.
이제껏 내가 아는 메르타할머니나 브릿마리 부인과는 또 다른 매력을 주는 폴리팩스 부인의 매력을 느꼈기에 그녀의 다른 시리즈도 찾아 읽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