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썽쟁이가 아니에요! 알맹이 그림책 43
김나은 지음 / 바람의아이들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눈물, 콧물 범벅인 채로 벌을 서고 있는 아이 둘이 있어요. 얼굴이 붉으락푸르락 화가 단단히 난걸까요? 화가 부글부글 끓어올라 시꺼먼 연기가 마구마구 솟아오르는 걸까요?

 

김나은 작가님은 어머니께 자신의 어릴 적 이야기를 듣고 우습기도 하고 재밌기도 해서 그림책으로 만들게 되었다고 해요. 표지에 나오는 두 아이는 작가님과 오빠를 나타내는 것이라고 하는데요. 이름도 독특하게 빨강이와 초록이예요. 빨강이는 부끄러움이 많아 얼굴이 빨갛게 달아오르는 자신의 모습을 표현한 것이구요. 초록이는 자유로운 성격이 바람에 살랑이는 초록풀과 닮은 오빠를 표현한 것이라고 합니다.

 

작가님의 마음을 나타낸 글이 너무 좋아 먼저 공유합니다~^^

 

실수가 많은, 작은 아이들도 소중히 존중받을 수 있길 바라며 아이들이 품은 커다란 세계를 함께 그려가는 친구가 되고 있습니다.”

 

빨강이는 낯선 사람과 만나는 걸 수줍어하고 낯선 곳에 가면 머뭇거리고 반찬 투정도 심해요.

그리고 또 또 또......,

 

초록이는 여기저기 뛰어다니다가 잘 넘어지고 부딪치고 친구랑 싸우다 울기도 해요.

그리고 또 또 또........,

 

둘이 만나면 서로가 서로를 괴롭히고 엄마 아빠도 괴롭힌답니다. 뭘 사달라고 바닥을 뒹굴며 떼를 쓰면서도 엄마 아빠 눈치를 살피는 두 남매의 모습이 왠지 익숙한가요?~^^;;;

 

이럴때 엄마 아빠는 얼마동안은 끓어오르는 화를 꾹꾹 누르고 휴지기를 가지게 되지요.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이 말썽쟁이들!”

 

잔소리를 곁들이고 둘의 잘못된 행동을 콕콕 집어가며 벌을 세우게 되요. (설마 저만 이러는 건 아니겠지요?~;;;)

 

그런데 빨강이와 초록이는 정말 말썽쟁이인걸까요?

우리 아이들도 말썽쟁이인걸까요?

 

단 몇 분이라도 잠시 숨을 고르고 곰곰히 생각해 보세요.

 

아이들이 왜 그랬을까? 시선을 조금만 돌려 다시 돌아보면 아이들의 행동은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보이기 시작해요.

 

단점이 장점으로 바뀌어 보이는 마법같은 시간이 펼쳐진답니다.

 

빨강이는 조심성이 많아 낯선 곳에 가면 여기저기 잘 살펴보고 냄새에 민감하고 그리고 또 또 또......,

 

초록이는 용감하고 어디든지 힘차게 다니고 재미있고 그리고 또 또 또........,

 

그리고 둘이 함께하면 초록이는 빨강이를, 빨강이는 초록이를........,

 

우리집 두형제도 얼굴부터 성격까지 전혀 다르고 잘하는 것, 좋아하는 것도 다른데요. 그 다름을 인정하면서도 때로는 엄마가 정해놓은 틀 안에서 똑같이 잘하기를 바라고 바라고 있는 건 아닌가 싶어 뜨끔하네요~;;

 

틀린 것이 아니라 다른 우리 아이들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고 지지해 준다면 한뼘 더 멋지게 성장하는 걸 볼 수 있지 않을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