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보가 필요해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114
김지영 지음, 이갑규 그림 / 좋은책어린이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온가족 함께 읽으면 더 좋을 창작동화를 만났네요~

좋은책어린이 저학년 문고 시리즈 114번째 이야기
[ 가보가 필요해 ]

가보?? 뭔지 알고 있나요?
가보라는 단어가 생소한 친구들도 많을텐데요~
이 책 속 주인공인 2학년 다은이 역시
가훈, 가보에 대해 호기심이 마구 발동해요.

평상시 우리가 잘 모르고 있던 것들이지만
꼭 알고 있어야 할 소중한 것에 대한
가치를 알려주는 초등창작동화
가보가 필요해!! 온가족 독서로 추천해요.
한복을 입고 돋보기를 들고 있는
이 친구는 2학년이 된 다은이예요.
다은이는 멋진 선생님을 만나
2학년을 아주 특별하게 보낼것 같아요.

교과서 진도만 나가는 획일적인 수업보다
매일 새로운 주제로
살아있는 진짜 공부를 할 수
있게 도와주시는 담임선생님이
오늘도 특명을 내려주셨네요.

가훈을 발표하고 가보를 찾는 2학년이라니.....

사실 익숙하지 않은 모습 같아요.
"나와 가족"에 대해 알아가는 수업이
중요하다고 강조하셨으니
과연 어떤 수업들을 하실지
더더욱 호기심을 자극하기도 하죠.
친구들이 발표하는 가보나 가훈이 왠지
샘이나고 부러워 다은이는
본격적으로 가보찾기 프로젝트를 시작하네요.

과연 성공적으로 마무리 할 수 있을까요?
 
가보란 한 집안에서 대를 물려
 전해 오거나 전해질 보배로운 물건이예요.
다은이는 친구 소담이나 규원이처럼
자신의 집에도 뭔가 특별하고 소중한 가보가
있을것 같아 빨리 찾아보고 싶어져요.
친구들 앞에서 자랑도 하고 싶고
발표도 잘해서 선생님이 주시는 깜짝 선물도
받고 싶은데 그 소망이
이루어 질지 모르겠어요.

책을 읽으며 독후활동지를 차곡차곡
채워나가면서
우리집 가훈과 가보를 이야기해봅니다.
우리집 가훈은 아이들 어릴때 같이
의논해 만들어 두고 써서 붙여두기도 했지만
저희도 내새울만한 가보는 없어요.
하지만 오래된 물건만 가보가 되는건
아니니까 걱정할 필요가 없죠!!
 
엄마는 다은이의 학교숙제에
시큰둥한 반응만 보이시고
결국  애가타는 다은이는
할머니, 할아버지에게 sos를 쳐봅니다.

하지만 할머니와 할아버지도 진짜
다은이가 원하는 그것!! 을 짠~ 하고
내어 주시지는 못하시네요.​ 
 
가훈 발표, 가보 소개의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니
다은이의 마음이 조급해져요.

선생님의 깜짝선물도 받고 싶은 욕심에
초밥지우개 세트가 남아있는지 아닌지
확인도 하고,,,,
2학년 친구들의 순수한 속마음을 너무나
잘 표현한 장면과 이야기에서
공감가득 웃음빵빵~ 터집니다.
너무 귀여운 다은이......

할머니의 칠순잔치 후 할머니네 집에서
뭔가를 찾아내려는 굳은 의지를
보이는 다은이....
정말 사랑스러운 아이네요.

친구 소담이가 가져온 하얀 도자기 같이
멋져 보이는 가보를 찾아낸 다은이,,,,
하지만 그것은 요강이었는데요~

이렇게 좌충우돌 깨알 웃음을 선사하는
다은이의 엉뚱한 행동은
가족들에게도 '가보'에 대한
새로운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계기가 되기도 해요.
가보를 억지로 만들수는 없지만
지금부터라도 가보를 만들어 보면 어떨까요?

가보가 뭐 별거인가요?

우리 가족에게 모두 의미가 있는 물건이면 가보가
될 자격이 있어요.
또 앞으로 대를 이어 전해질
물건이라면 우리집의 가보가
될 수도 있으니
발상의 전환, 조금은 다른 시각으로
접근한 새로운 미래의 가보를
만들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것 같아요.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시리즈는
아이가 저학년일때부터 엄청나게
사랑하고 좋아했던 책시리즈인데요~

고학년이 되어도 이렇게 저학년문고에
푹빠져있어요.

새로운 신간이 나왔으니 우선은 빨리
만나 읽어보고 창작동화의 매력에
퐁당!!
이 책 다 읽고 사촌동생에게
선물할거래요~​
독후활동지를 연계한 독서라 더더욱
유익하고 보람있는 책 읽기 활동을
할 수 있어 엄마도 만족하는 시간!!
교과연계 주제도 담고 있고
우리의 일상의 모습, 가족의 이야기를
주제로 다룬 창작동화라
온가족 함께 읽으면서 가훈과 가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최고네요.​ 
 
이야기는 훈훈하게 마무리 되지만
마지막 작가의 말에 가보처럼
'소중한 보물'은 꼭 오래된 귀한 물건이
아니어도 좋다는 걸 말해주시니
좋았어요.

그냥 가족에게 큰 의미가 있는
물건이라면  소중하고 귀한 것이지요.

우리집의 아들, 딸들이
우리집 가장 귀한 보물인것 처럼요~
 

20200117_221651.jpg

20200117_222608.jpg

20200117_221639.jpg

20200122_191232.jpg

20200122_191240.jpg

20200122_191249.jpg

20200122_191302.jpg

20200122_191312.jpg

20200122_191322.jpg

20200122_191350.jpg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