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너의 꽃이었으면
류인호 지음 / 이노북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329일. 29개국. 66개 도시.
스물 둘 청년의 꿈이었던 여행을 시작하다.

저자는 군대에서 한 권의 책을 읽고 세계여행의 꿈을 꾸기 시작했다. 어디론가 멀리 떠나서 , 세계 곳곳에 발걸음을 찍고 싶었다. 그래서, 꼬박 2년 반을 준비한 끝에 그 첫걸음을 내딛었다. 홀로 떠나온 여행이지만, 막상 여행지에서는 혼자가 아닌 순간들이 많았다. 길에서, 버스에서, 호스텔에서... 수없이 스친 인연들과 ‘내 사람’이라고 부르는 동행자들. 저자가 꿈을 좇아 인생을 여행했던 1년 동안, 그들이 주었던 저마다의 향기들을 이렇게 기록하며 추억하고 있다. 

-출판사 서평- 

 



작가는 참 행복하게 사는 사람이다.

여행을 하면서 

인생을 책에 담을 수 있다는 건 

참 행복한 일이라 생각한다. 

 


작가의 사랑과 청춘 스토리를 사진과 함께 볼 수 있다. 



<<내가 너의 꽃이었으면>>에 등장하는 당신은

 

당신은 내게 너무나 아름다운 사람이고

나를 웃게 하는 사람이고 울게하는 사람이고

나를 아득한 그리움에 잠기게 하는 사람입니다. 

 

기억하고 싶은 모든 순간을 당신과 나누고 싶어요

그 추억을 영원히 간직하고 싶거든요

 

이 책의 마이작 장을 덮었을 때 

내가 항상 당신 옆에 있었음을 알아주길

내가 본 풍경 속 물든 일상이 당신에게 닿길 소원합니다.    - 류 인 호 -

 


당신을 위한 당신에 의한 책이란 이런 책이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봄, 여름, 가을, 겨울로 나뉜다. 

 


꿈을 이루는 과정에서 한 사람을 만났고 그건 운명이었다고 말하고 있다. 

즉흥적인 인연이었는데 필연이 되었다고... 시집을 보고 있는 느낌이 든다. 



당신 

나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사람

나를 자랑스러운 사람으로 만드는 사람

내가 좋은 사람이 되게 해주는 람

내가 살아가는이유를 알게 해주는 사람

그냥 보면 행복해지는 사람

 


라오스 북서부 메콩강 유역의 도시 루앙프라방도 다녀왔다. 


루앙프라방


하루하루가 설레기 시작했다. 


날씨가 좋아서일까

야시장 덕분일까

당신들 덕분일까


아니면 

지금

여기에 있기 때문일까




여행하면서 여러 사람들과 함께 찍은 사진도 볼 수 있다.

 
                                 
내가 너의 꽃이었으면


갈라진 길
이미 멀어질 대로 멀어진 우리

그때는 네가 나의 봄이었는데
그때는 네가 나의 꽃이었는데

이제 온 데 간 데없고
향기만 남아
코끝을 찡하게 한다

겨울이 가고
다시 봄이 오면
내가 너의 봄이기를
내가 너의 꽃이기를

다시 돌아갈 수 없는
그 봄에
그리고 다시 올 
봄에

내가 너의 꽃이었으면




과연 꽃이 될까? 개봉박두!!!! 
 

오늘은 달이 참 예쁘다
그 핑계로
너를 생각해야겠



지금 만나러 갑니다


그렇게 길고 긴 시간을 

홀로

누구를 기다리나요

봄이 오는 길목에서 

꽃 한 송이 들고 있는 그대

이제 슬퍼하기 마오

지금,

만나러 갑니다.






 




이렇게 해피앤딩으로 <<내가 너의 꽃이었으면>>은 끝을 맺는다. 

지금 이 나이에도 세계 여행을 꿈꾸는 나...

이 책을 보니 더 여행이 가고 싶다.

나는 젊었을 때 왜 이런 용기를 내기 못했을까....

 


많은 나라를 여행한 용기에

인생을 책으로 담아낸 열정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