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크 에프 그래픽 컬렉션
로리 할스 앤더슨 지음, 에밀리 캐럴 그림, 심연희 옮김 / f(에프)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자신의 힘을 찾으려는 모든 이들에게 바칩니다.

본문 중~“

 

정말 말하고 싶지만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혼자만 끙끙 앓고 있는 일이 있나요? 상대방이 상처받을까봐 차마 말하지 못할 수도 있겠죠. 아니면 그 말을 꺼낼 용기가 없어서 그럴 수도 있구요. 아니면 떠올리는 것조차도 너무 힘든 일이 있어서 아예 말문을 꼭 닫아버리고 마음의 문마저 닫아버린 경우도 있겠지요.

 

여기 이제 막 고등학생이 된 멜린다가 있어요. 멜린다는 등교 첫날부터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당하고 교내 식당에서 어떻게 점심을 먹어야 할지 고민하는 왕따 학생입니다. 지금 막 전학 온 헤더는 멜린다를 편견 없이 바라봐 주는 것 같기는 합니다. 그 모습이 언제까지 유지될지, 그리고 헤더가 진심으로 멜린다는 친구로 생각하는지는 모르겠지만요.

 

그런데 왜 멜린다는 왕따가 되었을까요?

 

 

멜린다에게도 절친이었던 친구들이 있었답니다. 멜린다에게는 너무나 견디기 힘든 고통의 날로 기억이 되고 있는 바로 그날 이전에는 말이에요. 성폭행을 당한 멜린다가 경찰을 불렀던 바로 그날, 파티를 망쳤다는 이유로 친구들로부터 외면당하고 왕따가 되었답니다.

 

꼭 해야 하는 말은

사실 아무도 듣고 싶지 않아 한다고.

본문 중~“

 

그날의 진실을 말하지 못하고 혼자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멜린다에게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을 찾아내는 시간이 찾아옵니다. 바로 미술 시간이었는데요. 멜린다는 '나무'라는 단어를 주제로 어떤 방법으로든 다양한 각도로 그 주제를 탐구하는 시간을 갖게 됩니다. 미술은 학교 성적이 점점 떨어지는 와중에 유일하게 A학점을 받는 과목이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학교에서 유일하게 쉴 수 있는 혼자만의 비밀 공간을 갖게 됩니다. 그곳은 예전 경비아저씨들이 쓰던 휴게실이었지요.

 

 

나는 아무것도 남지 않을 때까지

얼굴을 닦았다.

눈도 없고,

코도 없고.....

.....입도 없어질 때까지.

본문 중~“

 

멜린다는 친구들에게 받은 상처를 번개 맞은 나무를 그리기도 하고 칠면조 가슴뼈로 고통을 표현하는 작품을 만들기도 합니다. 그리고 지금 현재 유일한 친구라고 생각하는 헤더의 부탁을 거절하지 못하고 끌려다니는 중입니다. 헤더는 정말 멜린다를 친구로 생각하는 걸까요?

 

그러던 어느 날 생물 시간에 개구리를 해부하려던 멜린다는 그만 기절을 하고 말아요. 그날의 일이 떠올랐기 때문이죠.

 

 

그리고 바로 그놈, 떠올리기조차 괴로운 바로 그 고통을 준 앤디 에반스를 학교에서 만나게 됩니다. 중학생이었던 멜린다에게 감당하기 힘든 고통을 준 바로 그놈이었지요. 가해자는 거리낌없이 학교를 다니고 피해자는 출구 없는 고통 속에서 지내야 하는 현실을 어떻게 받아들일 수가 있을까요?

 

늘 부탁할 일만 늘어놓던 헤더는 강제 절교를 선언했다가 또다시 멜린다에게 도움을 요청하는데요. 이기적인 헤더의 부탁을 더 이상 들어줄 수는 없었던 멜린다는 거절을 합니다. 솔직하게 자신의 감정을 표현한 것이지요.

 

그날 이후 멜린다도 멜린다를 바라보는 친구들의 시선도 변하기 시작했는데요. 그 변화를 달가워하지 않는 한 사람이 있었지요. 바로 앤디 에반스, 그놈이 멜린다의 비밀 공간으로 찾아옵니다. 그리고.....,

 

그날 비명조차 지르기 못했던 멜린다, 이제 멜린다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