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은 길 찾기 이금이 청소년문학
이금이 지음 / 밤티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 숨은 길 찾기 - 이금이 (밤티)

이금이 작가님의 작품을 정말 재미있게 읽어서

숨은 길 찾기라는 제목은 어떤 내용일까 궁금해서 읽기 시작했어요.

책을 읽으면서 미르, 바우, 소희 세 사람의 우정이 부러웠어요.

열여섯 살이 되어 다시 만난 세 사람의 고등학교 진학을 앞둔 이야기가 많은 공감이 됐어요.

남들이 많이 가는 길로 쉽게 갔으면 하는 어른들의 입장도 이해 되고

자신의 길을 가고 싶은 아이들의 입장도 이해가 됩니다.

읽으면서 그 시기의 자신이 많이 생각났어요

고등학교 진학을 앞두고 당시의 선택이 평생을 좌우할 것 같아 고민과 걱정으로 많이 힘들었어요.

지금의 내가 알고 있는 것을 과거의 내가 알고 있다면 좋을텐데 하는 생각과

몰랐기 때문에 지금의 내가 있는 것인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소설의 인물인데 너무 정이 들어서 책장을 덮는 것이 아쉬웠어요.

세 사람이 앞으로 어떻게 지내는지 근황이 많이 많이 궁금할 것 같아요.

기회가 된다면 우연히 만나고 싶고, 숨은 길을 찾고 있는 여정도 응원하고 싶어집니다.

'너도 하늘말나리야' 시리즈 완결작 이라는 문구에

전작을 읽지 않은 상태라 살짝 걱정했는데 어려움 없이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어요.

세 권의 책을 모두 읽으면 느낌이 또 다를 것 같아서

'너도 하늘말나리야'와 '소희의 방'도 읽어보고 싶습니다.

꿈, 사랑, 우정. 10대의 마음을 잘 표현한 소설.

이금이 작가님의 작품을 좋아한다면 추천하고 싶습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디어 시스터 자음과모음 청소년문학 89
김혜정 지음 / 자음과모음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 디어 시스터 - 김혜정 (자음과모음)

나에게 언니나 여동생이 있었다면 어땠을까?

성별이 같다면 서로 좀 더 편할 것 같다는 생각은 해본 적 있어요.

떨어져 있지만 가까이 있었다는 뒤표지 문구의 자매 이야기가 궁금해서 읽기 시작했어요.

책은 주나와 이나의 이야기가 번갈아가며 진행됩니다.

여름방학을 맞아 이나는 태국 치앙마이에, 주나는 독일 베를린에.

몸은 물리적 거리로 멀리 떨어져 있지만 주고받는 메일을 보면 누구보다 가까운 자매 사이처럼 느껴졌어요.

가깝지만 묘하게 서먹한 거리감이 느껴져서 궁금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그 입장이 이해가 됐어요.

친구들 사이의 감정들, 연애, 육아 이야기도 공감되는 내용이 많았어요.

태국 음식 이야기에 태국 여행도 가고 싶어집니다.

책을 읽으면서 동생이 많이 생각났어요.

나는 동생과 어땠더라. 둘이 같이 지낸 시간이 정말 많은데 사이좋게 잘 지냈던가.

싸우기도 정말 많이 싸웠던 것 같아요. 그렇게 많이 싸웠지만 사이가 나쁘다는 느낌은 들지 않아요.

동생과 시시콜콜 이야기도 많이 하는데 대화하다 보면 같이 공유하고 있는 기억들이 반갑기도 하고

어릴 때는 챙겨야 하기만 했던 동생이 지금은 든든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앞으로도 동생과 사이좋게 잘 지내고 싶어요.

책에 나오는 것과 비슷하면 비슷한 대로 다르면 다른 대로 할 이야기가 많을 것 같아요.

자매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추천하고 싶습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꼴찌 마녀 밀드레드 3 - 개구리 마법사 구출 작전 책 읽는 샤미 6
질 머피 지음, 민지현 옮김 / 이지북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화] 꼴지마녀 밀드레드3 - 질머피 (이지북)

개구리 마법사 구출작전

표지는 초록색 바탕의 쏟아지는 양동이를 잡으려고 아슬 아슬하게 빗자루를 타고 날아가는 밀드레드가 그려져 있어요. 2권에서 미리보기를 읽어서 더 기대가 컸어요.

밀드레드는 어떻게 개구리 마법사를 구출하게 될 것인가 궁금했어요.

밀드레드가 2학년이 되었다는 소식을 알리며 이야기는 시작합니다.

밀드레드는 꼴지 마녀를 벗어나려 하지만 밀드레드 주위에는 늘 말썽이 따라다닙니다.

