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세에 완성되는 유대인 자녀교육 - 유대인 조기교육의 힘
홍익희.조은혜 지음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대인 조기 교육의 힘


13세에 완성되는 유대인 자녀 교육


우리가 흔히 알고있는 조기교육은 다른 아이들보다 더 빨리 학습을 시키는 것으로 인지되고 있는데요.


전세계가 열광하는 유대인의 자녀 교육!


유대인들이 말하고 실천하는 조기교육은 과연 어떤 것인지 알아보겠습니다.


우선 유대인의 조기교육이 전 세계인의 관심을 받고 극찬받는 이유는


부모가 아이들의 인성과 미래를 위해 아낌없이 시간과 열정을 투자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결과는 아주 엄청난 결과를 보여주는데요


이 책을 읽다보면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학습이 이른 조기 교육이 아니라는 점이 참 중요합니다.


유대인들은 13세 이전의 아이들에게 참 많은 관심과 시간을 쏟고 있는데요


유대인 부모들은 13세를 인성과 배움의 자세가 결정되는 시기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들은 자신의 눈을 맞추며 공감하고 애착을 이끌어 내면서  감성  교육과


다함께 행복할 수 있는 배려의 공동체 의식,


아이들을  하나의 인격으로 존중하며 부모와 아이가 평등하다는 생각에서


이루어지는 토론식 교육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생각하는 아이들의 교육목표는 무엇일까요?


아이들을 치열한 경쟁 사회에서 살아 남고 누구보다 더 높은 곳에  이르도록


부모가 아낌없이 투자를 해야한다는 것은 유대인들의 교육 목표가 아닙니다.

그들은 자녀의 성공을 위해서 조기 교튝을 시행하는 것이 아니라 온전한 독립적인  인격체로 성장시키기 위해서


아낌없는 노력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아직 완전한 인격체를 이루지 못하고 있는 13세 이전의 아이들에게 부모의 역할을 아주 중요한데요.


유대인 부모들은 아직 어린 자녀들에게 애착이 무엇인지 몸소 보여줍니다.


태어나서 가장 먼저 만나게 되고 많은 시간을 보내며 의지하게 되는 부모에게 안정적인 사랑을 받은 아이는


새로운 세상에 나아갔을때 부모가 그들에게 준 사랑과 안정 신뢰를 믿고  살아나가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이 힘든 시기를 거칠때 그 애착이 주는 안정감을 큰 힘을 발휘합니다.


성장한 아이들이 자신의 정체성에 혼란을 느끼고 좌절하고 방황할때 그들을 잡아주는 것 또한


너무도 행복하고 안전하며 안락했던 유년의 그 기억인 것입니다.


아이에게  사랑과 안정을 주기 위해서는 무조건 따뜻함만으로 아이를 대하지는 않습니다.


따뜻함과 엄격함이 함께 병행되어 균형을 유지할 때 아이는 행복 속에서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건강한 아이로 성장헤 나가는 것입니다.


유다인 부모들은 아이들도 하난의 인격체로 보고 그들을 무시한느 발언을 삼가합니다.


부모의 말 한마디가 아이의 인생에 얼마나 막대한 영향을 끼치는지 너무도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아이의 잠재력은 자신을 빋고 지켜보아주는 부모의 따뜻한 격려와 애정에 더 큰 힘을 발휘하는 것입니다.


지식을 가르치기 보다는 지혜를 가르치는 유대인 부모들은 아이들의 창의성을 위해


아이들들의 엉뚱한 말 한마디도 경청하고 함께 고민하며 자신의 생각을 펼쳐나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조력자입니다.


이 책을 읽다보면 우리가 하고 있는 자녀 교육이 어떤 부분에서 부족함이 있는지 찾아가며 읽을 수 있습니다.


아이의 미래를 위해서 우리가 자칫 실수하고 있는 부분이나 생각해보지 못했던 부분들을 읽으며


다시 한 번 아이들을 바라보고 애정을 쏟게 만들어 주는 책이네요.


이 책을 읽은 후 가장 큰 깨달음을 아이를 나와 같은 하나의 평등한 인격체로 보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