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행히도 죽지 않았습니다
김예지 지음 / 성안당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 청소일 하는데요?'의 저자인 김예지 작가의 두 번째 책 '다행히도 죽지 않았습니다', 이 책은 김예지 작가가 사회불안장애와 우울증 그리고 공황장애를 극복하려 노력한 이야기이자 그런 것들로 힘들어 하고 있을 사람들에게 보내는 공감과 위로의 메세지라고 할 수 있습니다.

"너만 그렇지 않다, 나도 이렇다."라는 공감과 위로를 나누고 싶었습니다. 나만 하던 그 고민이 사실은 누군가도 하는 고민이었고, 고민을 어떻게 풀어나갔는지, 어떻게 좋아졌는지 알아가는 건 제 경험 상 생각보다 많은 치유와 희망을 줍니다. 프롤로그 중~

 

 

 

 

김예지 작가가 청소일을 시작한 건 그림을 그리려고 한 것도 있지만 사회생활을 하면서 느끼는 불편함에서 벗어나고자 한 것도 있었죠. 내 마음과 생각은 전혀 그렇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을 맞추느라 애쓰며 살아가는 것이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저 꿈오리는 우울증이나 불안장애를 겪고 있지는 않지만, 이건 내 얘기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정말 많은 부분에서 공감이 되더라구요. 겉으로는 웃고 있지만 속으로는 울고 있는, 그래서 점점 더 쌓여만 가는 불편한 감정들, 그 감정들을 감추고 만나고 싶지 않은 사람들과 다시 만나고 또 애써 웃고..., 가끔은 그 감정을 감추려고 하던 행동들을 돌아보며 후회하고 스스로 상처를 받기도 하죠.

그럼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스스로 극복하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주위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겠죠? 작가는 심리상담센터도 다니고 정신과 치료도 받았지만, 불안장애와 우울증은 끝날 듯 끝나지 않고 뫼비우스의 띠처럼 다시 그 상태로 돌아가고는 했답니다. 그나마 다행인 건 자신이 왜 이런 병을 앓게 되었는지, 그 원인을 찾아낸 것이었는데요. 기질적으로 타고난 예민함과 자라온 환경의 결과물임을 알게 되었답니다.

그 후 가장 마음이 편했던 심리상담센터 선생님에게 간헐적이지만 다시 상담을 받으며 돌파구를 찾았고, 자신의 인정욕구를 채울 수 있는 그림을 다시 그리기 시작했답니다. 그렇게 탄생한 '저 청소일 하는데요?'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게 되었지만 다시 공황장애가 찾아왔는데요. 그때 우연히 보게 된 '사회 공포증 다큐멘터리'로 자신이 어디로 가야할 지를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지금 작가님은 뫼비우스의 띠처럼 끝없이 이어질 것 같은 어둡고 우울한 터널을 빠져 나왔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몸에 끊어진 뫼비우스의 띠를 새겼습니다.

좋은 길은 꼭 나오고 희망이 절망이 되지 않는다는 걸 말하고 싶다. 그리고 동질감과 공감으로 당신의 소외된 기분을 위로하고 싶다. 불안 장애를 극복한 후 여전히 우울하고 짜증 날 때도 있다. 당연한 일이다. 감정이 사라진 건 아니니깐. 대신 불필요한 불안이 사라졌을 뿐이다. 이제는 내가 어느 방향으로 가야 하는지 알기에 찰나의 두려움이 와도 가라앉힌다.

다행이다. 내가 죽지 않아서.

다행이다. 살아있어서. 본문 중~

 

 

청소일을 시작할 때도 그랬지만 불안장애와 우울증을 겪고 있는 딸에게 든든한 기둥이 되어 주신 작가의 어머니, 나는 우리 아이들에게 어떤 엄마가 되어줄 수 있을까 생각해 보게 되었는데요. 함께 일하는 동료이자 지원군인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는 여기선 생략합니다.

지금 여러분의 마음은 어떠한가요?

너무 잘하려고 애쓰고 있는 건 아닌가요?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고 그 사람들에게 맞춰주려고 너무 애쓰지는 말아주세요. 그리고 있는 그대로의 나를 인정하고 바라봐주세요

혹시 끝이 없는 듯한 어두운 터널 안에 갇혀 힘들어 하고 있지는 않나요? 혼자 견디기 힘들 때는 주위에 도움을 요청해 보세요. 그리고 나와 같은 일을 겪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공감하고 위로받는 것도 좋겠죠?

가면을 쓴 인싸보다 당당한 아싸로 살자~!”

 

이 말은 제가 저에게 해주고 싶은 말입니다. 지금껏 인싸도 앗싸도 아닌 그저 평범한 삶을 살아왔지만, 남들이 나를 이렇게 바라봐 주었으면 하는 그 욕심의 끈을 끊어버리고 싶거든요.

한 마디 더,

감탄사로서 '아싸'의 사전적 의미는 '뜻밖에 기쁜 일이 생겼거나 원하는 일을 이루었을 때 내는 말'입니다. 아웃싸이더(아싸)지만 당당하게 살아보자구요. 그리고 기쁨의 '아싸'를 외쳐 보자구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