2학년 선배가 된 밀드레드는 신입생을 만나면서 고약한 이야기를 해서 신입생을 울리는데

그 동생이 밀드레드와 사이가 좋지 않은 에셀의 동생인 시빌.

상황은 엉뚱하게 꼬이고 마법사를 구출하는 과정은 충격과 놀라움의 연속이었지만

친구들의 우정과 밀드레드의 용기가 사랑스러웠던 이야기였어요.

가끔 새처럼 하늘을 날아보고 싶다거나, 고래처럼 바다를 헤엄쳐 여행하고 싶다는 생각을 할때가 있는데

마법으로 변할 수 있다면 재미있을 것 같지만, 본래 모습으로 돌아올 수 없다면 정말 끔찍할 것 같아요.

아이가 이 책을 읽으면 어떤 동물로 변신하고 싶은지, 누구를 변신 시키고 싶은지 이야기 해봐도 좋을 것 같아요.

앞으로의 성장이 기대되는 마녀 밀드레드.

다음 시리즈는 또 어떤 내용일지 궁금하고 기대됩니다.

마법을 좋아한다면, 드라마 원작 꼴지마녀 밀드레드를 만나고 싶다면 이 책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라진 도플갱어
최이든 지음, 여우지니 그림 / 이지북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화] 사라진 도플갱어 - 최이든 (이지북)



자신과 똑같이 생긴 생물체 도플갱어.


세상에는 자신과 똑같이 생긴 사람이 세명이 있다는 이야기도 있고, 도플갱어를 만나면 죽는다는 이야기도 있어서


처음 도플갱어에 대해서 알게 됐을때는 흔한 외모라 누가 닮은 사람을 봤다거나 닮은 사람을 안다고 하면 도플갱어가 아닐까 좀 긴장했던 것 같아요. 도플갱어를 만나도 죽지 않는다면 나와 똑같이 생긴 사람은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 궁금하고 만나서 쌍둥이처럼 컨셉사진도 찍고 친구가 되고 싶다는 생각도 들어요. 


사라진 도플갱어는 등장인물 페이지부터 흥미진진했어요.


어려서 캐나다 유학을 다녀온 탓에 친구가 별로 없는 김태현, 루팡으로 활동하고 있는 6학년 탐정 최해원,  해원의 절친 정호진, 그리고 어느날 갑자기 태현앞에 나타난 도플갱어 태현입니다.


태현이 자신과 같은 도플갱어를 만나면서 루팡 해원에게 자신과 똑같은 아이를 찾아달라는 의뢰를 합니다.


그리고 그 도플갱어를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그림과 이야기가 정말 잘 어울려서 더 재미있게 읽었어요.


대화를 통해 서로의 감정을 확인하는 과정이 와 닿았어요.


그리고 태현과 해원, 호진의 사이가 부럽기도 했어요. 



책을 읽으면서 나도 몰랐던 마음의 도플갱어도 만난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탐정 이야기를 좋아한다면, 도플갱어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이 책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차문디 언덕에서 우리는
김혜나 지음 / 은행나무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 차문디 언덕에서 우리는 - 김혜나 (은행나무)



표지를 보고 따로 나이 제한 문구가 있지는 않을까 표지를 살폈어요. 


표지도 인상 깊었지만 제목과 내용이 정말 궁금했어요.


차문디 언덕이 어디길래. 왜 그 언덕에 올랐을까. 책을 읽으며 궁금증을 해소했어요. 


숫자와 페이지의 글자가 달라질 때마다 숨을 고르고 읽었어요. 


인도에서의 이야기, 요가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메이의 이야기는  스스로에 대한 절절한 고백처럼 느껴졌어요.



나이의 앞자리 숫자가 바뀔 때마다 느낌이 다른 것 같아요.


10대에는 성인이 되고 싶다는 생각에 빨리 나이를 먹고 20대가 되고 싶었는데 


막상 성인이 되어도 내가 책임져야 하는 일들이 많아질 뿐 나는 크게 변하지 않았던 것 같아요. 


시간이 지나면서 경험이 쌓였다 해도 30대가 되었다 해도 정말 모르는 일 투성이라 그래서 안타깝고 공감이 됩니다. 



개인적으로 몸도 마음도 아주 힘든 시기에  요가가 정말 많이 도움이 됐어요. 


요가를 하는 시간만큼은 잡념을 비우고 움직였던 것 같아요.


그래서 책에서 요가 이야기 나오면 같이 그때가 생각나 수련하는 마음으로 읽었던 것 같아요.


언제쯤이면 삶의 풍파에도 의연해지는 날이 올까요. 


의연하려고 노력하지만 나이를 먹어도 시간이 지나도 계속 크든 작든 흔들리며 살아갈지도 모르겠습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