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더듬는 꼬마 마녀 돌개바람 42
이경혜 지음, 신지영 그림 / 바람의아이들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 , , 집에 가냐??

 

오늘도 장난 대장 민철이는 하늬를 흉내 내며 놀립니다. 하늬는 가슴이 쿵덕거리고 금방이라도 눈물이 날 것 같지만 안 그런 척 가던 길을 갔지요. 대답 없는 하늬를 보고 민철이는 도리어 벙어리가 됐냐며 더 놀려대기 시작했어요.

 

얼레꼴레리, 얼레꼴레리, 말더듬-, -어리, 하늬는 바보래-!”

 

그런데,

우리 술술이, 언니, 많이 보고 싶었지? 글쎄, 그놈의 못된 민철이가 언니를 또 놀렸지 뭐니?”

 

~!

이상하죠?

 

분명 하늬가 말을 더듬는다고 민철이가 놀렸는데 이게 어떻게 된거죠? 참 술술이는 엄마가 사 준 강아지예요. 술술이 앞에서는 말을 조금도 더듬지 않고 잘하는데요. 그건 엄마가 술술이 앞에선 말을 술술 잘 하게 되도록 마법을 걸어서 그런 거래요.

 

그러던 어느 날, 선생님이 중대한 발표를 하셨어요. 어버이날 부모님들을 모시고 '백설공주' 공연을 하게 되었다며 모든 친구들이 참가해서 역할을 맡아야 된대요. 말을 한 마디도 안하면 좋겠지만 그런 배역은 없대요.

 

어떡하죠?

 

회사에서 돌아 온 엄마, 아빠에겐 말도 못하고 밤새도록 고민을 하던 하늬는 문득 기발한 생각을 떠올리고 하고 싶은 배역을 정했어요. 그건 바로 마녀 역할이었지요. 선생님께 그냥 못된 마녀가 아닌 말을 더듬는 마녀 역할을 하고 싶다고 했어요. 백설 공주 공연을 하는 날, 아빠는 모든 사람들이 술술이라고 생각하면 말이 술술 나올 거라고 하셨는데요. 그럼 큰일 나겠죠? 왜냐하면 하늬의 역할은 말을 더듬는 마녀니까요.

 

하늬는 말을 더듬는 마녀 역할을 잘 해냈을까요? 혹시 말이 술술 잘 나온 건 아닐까요?

아참, 엄마는 하늬가 어떻게 술술이 앞에선 말을 술술할 수 있게 만들었던 걸까요? 혹시 엄마가 진짜 마법사인걸까요?

 

책을 다 읽고 나선 또 한 번 제 자신을 돌아보며 반성하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네요. 하늬 엄마처럼 아이가 스스로 할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려 주는 엄마였던가 싶더라구요. 엄마의 조급함이 아이의 성취감을 빼앗았던 건 아니었을까 싶기도 하구요. 늘 이론보다 실천이 훨씬 더 어려운 엄마는 오늘도 반성문을 씁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