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 오브 더 시 에프 그래픽 컬렉션
딜런 메코니스 지음, 전하림 옮김 / f(에프)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6세기 영국, 편집증적인 언니 메리가 미래에 여왕이 될 엘리자베스 1세를 유폐한 것에서 영감을 받은 이 책은 실제 역사에 작가의 상상력을 결합한 대체 역사 그래픽노블이다. '퀸 오브 더 시' ~”

 

역사적 사실을 모티브로 한 그래픽노블 '퀸 오브 더 시', 이야기는 알비온 왕국의 통치자였던 여왕 엘리노어가 이복 자매 언니 캐서린에게 왕좌를 빼앗긴 후 외딴 섬에 갇혀 있다가 탈출하면서 시작됩니다. 하지만 또 다시 외딴 섬에 유폐되는데, 그곳엔 이 책의 화자인 마거릿이 살고 있습니다.

열두 해 전에 태어났다는 것 말고는 자신에 대해 아는 것이 아무 것도 없는 마거릿, 이 섬에서 태어나지도 않았을 뿐 아니라 부모가 누구인지도 모릅니다. 섬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물어봐도 별 소득이 없었죠. 왜냐하면 섬에 살고 있는 사람들은 모두 마거릿이 살고 있는 수녀원에 있는 사람들이니까요. 당연히 아이들도 없습니다.


섬에는 1년에 두 번 보급품을 실은 배가 들어오는데요. 어느 날 보급품과 함께 캐머런 부인과 그의 아들 윌리엄이 옵니다. 캐머런 영주였던 윌리엄의 아버지는 알비온 왕 에드먼드와의 전투에서 패한 후 죽었으며, 그들은 성에서 쫓겨난 후 이 섬에 오게 된 것이었죠. 까칠하기 그지없었던 캐머런 부인은 점차 수녀원 생활에 적응했으며 윌리엄도 마거릿과 친구가 되어 지내게 됩니다. 둘은 다른 사람들은 모르는 동굴을 발견하는데, 이 동굴은 나중에 아주 중요한 장소가 된답니다.

반 년 후 다시 보급품을 실은 배가 들어왔을 때, 국왕인 에드먼드가 죽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그리고 수녀원이라는 특성상 선원들이 머무는 일은 없던 이곳에 발한병에 걸린 선장의 아들이 치료를 위해 머물게 됩니다. 선장의 아들은 병이 나았지만, 간호를 하던 캐머런 부인은 죽게 됩니다. 더 이상 수녀원에 머물 수 없게 된 윌리엄은 집안의 복수를 위해 섬을 떠나면서, 이 섬이 사실은 감옥이라는 것을 말해줍니다.

 

이 섬이 바로 감옥이야. 여자들과 아이들을 위한 감옥.

'퀸 오브 더 시' ~“

 

그렇다면 마거릿은 어떤 이유로 이 섬에 오게 된 것일까요? 수녀원의 수녀님들과 하인들은 또 어떤 이유로 수녀원에 오게 된 것일까요?


그러던 어느 날, 보급품을 실어오던 레지나 마리스호가 아닌 다른 배 한 척이 섬으로 들어옵니다. 그 배를 타고 온 사람은 다름 아닌 알비온의 여왕이었던 엘리노어와 그녀의 모든 것을 감시하는 수녀 한 사람, 경비원 두 사람이었죠. 윌리엄이 복수를 하기 위해 스스로 찾아간 감옥, 그 감옥에 있었다는 엘리노어, 마거릿은 윌리엄의 소식을 듣기 위해 엘리노어를 찾아가고, 두 사람은 조금씩 가까워집니다.

그리고 우연한 기회에 마거릿은 자신의 부모가 누구인지, 왜 이곳에 오게 되었는지를 알게 되는데요. 마거릿은 엘리노어와는 너무나 가까운 사이였답니다. 혹시 짐작이 되나요? 그 후 엘리노어를 구하기 위한 사람들이 찾아오지만 풍랑에 휩쓸리게 되고, 한 사람 프랜시스 백작만 살아남게 되는데...,

이야기는 마거릿과 엘리노어 그리고 엘리노어를 구하기 위해 찾아온 프랜시스 백작이 보급품을 싣고 온 레지나 마리스호를 타고 탈출을 시도하면서 끝이 납니다. 대영제국의 기틀을 마련한 엘리자베스 1세가 메리 여왕에 의해 런던탑에 갇힌 것을 모티브로 작가의 상상력을 더하여 쓴 그래픽노블 퀸 오브 더 시’, 다음 편에 또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