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골이 수면무호흡 수술 안 하고 해결하기 - 안전하고 간편하고 효과 좋은 수면건강 투자 방법
황청풍 지음 / 아마존북스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년 여름부터 이유없이 아침에 일어나려는데 세상이 빙글빙글 돌면서 일어날 수 없는 증상이 나타나더니 몇일이 지나면서는 구토와 어지러움증이 심해지면서 일상 생활이 어려워졌다.
원인을 모르기에 답답함에 병원을 여러 군데 돌아다니면 검사를 하였고 '메니에르 병'라는 진단을 받았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
다행인 것은 누군가가 강제로 막은 것이 아니기 때문에 숨이 답답하면 깨어나서 고개를 돌리거나 돌아누워 다시 숨을 쉰다. 당연한 얘기지만 수면무호흡증은 상당한 스트레스와 피로를 동반한다. 호흡장애가 생기면 혈액 내 산소가 부족해지면서 뇌와 심장을 비롯한 심혈관에 과부하가 걸려 기관이 서서히 망가진다. 그리고 심근경색, 고혈압, 뇌졸중, 부정맥을 비롯한 무수한 질병의 원인이 되거나 해당 질환을 약화시킨다. (16p)

하지만 어지러움증도 문제였지만 나의 큰 문제는 '수면무호흡'이 있다는 것이였다.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알게 된 나의 수면 상태와 여러가지 수면을 방해하는 요소들을 알게 되면서 수면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였으나 쉽지 않았다.

이번에 만난 황청풍선생님의 <코골이 수면무호흡 수술안하고 해결하기>는 그동안 궁금해왔던 것에 대한 해결서이면서 나의 필독서이기도 했다.

수면 중 숨을 잘 쉬는 것은 건강의 기본

호흡이야말로 건강 유지의 근본적인 조건임에도 많은 사람들이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으로 고생하고있다.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은 '세포의 에너지 발전소'인 미토콘드리아에도 영향을 준다고 한다.

수면무호흡 왜 무서운걸까?
폐쇄성수면무호흡은 혀가 기도를 막아 사망에 이르게 하기에 그는 자나 깨나 혀 조심을 해야한다고 한다본인은 의식하지 못하지만 혀로 인해 막힌 기도 입구를 열기 위해 계속 잠에서 깨다보니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이 있으면 아무리 잠을 자도 피곤하고 낮에도 심하게 졸리게 되는 것이다. (25p)

책의 서두에는 이처럼 코골이의 실체와 잠의 부족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과 숙면의 중요성을 언급하고 있다.
그중 숙면에 중요한 것 중 하나는 베개라고 말학고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것 중 거북목과 일자목이 잘못된 자세로 스마트폰과 컴퓨터를 장시간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주원인이라 여겨지나 그보다 하루의 삼분의 일을 지탱하는 베개때문으로 이는 목과 어깨에 영향을 주면서 우리의 건강과 숙면에 영향을 주는 것이란다.

가장 나의 관심을 끈 부분은 카더라 통신과도 같은 코골이 방지를 위한 잡다한 지식들로 하나 하나 그 효과와 부작용에 대한 설명은 그동안 잘못된 정보가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음 다시금 깨닫게 해주었다.

궁금했다. 정말 수술안하고 코골이 수면무호흡을 해결할 수 있는지.
병원 검진때 당시 의사는 나의 경우는 수술을 해도 소용이 없며 의료기기를 사용해볼 것을 권했다.
이 책에도 코골이와 원인별 공략무기들에 대한 부분이 있다.
하나 하나 나에게 맞는 방식은 뭘까 고민하며 천천히 읽어나갔다.
나에게 맞는 베개를 찾는 것과 병원에서도 언급했던 양압식 인공호흡기 등 다양한 원인별 공략무기들이 소개되고 있었다.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을 개선하는 비수술적 방법으로 구강형 기도확장기가 주목받고 있으며 의학적으로 그 효과가 충분히 입증되고 있다고 하니 고려해볼만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잠이 보약이다.'라는 말처럼 숙면은 우리 삶의 질을 높여준다.
잠으로 고생하고 있는 나에게 있어 이 책은 여느 책보다 공감과 함께 좋은 정보를 제공해주었다.
마지막부분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으로 잃었던 건강을 되찾아 생활에 변화를 느끼고 살아가는 이들의 글은 하루 빨리 나도 수면무호흡증에서 해방되어 삶의 질이 달라지면 좋겠다는 간절한 마음을 갖게 하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