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닉 - 3집 Sea Within [재발매]
패닉 노래 / 뮤직앤뉴 / 200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패닉의 음반은 원래 1집과 2집 밖에 들어보지 못했었다. 대중음악 100대 명반에도 오른 1, 2집과 달리 그 이외의 음반은 딱히 높은 평가를 받는 것 같지도 않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들어보니 내 생각이 완전히 빗나갓음을 알게 되었다. 참으로 오랜만에 느껴본 전율이었다. 

 패닉의 음악들은 무언가 뒤틀린 다른 세계를 그려내고 있다. 그들의 음악을 듣다보면 그 세계가 마치 뮤직비디오를 보듯 바로 눈앞에 그려지고 그것이 실제 세계와 섞여 들어가는 경험이 든다. 이 음반도 그랬다. 나는 3집을 들으며 비 올 때나 새벽처럼 하늘이 황산구리빛으로 변하는 느낌을 받았다. 그러다 가끔씩 창밖을 보면 너무 밝아 놀랐다.

 황산구리빛처럼 그들의 세계는 쓸쓸하다. 한없이 활기차지만 그 이면에 어둠과 냉소가 자리하고 있다. 왜냐하며 그 세계는 소외된 자들의 세계이기 때문이다. 또한 그들의 세계는 다른 세계지만 현실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우리는 그들의 세계를 단순한 우화로 무시할 수 없으며, 공감까지 하게 된다. 

 2집 때부터 시작된 그 세계는 3집에서도 계승되나 항상 동화적이고 짖궃었던 2집과 달리 3집은 그 세계의 다양한 면모를 보여준다. SF 소설에서 나올 법한 디스토피아적인 색채를 보여주는 <여행>, <Red Sea of Red Tea>부터 발랄한 드라마 주제곡 같은 <태엽장치 돌고래>와 <뿔>, 가슴이 벅차오르게 만드는 <내 낡은 서랍 속의 바다>까지, 그들의 세계관은 한층 넓어졌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든 곡에는 여전히 그 세계의 지문이 확실히 남아 있다. 그렇기에 나는 이 음반이 2집보다도 훨씬 또한 뛰어나다고 생각한다.  또한 그 세계 속의 소외된 존재들에 대한 사과인 <미안해>를 통해 종결까지 완벽하게 짓는다.

 이 음반은 최근에 들은 음반 중 최고였다. 이 음반을 들으며 확신하게 되었다. 이적과 김진표는 천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