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 미술사 좀 공부했다는 사람들은 트레첸토, 콰트로첸토, 친퀘첸토로 르네상스를 시기적으로 나눕니다.
이탈리아어로 트레첸토는 300을, 콰트로첸토는 400을, 친퀘첸토는 500을 뜻하죠.
즉 14세기의 르네상스는 트레첸토 르네상스, 15세기는 콰트로첸토 르네상스, 16세기는 친퀘첸토 르네상스가 됩니다.
일반적으로 잘 알려진르네상스 작품들은 15세기 콰트로첸토 르네상스 때 나온 작품들이에요.
그런데 피렌체에서는 트레첸토 르네상스가 콰트로첸토 르네상스 못지않게 중요합니다. 이 시기에 일어난 경제 부흥은 중세부터 르네상스까지의 피렌체를 만들어낸 중요한 토대가 되거든요.- P205

중세 피렌체의 경제는 크게 세 개의 축으로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첫 번째는 지중해 중계무역입니다.
피렌체는 내륙에 위치했지만, 나름대로 주변의 항구들을 이용해 지중해 무역에 뛰어들어 상당한이윤을 얻었습니다.
두 번째는 섬유 산업입니다.
피렌체 장인들은 비단과 모직물을 생산하는 기술을 갖고 있었습니다. 당시로서는 최첨단 기술이었죠. 게다가 산업 규모도 상당했어요. 모직 산업에 종사하는 기술자만 3만 명이었으니 웬만한 중세 도시국가의 전체 인구보다 많았습니다.
세 번째는 앞서 주목했던 은행업입니다.
피렌체는 유럽 은행의 중심이었어요. 당시 돈이 필요한 사람은 피렌체로 가는 게 자연스러웠습니다.- P207

그렇죠. 피렌체뿐만 아니라 당시 이탈리아 전체에서 워낙 은행업이번창했기 때문에 오늘날의 금융 용어에도 그 흔적이 남아 있습니다. 당시 이탈리아 은행가들은 자기 앞에 조그만 테이블을 놓고 손님을 상대했는데, 테이블은 중세 이탈리아어로 ‘방카Banca‘라고 합니다. 은행을 뜻하는 영어 단어 ‘뱅크Bank‘는 여기서 유래한 말이죠. 또 은행이 파산할 때 이 테이블을 부숴버렸다고 해서 ‘뱅크럽트Bankrupt(이탈리아어로는 방카 로타Banca rotta)‘라는 단어가 나왔습니다.- P207

르네상스의 본고장이라 할 만한 피렌체는 11세기부터 상공업으로 부를 축적했고,
상공인들의 조합인 길드를 중심으로 오랫동안 공화정을 유지했다.
피렌체 사람들은물질적으로 풍요롭고 구성원들의 균등한 기회가 보장되는 환경에 자부심을 느꼈다.
그런 자부심은 피렌체의 각종 거대한 건축물에 잘 드러난다.- P23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는 것이 많아질수록 호기심은 집요해지고 물음은 복잡해지며 대답은 간결하게 삶을 관통하길 바라게 될 뿐이다.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46703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것은 우리 뇌 안에 명확하게 목표를 수립하는 전전두엽과, 목표에 다가갈수록 기쁨을 느끼는 보상 중추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대규모 집단적 협력을 이끌어내는 사회성 영역이 함께 존재했기 때문이다.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460330- P9

"이 공장의 목표는 무엇인가?"
"당신이 만든 제품이 고객에게 제공하려는 목표는 무엇인가?"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460330- P12

"기업의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에서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제약 요인은 무엇인가?"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460330- P13

몸의 각 기관들이 유기적으로 상호 작용하며 생존이라는 목표를 이뤄내는 것처럼, 공장도 이제는 목표 의식을 공유하여 유기적이면서 효율적인 자기 조직화를 이끌어내야 한다.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460330- P1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테는 다른 남색의 죄인들 중에서 세 영혼을 만나는데, 모두 옛날 피렌체에서 이름이 높았던 사람들이다. 그들은 자신을 소개하고, 단테는 그들에게 피렌체의 부패와 타락에 대해 이야기한다. 제7원의 가장자리 근처에서 베르길리우스는 단테가 허리에 감고 있던 밧줄을 낭떠러지 아래로 던지고, 뒤이어 절벽 아래에서 무시무시한 괴물 게리온이 떠오른다.

신곡 (지옥) | 알리기에리 단테, 김운찬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93- P12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7원 셋째 둘레에는 신성과 동일시되는 자연의 법칙이나 순리에 거슬러 행동한 자들, 즉 남색(男色)의 죄인들이 불비를 맞으면서 달려가는 벌을 받고 있다. 그중에서 단테는 스승 브루네토 라티니를 만나 고향 피렌체와 자신의 미래에 대한 예언을 듣는다.

신곡 (지옥) | 알리기에리 단테, 김운찬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93- P1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