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을 배우고 싶은 꼬마 이다 - 안데르센상 수상 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의 대표 유년 동화 동화는 내친구 85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지음, 비에른 베리 그림, 햇살과나무꾼 옮김 / 논장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안데르센 수상 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의 대표 유년 동화


읽으면서 슬머시 입꼬리가 쓱 올라가는 가슴 설레이는  이야기입니다.


<장난을 배우고 싶은 꼬마 이다>


어린 시절 꼬마들의 생각을 읽으면서 우리가 잊고 있었던 유년의  그 즐거운 추억들이


새록새록 떠오르는 이야기인데요


말썽을 부리고 싶어하는 이다의 이야기는 말썽을 근사하게 치는 오빠 에밀을 동경하는 여동생의 이야기입니다.


어찌보면 황당할 수 있는 이다의 바램은 아이들이 어린 시절 추구하던 동경은 아니었을까요.


누구보다 근사하게 장난을 치고 싶어하는 이다의 이야기가


참 즐겁게 그려지는 이야기입니다.


이 책의 배경인 '뢴네베리아'는 스웨덴  스몰란드  지방에  실제로 있는 마을입니다.


농촌 마을에서 벌어지는 신나는 유년의 이야기


드넓은 자연은 무대로 정이 많은 마을 사람들과 동물들과 어울려 즐거운 유년을 보내는 것은


삶의 가장 큰 축복은 아닐런지요


여기에  말썽장이 오빠의 말썽을 보면서 자란 이다는 하루 하루가 참 즐거울 것 같습니다.



매일 매일 말썽을 부리지 않고는 지나가지않는 최고의 말썽꾼 이다의 오빠 에밀


에밀은 말썽을 부릴때 마다  목공실에 갇히는데요


이다는 오빠 에밀이 목공실에 갇히는 것을 너무도 부러워합니다.


그래서 결국 어떻게 하면 말썽을 부려서 목공실에 갇힐 수 있을지 궁리를 하게  됩니다.


그러나 말썽을 생각해 내고 부리는 일은 쉬운일이 아니었습니다.


오빠 에밀은 읻아에게 말합니다.


"  말썽은 생각해  내는 게 아냐.  그냥 저절로 되는 거야


게다가 말썽이 아닌지는 다 끝난 뒤에나  알수 있는걸"


이다는 에밀 오빠의 말을 이해 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다른 사람들에게 조언을 구하지만 뽀족한 방법은 없어 보였습니다.


이다가 이런 고민을 하는 와중에도 오빠 에밀은 이다가 부러워하는 말썽을 수도 없이 치고 다녔습니다.


에밀 오빠의 말썽은 정말 의도치 않았습니다.


그냥 물 흐르듯이 자연스럽게 흘러가며 일어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침 이다의 식구들은 아침을 먹다가


암탉  비틀비틀로타가 닭장이 아닌 다른 곳에 알을 낳는다고 의심을 합니다.


그 소리를 듣자마자 에밀은 이다를 끄고 비틀비틀로타가 어디에 알을 낳는지 찾기로 합니다.


에밀과 이다는 비틀비틀로타가 알을 낳는 장소를 결국 찾게 됩니다.


그러나  그 많은 달걀 중에 혹시나 상한 달걀은 없는지 의심스러웟습니다.


에밀은 이다에게 상한 달걀을 찾아보라는 아주 정상적인 말은 하는데요


과연 이다는 말썽을 부릴  수 있을까요?


못말리는 사고뭉치 에밀 오빠처럼 목공소에 갇힐 수 있을지 마지막까지 흥미진진하게 읽게 되는


신나는 책이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