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 인간 - 내 인생 좀먹는 인간들에게 휘둘리지 않고 살아가는 법
베르나르도 스타마테아스 지음, 변선희 옮김 / 알키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법정스님의 글이 생각납니다.

 

스쳐가는 인연은 그냥 보내라.

모든 사람과 인연을 맺어 놓으면 쓸만한 인연을 만나지 못해 삶이 침해되는 고통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글에는 엄청난 뜻이 내포되고 있지요.

 

 

 

사람을 가려서 만나라.

 

상대방이 자신을 가릴 수 있다는 것.

 

고통을 받을 수도 고통을 줄 수 있는 존재가 될 수 있다라는 것.

 

 

 

최근 심리/정신과 관련 책을 읽고 있는데요.

 

 

 

이 책에서 유해인간은 열등감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유해인간들을 대처하기 전에 왜?

 

그들은 그럴 수 밖에 없는지? 근원을 알아야 진심으로 그들을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대체로 가장 나쁜 유형의 유해인간들은

 

부정적인 말을 일삼거나 심지어 폭언까지 서슴치 않는 특징이 있습니다.

 

이들은 어렸을때 잘못된 환경, 교육, 부모등에 의해 인해 잘못된 판단(인지)을 하며 살아왔을 것입니다.

 

여기서 잘못된 환경, 교육, 부모라는 것은 단지, 단호하게 아이들을 키우는 것에도 해당이 됩니다.

 

부모의 무지로 인해 열등감 인간 즉, 유해인간일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아동에서 성인까지 살아오면서 잘못된 생각(인지)로 내면에 면박꾼과 동거하게 됩니다.

 

이들은 불행한 사람들입니다. 남을 막대한다는 것 이전에 자기도 면박꾼이 막대하거든요.

 

유해인은 자식과 그들 주변 및 가족들, 모든 사람들에게 막대하게 됩니다.

 

 

 

무서운 것은 열등감은 되물림 된다고 합니다.

 

 저도 열등감이 있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국내 정신분석의 대가 이무석 교수님도 미국에서 열등감의 틀에서 벗어나시기 위해 몇년동안 상담치료를 받으셨다고 합니다. 사람 누구나 열등감이 있다고 합니다. 자신이 행복하지 못하는 것은 환경이 아니라 잘못된 생각과 인지가 형성되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열등감은 자신을 죽이는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행동을 발현하게도 하는 것입니다.

 

 

 

이 책에서 유해인간을 대처하는 것에만 맞춰져 있다면, 혹시 내가 유해인간이라면???

 

어떻게 틀에서 벗어나야 하는가에 맞춰 책을 읽어보심히 나도 행복하게 되고

 

자식들도 되물림 되지 않는 삶이 될 것 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