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파드와 리사 Dear My Today : 나의 오늘을 기억해 - 감성 힐링 다이어리북
안느 구트망.게오르그 할렌슬레벤 지음 / 서울문화사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귀여운 캐릭터의 가스파드와 리사.
이들을 매일 만날 수 있는 다이어리가 나왔다.
<가스파드와 리사 Dear My Today>라는 이름으로 우리 곁에 온 다이어리형식의 이 작품은 나의 소중한 순간을 담을 수 있을거란 생각에 구성을 보면서 좋아했다.

하지만 내 손으로 그 순간을 적기도 전에 초등학교 다니는 딸아이가 자신이 쓰면 안되냐고 물었더니 첫 페이지부터 연필로 꾹꾹 눌러 쓰기 시작하였다.

화사한 색감에 아이가 좋아하는 캐릭터가 그려진 단순한 수첩이라도 쓰겠다는 아이였는데 막상 열어서 구성을 보더니 더 좋아하며 한 장 한 장 정리해나가는 모습에 보는 내가 더 뿌듯했다.

월일을 직접 써서 정리하는 달력과 일정이나 여러 사항을 쓸 수 있는 메모지뿐 아니라 무엇보다 좋은 점은 다양한 질문에 답을 해볼 수 있는 형식의 다이어리라 아이는 이색적인 수첩이라는 반응이였다.

꿈, 좋아하는 책, 색깔을 통해 본 사람의 성향 등 쓸거리, 볼거리를 담고 있는 <가스파드와 리사 Dear My Today>
아이가 적어 내려가는 글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면서 아이가 말하지 않았던 자신의 생각을 볼 수 있어서 나에게는 특별함으로 다가왔다.

어쩌면 나보다는 아직 자신이 무엇을 좋아하고 어떠한 성향인지 잘 모르는 아이에게 이 수첩은 자신의 이야기를 채워가는 비밀친구라는 생각이 들었다.

책도 대상과 상황에 따라 다른 느낌을 주지만 다이어리도 누가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다양한 의미와 느낌으로 보여질 수 있음을 아이를 통해 느낄 수 있는 시간이였다.

나의 소중한 시간을 함께 하고 싶었던 <가스파드와 리사 Dear My Today>이지만 나의 소중한 아이의 비밀(내가 살짝봤기에 비밀이 아니려나^^)친구가 되어주고 아이에게 신세계를 맞보게 해 준 선물같은 다이어리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