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히어로들에게도 재수 없는 날이 있다 I LOVE 그림책
셸리 베커 지음, 에다 카반 그림, 신형건 옮김 / 보물창고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평상시엔 과학자의 모습이지만 화가 나면 녹색의 괴물로 변하는 슈퍼 히어로가 있습니다. 바로 거대한 사람이란 의미의 헐크죠. 헐크는 연구 중 부작용으로 탄생하긴 했지만 어쨌든 우리도 가끔 내면 속의 헐크를 만나고는 합니다. 평상시엔 존재감을 드러내지 않다가 화가 나는 순간 불쑥 튀어나오지요. 분노의 감정이 폭풍처럼 휘몰아치다가 진정이 되고 나면 부끄럽기도 하고 자신의 모습에 적잖이 당황하기도 하죠. 분노의 감정 뿐 아니라 슬픔, 두려움 등등 몸과 마음의 무드를 다운시키는 감정이 일어날 때, 어떻게 하며 좋을까요?

 

 

여기 세상을 구하는 슈퍼 히어로인 비스티, , 스래시, 레이저맨, 마니맨, 소리질러, 태푸니, 끈끄니키가 있습니다. 이들도 헐크처럼 화가 날 때가 있고 슬프거나, 뭐 하나 제대로 되는 것이 없는 정말 재수가 없는 날도 있다고 합니다. 그럴 때 슈퍼 히어로들은 어떻게 할까요?

그들의 슈퍼 파워를 써서 마음 속에서 끓어오르는 나쁜 감정들을 마구 쏟아낼까요?

 

 

하지만 마음이 소용돌이치는 동안, 슈퍼 히어로들은 또 다른 온갖 가지 선택을 할 수 도 있단다...

파괴를 임삼거나 괴성을 지르는 대신에 그들은 광속 하이킹이나 슈퍼 익스트림 우주 산악자전거 타기로 울화통을 날려 버릴 수도 있지. 본문 중~“

마음속에서 불편한 감정들이 불쑥 불쑥 올라올 때, 그 감정들이 누군가에게 폭발할 순간이 찾아올 때,

바로 그때, 슈퍼 히어로들처럼 다른 선택을 할 수 있다면 정말 좋겠죠? 잠깐 동안 그 자리를 벗어나 있는 것만으로도 불편한 감정들을 누그러뜨릴 수 있답니다.

 

 

사람들을 구하고 좋은 일을 하는 것에 기쁨과 보람을 느끼는 슈퍼 히어로들, 그들도 평범한 사람들처럼 불편한 감정들을 느낄 때가 있지요. 하지만 그들은 그런 감정들을 잘 인식하고 다스리려 노력한답니다. 분노하는 순간 헐크로 변하는 배너 박사가 명상 등으로 분노를 조절하는 것처럼.

진짜 히어로들이라면 응당 그래야 하듯, 자신들의 재능을 활용하여 무언가 해를 끼치고자 하는 충동과 싸운단다. 슈퍼 히어로들은 자신들의 슬픔과 분노와 고통을 잘 인식하고, 그렇게 들뜬 감정들이 가만히 수그러들기를 기다린단다. 본문 중~”

 

우리도 슈퍼 히어로들처럼 할 수 있습니다. 그들처럼 엄청난 재능으로 세상을 구할 수는 없을지라도 내면에서 일어나는 감정들을 잘 제어하고 다스릴 수는 있는 능력은 충분하다고 생각하니까요. 그렇지 않나요?

여러분은 마음속에서 불편한 감정들이 일어날 때 어떻게 하나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